Горячие предложения

동해선 철도 ‘동아시아 철도공동체’의 핵심…예타 조사 면제 검토동해관광특구, 설악∼금강 국제관광자유지대 조성 연계 관심 (춘천=연합뉴스) 임보연 기자 = 남북이 19일 평양공동선언에 동해선 철도 연내 착공, 동해관광공동특구 조성, 금강산관광 재개 등을 포함하면서 강원도 경제 현안 해결에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남북경제협력의 동력은 도의 경제적 발전과 직결되기 때문이다. 평창동계올림픽 이후 이렇다 할 성장동력을 찾지 못하고 있는 도 입장에서 이번 평양공동선언은 실질적인 도 발전의 지렛대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도는 남북이 올해 내 동·서해선 철도 및 도로 연결을 위한 착공식을 하기로 못 박은 것에 주목하고 있다. 강원도 관련 대상 사업은 동해선 철도 연결과 동해선(고성∼원산 구간) 도로 현대화 사업이다. 도는 우선 동해선 철도 남측 구간 중 유일하게 단절된 강릉∼고성 제진(104.6㎞) 구간의 복원이 이뤄질 것으로 보고 있다. 동해선 철도는 부산에서 강원도, 북한, 중국, 러시아 시베리아횡단철도(TSR)를 거쳐 영국 런던까지 이어지는 철로 가운데 일부 구간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광복절 경축사에서 제안한 ‘동아시아 철도공동체’의 핵심 노선이다. 이 공동체가 실현되기 위해서는 동해선 연결이 필수적이다. 인본(人本) 중심 사회적가치 구현…»북항재개발 속도내겠다»(부산=연합뉴스) 이영희 기자 = 남기찬 부산항만공사 사장은 19일 «부산항을 사람이 근본이 되는 인본(人本) 중심으로 운영해 모든 근로자가 행복한 항만으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시상 내용 대상: 증서, 트로피, 1,000,000엔 우수상: 증서, 트로피, 500,000엔 신인상: 증서, 트로피, 300,000엔 특별 공로상: 증서, 트로피 기타 우수 작품은 심사위원단을 통해 심사위원상을 받게 된다.러·獨·佛·터키 관리 회동…이견속 공격보류 전망 부상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시리아 반군의 최후 근거지인 북서부 이들립에 대한 시리아 정부군과 러시아의 군사공격 움직임을 둘러싸고 14일(현지시간) 터키 이스탄불에서 러시아·터키·독일·프랑스 등 4개국 고위관리가 협상을 벌였다. 신화,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4개국 정상의 외교정책 보좌관들로 구성된 회의 참석자들은 이견 속에서도 이들립 군사공격이 대규모 난민을 초래할 것이라는데 의견을 같이 한 것으로 전해졌다. 회의에는 러시아에서 유리 우샤코프 대통령 외교담당 보좌관, 독일에서 얀 헤커 총리 외교 보좌관, 프랑스에서 필리프 에티엔 대통령 외교 보좌관, 터키에서 이브라힘 칼른 대통령실 대변인이 참석했다. IELTS는 호주, 캐나다, 뉴질랜드, 그리고 영국으로 이주를 원하는 사람들이 가장 많이 응시하는 영어 시험입니다. 10,000개가 넘는 대학, 학교, 회사, 그리고 이민국 등에서 시험을 인정해주고 있으며 호주와 영국에 있는 모든 대학과 미국의 유명 기관들에서 IELTS를 인정하고 있습니다. 산투스 항을 빠져나간 코카인의 목적지는 프랑스, 이탈리아, 스페인, 포르투갈, 벨기에, 영국, 독일 등으로 파악되고 있다. 일부는 예멘과 알바니아로도 운반되고 있다. 앞서 연방경찰은 지난해 송고작년 연간 압수량 넘어…대부분 유럽행 추정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중남미 지역에서 규모가 가장 큰 항구로 알려진 브라질 남동부 산투스 항에서 코카인을 밀반출하려다 적발되는 사건이 잇따르고 있다. 18일(현지시간) 국영 뉴스통신 아젠시아 브라질에 따르면 브라질 연방경찰과 국세청은 전날 산투스 항에 대한 대대적인 단속을 통해 기계장비를 실은 컨테이너에 숨겨 밀반출되려던 코카인 1.2t을 적발해 압수했다. 적발된 코카인은 아프리카를 거쳐 유럽으로 밀반출되려던 것으로 알려졌다.보급물자 적재능력 기존 군수지원함의 2.3배(부산=연합뉴스) 김재홍 기자 = 해군의 국내 최대 군수지원함(1만t급, AOE-II)인 ‘소양함’이 18일 취역했다. 해군작전사령부는 이날 오후 부산작전기지에서 신형 군수지원함의 첫 번째 함정인 소양함의 취역식을 거행했다. — 6·15위원회는 언제 결성됐나. ▲ 남과 북에서 합법적으로 출범한 첫 통일운동 단체다. 2000년 6월 15일 평양에서 개최된 김대중 대통령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남북 첫 정상회담에서 평화통일을 위한 ’6·15 남북 공동선언’을 했다. 이로부터 5년 후인 2005년 민간 차원에서 6·15정신을 실천해나가자는 취지에서 ’6·15 공동선언 실천위원회’가 결성됐다. 분단 이후 처음으로 남과 북, 해외 인사들이 폭넓게 참여해서 만들어진 상설 기구다. 이 기구는 남과 북, 해외 등 3개의 축으로 구성되어 있다. 남측위원회의 경우 노동자, 농민, 여성, 청년·학생, 교육, 학술, 언론, 문화예술, 체육 등 9개의 부문별 본부와 전국적으로 15개의 지역별 본부를 두고 있다. 남측위는 우리나라 7개 종단을 비롯해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등 진보와 보수를 뛰어넘어 다양한 단체들이 참여하고 있다. 경기 내내 선두였던 올슨에 대한 위로도 잊지 않았다. 특히 올슨은 경기 내내 리더보드를 보지 않다가 송고

–독립기념관 운영 방향은. ▲ 한국 독립운동은 단순한 독립운동이 아니라 민주주의의 뿌리이고 우리가 지향해야 할 평화통일의 토대가 되는 운동이었다. 독립운동과 민주주의, 독립운동과 평화통일로 접목되는 독립기념관을 만들고 싶다. 당장은 내년 100주년을 기리는 사업을 잘 꾸려나갔으면 한다. 특히 북한과의 교류협력 사업을 활성화했으면 좋겠다.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경남도가 지난해 노인 일자리 사업을 전국에서 가장 잘 한 것으로 평가받았다. 도는 최근 보건복지부가 주관하는 ’2017년 노인 일자리 사업 전국 평가대회’에서 공익활동 부문 최우수상을 받았다고 19일 밝혔다. 지난 한 해 동안 고령사회 최고 복지시책인 노인 일자리 확대를 위해 648억원을 투입해 472개 사업단을 운영하면서 노인 2만7천명에게 다양한 일자리를 제공한 점을 인정받았다. 또 노인 일자리 전담기관인 밀양 시니어 클럽과 양산 노인 일자리 창출지원센터를 1곳씩 늘린 점도 돋보였다. 공동작업형, 제조판매형, 서비스제공형 등 소규모 사업장 형태의 시장형 일자리 98곳도 창출했다. 대통령궁은 자체 웹사이트에 올린 보도문에서 «지난 6일 국가안보·국방위원회가 1997년 5월 31일 러시아와 체결한 우호·협력·파트너십 조약을 중지하자는 우크라이나 외무부의 제안을 지지하는 결정을 내렸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날 포로셴코 대통령이 국가안보·국방위원회의 결정을 이행하라는 대통령령에 서명했다고 소개했다. 포로셴코 대통령은 앞서 지난 8월 말 자국 외무부에 조약 중지를 검토하라고 지시한 바 있다. 우크라이나 외무부는 조약 중지 결정 사실을 이달 말까지 러시아 측에 통보하고, 유엔과 유럽안보협력기구(OSCE) 등의 국제기구에도 알릴 예정이다. 우크라이나 측의 공식 통보 절차가 이루어지면 조약은 내년 4월 1일부터 폐기된다. 지난 1997년 5월 체결돼 1999년 4월 발효한 조약에는 양국 간 전략적 파트너십, 국경 훼손 불가 원칙, 영토적 통합성 존중 등의 내용이 담겼다. 조약에는 양측의 이견이 없으면 10년 단위로 자동 연장된다는 단서 조항이 포함됐으나 우크라이나 측의 중지 결정으로 조약이 폐기 위기에 처했다. 우크라이나 측은 지난 2014년 러시아가 우크라에 속했던 크림반도를 병합하고 뒤이어 동부 지역 친러시아 분리주의자들을 지원하는 등의 활동을 함으로써 우호 조약에 포함된 합의를 일방적으로 위반했다는 주장을 펴고 있다. 우크라이나 측의 우호조약 파기 결정으로 러시아의 크림반도 병합으로 촉발돼 증폭돼온 러-우크라 양국 간 갈등은 한층 더 악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러시아 외무부는 이날 공보실 명의의 논평을 통해 «현 우크라이나 지도부의 파괴적 행보는 깊은 유감을 불러일으킨다»고 강하게 비난했다. 외무부는 «우크라이나 정권은 남의(서방의) 지정학적 이해와 자신들의 정치적 야심을 충족시키려 노력하면서 오랫동안 축적된 모든 것을 손쉽게 훼손하고 우리들의 공통된 선조 세대들에 의해 수 세기 동안 구축된 관계를 끊어버리려는 자세를 보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양국 사이의 현 위기는 반드시 극복되겠지만, 관계 복원은 다른 좀 더 책임있는 우크라이나 정치인들과 해야 할 것이 분명하다»면서 현 포로셴코 정권과의 관계 개선 가능성에 회의를 표시했다. 신지예와 고은영은 28세, 33세 청년 여성이다. ‘페미니스트 서울시장’, ‘난개발 막는 여성청년 도지사’가 슬로건이었다. 성 평등, 낙태죄 폐지, 난개발 반대, 미세먼지, 생태주의 등 진보나 보수를 자처하는 거대 정당들이 잘 다루지 않는 얘기를 의제화했다. 녹색 청년들의 도전은 ‘계란으로 바위 깨기’라고 여겨졌지만, 바위에 균열을 냈다. 애니모지의 퍼스널 버전인 미모지는 안면 트래킹 기술을 적용해 피부색, 헤어스타일, 안경 등 사용자만의 고유한 카툰 버전을 만들 수 있다. 애플은 «iOS는 세계에서 가장 큰 AR(증강현실) 플랫폼»이라며 «애플은 보다 동적인 객체 감지 및 이미지 추적을 통해 주요한 AR의 진보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스마트폰 중독을 억제하기 위해 특정 앱을 너무 많이 사용할 경우 사용에 제한을 거는 기능인 ‘스크린 타임’도 추가됐다. 가령 페이스북을 하루 한 시간으로 설정해 두면 5분 전에 사전 경고를 보내고 시간이 지나면 앱이 작동을 멈출 수 있다. 그러나 불가피할 경우 연장 설정을 통해 추가 사용도 가능하다. 일간, 주간 단위로 개별 앱을 사용한 시간도 볼 수 있다. 모로코 법에 따르면 부주의에 따른 차량 사망사고는 최소 송고(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미스 모로코’로 불리며 북아프리카 모로코에서 인기를 끌었던 여성이 차량 사망사고를 내 철창신세가 됐다. 사우디아라비아 국영 방송 알아라비야는 19일(현지시간) 모로코 법원이 ‘비고의적 살인’ 혐의로 체포된 여성 노헤일라 르멜키(20)에 대한 석방을 거부했다고 보도했다. 르멜키는 지난 8일 모로코의 중부도시 마라케시에서 차량을 몰다가 15세 소년 2명을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르멜키의 차량은 한 나무를 들이받았고 이 충격으로 나무가 쓰러지면서 밑에 있던 두 소년을 덮쳤다. 현장에서 사망한 소년 2명이 모두 고아로 파악되면서 인터넷에서는 비난의 목소리가 컸다. 르멜키는 음주로 취한 상태에서 과속한 것으로 알려졌다.

파키스탄 정부의 통상·섬유·산업·투자 고문인 압둘 라작 다우드는 최근 파이낸셜타임스(FT)와의 인터뷰에서 «(중국과) 함께 사업을 계속할 수 있을지 살피기 위해 1년간 추진을 보류해야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CPEC 사업 기간이 5년가량 연장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파키스탄과 마찬가지로 일대일로 프로젝트의 핵심 국가로 꼽혔던 말레이시아는 이미 자국 내의 중국 주도 건설 사업을 전면 재검토하고 있다. 중국이 사업비 550억 링깃(약 15조원)의 85%를 융자하는 조건으로 추진돼 온 말레이시아 동부해안철도(ECRL)는 공사가 중단된 상태로 재협상이 진행 중이다. 말레이시아는 중국 국영기업이 수주한 3조1천억원 상당의 송유관·천연가스관 공사는 아예 취소하기로 했다. 림관엥 말레이시아 재무장관은 말레이 반도와 보르네오 섬에서 진행되던 «이 파이프라인 프로젝트들을 취소할 것이다. 이미 (중국 측에) 이와 관련한 서한을 보냈다»고 말했다. 광저우가 항공 역량을 계속 높여감에 따라, 그와 동시에 공항 경제와 관련된 산업도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통계에 따르면, 광저우는 4년 연속 국경 간 전자상거래 사업량 측면에서 중국 1위를 기록했다고 한다. 광저우의 포괄적인 보세 공단에는 1,000개가 넘는 국제 전자상거래 업체가 들어섰으며, 100,000종이 넘는 제품이 등록됐다. 공항에서는 매일 평균 140,000건이 넘는 목록의 화물을 처리한다. (고흥=연합뉴스) 형민우 기자 = 전남 고흥군청의 한 여직원이 전직 간부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며 경찰에 고소했다. 마스의 계획과 약속은 9월에 활동들로 더욱 생동감을 얻는다. 9월에 실행 및 예정된 활동들은 마스의 지속가능성에 대한 약속과 야먕을 반영한다. 다음은 마스의 이번 달 주요 활동들이다. 또한 방송에서 중국 당국은 대만첩보정보기구가 대만에 간 중국 유학생을 대상으로 한 간첩활동은 매우 악질적이라고 언급했다. 하지만 방송은 이미 올해 송고 (Logo: https://mma.prnewswire.com/media/556610/Renault_Nissan_Mitsubishi_Logo.jpg ) Under the technology partnership, vehicles sold by the Alliance members in many markets will utilize Android, the world’s most popular operating system, and will provide turn-by-turn navigation with Google Maps, access to a rich ecosystem of automotive apps on the Google Play Store and have the ability to answer calls and texts, control media, find information, and manage vehicle functions with voice using the built in Google Assistant.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신세계백화점이 선보인 속옷 브랜드 ‘언컷’이 모든 브래지어에 와이어를 없애는 등 편안함을 콘셉트로 내세우면서 인기를 끌고 있다. 신세계백화점은 란제리 중심 편집매장 ‘엘라코닉’이 자체 제작한 속옷 브랜드 언컷이 론칭 송고 (서울=연합뉴스) 이지헌 기자 = ‘서울시 공무원 간첩사건’ 당시 증거조작에 가담한 혐의를 받는 전직 국가정보원 고위 간부가 송고 ◇ 안경산업이 뿌리내린 대구 1946년 3월 대구 침산동에 국제셀룰로이드공업사가 설립됐다. 당시만 해도 아무것도 없어 땅을 구하기가 비교적 쉬운 곳이었다. 설립자 김재수는 일본 후쿠이현에서 안경 제조 기술을 배워 금곡셀룰로이드공업사를 운영하다가 1945년 3월 고향인 경북 선산으로 기계와 원자재를 옮겨 왔다. 일본 패망을 직감한 그는 한국에서 군수품을 만들겠다며 일본 관청 허락을 받았다고 한다. 전기 공급이 원활하지 않은 상황에서 동생 김익수의 처남 김지환이 운영하는 정미소에서 연마기계를 돌렸으나 수작업 수준이었다. 안경이 귀한 탓에 만들자마자 팔려나갔지만, 일본에서 가져온 원자재가 동나자 그는 고심 끝에 대구로 향했다고 한다. 한국 안경제조 역사는 이렇게 시작했다. 당시 주요 안경 소재는 셀룰로이드였는데 합성수지를 생산할 수 없는 시절이어서 재생셀룰로이드에 착안했다. 그는 셀룰로이드로 만든 머리핀, 빗, 삼각자 등을 고물상에서 사들여 직접 재생했다. 초기 직원 수는 40∼50명으로 가내공업 형태로 운영했다. 생산 공정은 셀룰로이드 원판에 칼집을 내고 가열해 다듬잇방망이 같은 형틀을 밀어 넣어 늘린 뒤 다리를 부착하는 방식이었다. 6·25전쟁 때까지 국산 안경테는 모두 동그란 형태일 수밖에 없었다. SK건설은 안재현 사장을 중심으로 매머드급 재난상황실을 설치하고 구조, 구급, 복구 등 전방위 지원에 나섰다. 아타프 주로 가는 길에 우연히 들른 이재민 수용소는 북새통이었다. 한 회사의 작은 건물 창고에 100여 명의 이재민이 몰려 사흘째 차가운 바닥에서 칼잠을 자고 있다고 월드비전 관계자가 말했다.

본사 측은 ‘경영주 면담 결과 특정 커뮤니티를 하거나 특정 지역의 비하 의도는 아닌 것으로 확인했다»며 ‘어떤 이유에서든 잘못된 행동임은 분명하고 점주도 본인의 잘못을 반성하고 있다’는 내용의 답변을 민원인에게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송고▲ 비즈콘텐츠부장 정병휘(서울=연합뉴스) 송고▲ 비즈콘텐츠부장 정병휘(서울=연합뉴스) 송고 송고내일 전체회의 다시 열어 논의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의 19일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채택이 불발됐다. (뉴욕=연합뉴스) 이귀원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송고»美강경파, 트럼프의 귀 잡고 있어…中, 굴복시 나약함 우려»(서울=연합뉴스) 국세청이 고소득 사업자에 대한 세무조사에 들어갔다고 17일 발표했다. 조사대상에는 연간 최대 2천%에 달하는 고금리를 차명계좌로 받은 불법 대부업자, 현금매출에 대한 전산 기록을 삭제해 탈세한 유명 맛집도 포함됐다. 배우자에게 강사료를 지급한 것처럼 꾸며 법인자금을 빼낸 고액 기숙학원 대표도 이번 조사대상에 들어갔다. 제막식에 참석한 장징썬(張景森) 행정원 정무위원은 자신의 참석이 차이잉원(蔡英文) 총통의 지시에 의한 것이라면서 타이중시가 국제 스포츠대회를 개최할 능력이 있음을 증명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행정원은 오는 송고 (시흥=연합뉴스) 성연재 기자 = 일본 요코하마는 도쿄 인근의 항구도시다. 작은 도시이기는 해도 끊임없이 몰려드는 여행자들의 사랑을 받는 곳이다. 수도권에서 요코하마와 비슷한 위치에 있는 여행지가 있다. 입장료와 주차비 등 큰 비용 없이 즐길 수 있는 여행지라면 그 매력은 더 크리라. 바로 경기도 시흥시 일대다. 시흥시는 수도권 서남부에 자리 잡은 지역으로, 위성도시이지만 접근성이 좋고 해안을 접하고 있는 자연경관이 매력적이다. 더 끌리는 것은 여행을 하는 데 큰 비용이 들지 않는다는 점이다. 시흥에서도 가장 대표적인 여행지 가운데 한 곳이 하중동에 자리 잡고 있는 ‘관곡지’다. 조선 세조 때 만들어진 연못이다. 송고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19일 일본 도쿄 증시의 닛케이지수가 전일 종가보다 251.98포인트(1.08%) 상승한 23,672.52로 장을 마감했다. 이는 8개월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다. 전날 미국이 발표한 대(對) 중국 추가 관세 조치와 중국이 이날 발표한 보복 조치가 시장의 예상 범위에 있었던 수준이었던데다, 미국의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가 상승세를 보인 영향을 받아 사자 주문이 많았다고 교도통신은 설명했다. 이날 토픽스 지수 역시 1.46% 상승해 1,785.66으로 장을 마쳤다. 달러당 엔화 환율은 오후 3시 27분 기준 112.36~112.37엔으로 전일 종가보다 0.4엔(0.35%) 상승(엔화가치 하락)했다. 타이어코드는 고강도섬유가 직물형태로 타이어에 들어가 타이어의 뼈대 역할을 하는 섬유보강재로, 자동차의 안전과 성능에 영향을 미치는 중요 소재다. 장 대표이사는 » 송고 – 마스의 CEO 그랜트F.리드(Grant F. Reid), 마스는 기후변화와 빈곤을 포함하는 다양한 과제들을 해결하고자 «비즈니스를 운영하는 방식의 궤도 자체를 변화»시키는데 진력하고 있어 – 마스, 투자와 조직변화, 핵심 원재료들에의 주력 및 산업 협력을 통한 ‘잘못된’ 글로벌 공급망을 고칠 계획 – 마스의 리더들, 유엔총회/뉴욕 기후주간 동안의 연설 그리고 뉴욕 기후주간 기간의 인터렉티브한 전시회를 포함해 다양한 행사들에서 업계 협력을 요청할 예정 그는 «이곳에 온 이후로 이런 루머를 얼마나 많이 겪었나? (경질설은) 곧 사그라들고, 사람들은 다음 루머를 만들어 낼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동네가 늘 그렇다»며 «유머 감각을 잃지 말라»고 덧붙였다. 매티스 장관의 이번 발언은 트럼프 대통령이 임기를 절반 남겨두고 내각을 개편할 것이라는 추측이 나오는 가운데 가장 직접적으로 경질설을 언급했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트럼프 대통령도 지난 5일 매티스 장관을 두고 «그는 바로 그 자리에 있을 것이며, 우리는 그와 함께해 기쁘다»고 밝히며 국방장관 교체설을 부인한 바 있다. NYT는 앞서 트럼프 대통령이 매티스 장관의 속마음이 민주당에 있다고 보고 그를 싫어하고 있다는 미 의회 및 국방부 관리의 인터뷰를 토대로 매티스 장관의 교체 가능성을 전한 바 있다. 신문은 이와 함께 올해 국가안보 부보좌관으로 중용된 미라 리카르델과 전·현직 관리들도 매티스 장관에 반감을 가지고 있다고 전했다. 특히 최근 출간된 ‘워터게이트’ 특종기자 밥 우드워드의 신간 ‘공포’에 따르면, 매티스 장관은 트럼프 대통령에 대해 «초등학교 5, 6학년 수준의 이해력과 행동을 보인다»고 언급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매티스 장관은 이 같은 저서 내용을 강력히 부인했다. 유럽의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회원국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 및 우방국과 벌이는 무역전쟁과 이란 핵협정 탈퇴 등으로 외교적 혼란이 가중되자 매티스 장관의 존재감이 커지고 있는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바헤닝언 2018년 9월 13일 AsiaNet=연합뉴스) “생명과학의 도시”라 불리는 네덜란드의 바헤닝언에서 중국과 네덜란드 간에 지적인 불꽃이 만났다. 9월 12일 바헤닝언에서는 “혁신을 통한 세계 연결 지원”이라는 주제로 Yili 유럽혁신센터의 업그레이드 행사와 더불어 Yili 바헤닝언 대학 협력실험실 설립식이 열렸다. (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 세계 최대의 반도체 위탁생산업체인 대만 TSMC가 메모리 칩 시장에 진출할 것으로 보인다고 대만 언론이 7일 보도했다. 연합보는 류더인(劉德音) TSMC 회장이 최근 일본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메모리 칩 업체 한 곳의 인수 가능성을 배제하고 있지 않다»고 말한 것으로 전했다. 류 회장의 이번 발언은 TSMC가 메모리 시장 진출 등 사업 다각화를 염두에 두고 있음을 시사하는 것이어서 업계 안팎의 관심이 집중된다. — 민간교류의 장애라면. ▲ 이명박·박근혜정부 때 남북교류에 큰 어려움을 겪었다. 북한 주민 접촉은 신고 사항이다. 제3국에서 북한 대표단을 만나려면 사전 신고를 하고 접촉한 뒤 결과 보고서를 내면 된다. 그 과정에서 범법행위가 있었다면 처벌하면 된다. 그런데 당시 정부는 북한 주민 접촉 신고를 하면 아예 접수하지 않았다. 그렇게 해놓고 북측 인사를 만나면 사전 신고를 하지 않았다며 과태료를 부과했다. 과태료가 1인당 100만 원이었는데 2년 전부터 200만 원으로 올랐다. 그동안 쌓인 과태료가 1억 원 가까이 된다. 6·15위원회는 남과 북이 승인한 합법적 통일단체다. 결성 당시에는 정부의 재정적 지원도 있었으나 이명박·박근혜정부 시절에는 재정적 지원은커녕 북측과 접촉조차 철저히 막았다. 글로벌 패션 사업 관련 투자 강화(서울=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SK그룹의 투자전문 지주회사인 SK㈜가 글로벌 패션 사업 관련 투자를 강화하고 있다. SK㈜는 미국 의류브랜드 ‘레일스인터내셔널’에 대한 지분투자를 위해 미국의 패션투자 전문 자회사인 ‘플루투스 패션’에 대한 증자를 결의했다고 18일 공시했다. SK㈜는 «다음 달 5일 약 355억원을 출자해 보통주 3천160주를 획득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관련 업계에 따르면 2008년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서 설립된 레일즈는 여성 셔츠 중심의 컨템포러리 브랜드(트렌드에 민감한 준 명품)로 연평균 24%의 매출 성장세와 업계 최고 수준의 수익성을 기록하고 있다. 니만마커스, 노드스트롬 등 미국의 고급 백화점에 입점해 있으며 향후 전자상거래 유통 강화 등을 통한 성장 가속화가 기대된다. SK㈜는 바이오·제약, 반도체 소재 등 중점 투자 분야 외에도 모빌리티(이동성)와 글로벌 패션 분야를 유망 투자영역으로 선정해 활발하게 투자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캐나다의 프리미엄다운 브랜드인 ‘맥케이지’(Mackage)와 미국의 유명 의류브랜드 ‘앨리스올리비아’(Alice+Olivia)에 총 6천만달러 규모의 사업 투자를 진행했다. 맥케이지는 연평균 25% 이상의 매출 성장세를 보이는 브랜드로 몽클레어(Moncler), 캐나다구스(Canada Goose)와 함께 글로벌 명품 프리미엄 다운으로 꼽힌다. 현재 전 세계 2천조원 규모에 달하는 패션 영역은 매년 약 6% 수준의 견고한 성장세까지 보여 글로벌 초대형 투자사들이 주목하는 유망투자 영역이다. 글로벌 사모펀드 칼라일과 베인캐피탈, KKR은 각각 몽클레어와 캐나다구스, 샌드로(Sandro)를 인수한 바 있다. 업계 관계자는 «SK㈜가 투자한 북미 컨템포러리 영역은 중국, 동남아 등 신흥국 중산층의 증가와 미국 경기 회복에 따라 빠르게 성장하는 분야로 특히 주목받고 있다»고 말했다.고려궁성 최대 규모…국립문화재연구소, 북한과 공동 발굴(서울=연합뉴스) 김태식 기자 = 북한 개성에 소재하는 고려 궁성인 만월대 유적에 대한 남북 공동 발굴조사 결과 폭 13m가 넘는 초대형 계단이 확인됐다. 문화재청과 남북역사학자협의회(위원장 최광식)는 북한의 민족유산보호지도국, 민족화해협의회와 공동으로 지난 7월22일부터 8월16일까지 만월대에 대한 올해 제6차 공동 발굴조사 결과 고려 궁성 중심건축군에 속하는 회경전·장화전·원덕전과 서부건축군을 연결하는 문터(문지), 폭이 각각 13.4m와 5.8m인 대형 계단 2개소, 그리고 다양한 형태의 배수로 등이 발견됐다고 28일 밝혔다. 실제 발굴조사는 국립문화재연구소와 조선중앙역사박물관이 했다.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스페인 정치권이 수도 마드리드에 소재한 한 대학의 석사학위 프로그램을 둘러싸고 시끄럽다. 수업에 출석하거나 시험을 치르지 않고도 석사학위를 손쉽게 딸 수 있는 이 대학에서 수학한 인사들이 장관과 제1당 대표 등 요직에 포진했기 때문이다. 급기야 보건부 장관이 학위 논란에 휩싸여 사퇴하기에 이르렀다. 카르멘 몬톤(42) 스페인 보건장관은 12일(현지시간) 페드로 산체스 총리에게 사직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몬톤 장관은 마드리드의 레이 후안 카를로스 대학에서 석사학위를 취득한 것이 문제가 됐다. 이 대학은 수업에 나가지 않아도 되고, 시험도 치를 필요가 없으며, 지도교수와 만나지 않아도 석사학위를 내줘 논란에 휩싸인 대학이다. 게다가 2011년 당시 누군가 이 학교의 성적 관리 프로그램에 몰래 들어가 몬톤의 성적을 조작한 사실이 드러났다. 몬톤은 또한 석사학위마저도 다른 논문과 위키피디아 등을 일부 표절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그는 «투명하고 정직하게 살아왔다»면서 관련 의혹을 부인하면서도 장관직을 더 수행할 수 없는 상황에 부닥쳐 사퇴한다고 밝혔다고 EFE통신 등 스페인 언론이 전했다. 문제가 된 레이 후안 카를로스 대학의 석사학위를 받은 사람 중에는 원내 제1당인 국민당의 파블로 카사도(37) 대표도 있다. 30대의 젊은 나이에 스페인 제1당인 우파 국민당의 대표로 선출된 카사도는 당 대표가 된 뒤 같은 대학에서 문제의 석사를 한 것이 드러나 사퇴 압박을 받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이지헌 기자 = 법무부는 지난달 3일 치러진 제9회 법조윤리시험에 총 2천863명이 응시하고 2천724명이 합격해, 95.14%의 합격률을 보였다고 19일 밝혔다. 법조윤리시험은 법조인이 되기 위한 직업윤리 교육 차원에서 도입된 시험으로, 변호사시험에 합격하려면 반드시 통과해야 한다. 2010년 도입된 법조윤리시험은 첫해 99.4%의 합격률을 기록했다가 2011년 73.9%, 2012년 97.6%, 2013년 76.4%를 나타내는 등 매년 난도에 따라 합격률이 큰 폭의 변화를 보여왔다. 특히 2015년(96.1%)과 2016년(98.2%) 2년 연속 95% 이상의 높은 합격률을 보인 뒤 지난해 합격률이 59.4%로 반 토막이 나면서 합격률 편차가 지나치게 크다는 지적이 일었다. 법무부는 «지난해 합격률의 하락과 더불어 합격률 편차에 대한 우려가 있어 적정 난도를 유지하면서도 지엽적이지 않고 중요한 쟁점 위주의 문제를 냈다»고 설명했다. 이어 «향후에도 시험의 안정성·응시자의 예측 가능성 보장 등을 고려해 로스쿨 정규과정을 충실히 이수한 응시자는 무난히 합격할 수 있도록 출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문 교수는 «이번 회담에서 남북 정상이 북한 비핵화에 대해 구체적으로 밝히지 못한 것은 미국을 염두에 뒀을 가능성이 있다»면서 «비핵화 문제는 북미간 문제라서 문재인 대통령이 지원 역할을 하기 위해 구체적인 공개를 꺼린 것일 수도 있다»고 평가했다. 그는 «남북 정상이 비핵화 방안에 대해 합의했으며 북미가 같은 지점을 찾도록 노력하기로 했다는 밝힌 대목은 종전 선언과 관련된 비핵화 조치에 대해 미국이 만족할 최저 수준의 합의점에 남북이 이른 게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든다»고 언급했다. 문 교수는 «김정은 위원장이 연내 서울 답방을 기정사실화한 것으로 미뤄볼 때 트럼프 대통령의 1차 임기 내 북한 비핵화와 연내 종전 선언이 서로 맞물려 있다고 볼 수 있다»면서 «이는 연내 종전 선언이 이뤄지고 비핵화 리스트가 제출될 수 있음을 의미한다»고 풀이했다. 선옥경 허난사범대 국제정치학과 교수는 «3차 남북정상회담을 보면서 김정은 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을 매우 신뢰하고 있다는 느낌을 받았다»면서 «이를 토대로 김 위원장은 문 대통령이 국제관계를 중재할 적임자라고 판단한 것같다»고 평가했다. 선 교수는 «북미 비핵화 협상에 중국이 끼어들면서 교착상태에 있었는데 한국이 이를 중재하는 역할을 했고 이를 계기로 10월에 2차 북미 정상회담의 성사도 진전이 있을 수 있다»면서 «이번 정상회담은 북한 비핵화에 진전이 있었고 군사적 긴장 완화에도 구체적인 합의를 해 나름 성공한 것 같다»고 덧붙였다. 천 위원장은 인터뷰에서 일반 노동력 이민이 아닌 대만업계가 필요로 하는 중견 기술자와 외국전문인력, 해외 거주 대만인 및 투자이민을 적극 장려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대만 내정부의 통계에 따르면 송고 Camera – The beauty magnifier The 16MP ISO-enhanced front camera sets a new standard for taking selfies in low-lit environments. The 4-in-1 light fusion function intelligently enhances the sensitization, reducing image noise and producing clearer and, therefore, more attractive self-portraits.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이 격화하면서 북한의 비핵화를 위한 중국의 노력이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송고전문가들 «중국, 미국 위해 북한에 압력 가할 이유 없어져»(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아프리카 우간다의 야권지도자 보비 와인(36·본명 로버트 캬굴라니)이 미국에 우간다에 대한 군사적 지원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13일(현지시간) 카타르에 본부를 둔 아랍권 매체 알자지라방송에 따르면 미국을 방문 중인 와인은 이 매체와 인터뷰에서 우간다 정부가 미국의 군사 지원금을 야권을 탄압하는 데 쓰고 있다며 미국 의회가 이를 중단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와인은 «우리가 받는 군사적 원조의 상당수가 우간다 시민을 억압하고 비인간적으로 만드는 데 사용된다는 사실을 아는 것이 중요하다»며 «특히 미국 납세자들에게 그렇다»고 말했다. 이어 «내 운전기사를 살해하고 나를 아마 죽일 수도 있었던 총은 미국산 총»이라고 덧붙였다. 또 와인은 «우간다는 나의 조국이고 나에게 다른 국가는 없다»며 «나는 위엄있는 나라에서 살아가든지, 아니면 우간다를 더 나은 나라를 만들려다 숨진 사람으로 기억될 것»이라고 말했다.일부 업체, 생산지 전환 검토…»비중 크지 않아 영향 제한적»(서울=연합뉴스) 이승관 정성호 김동현 기자 = 미중 무역분쟁이 확산일로로 치달으면서 우리 기업들도 대책 마련에 분주한 모습이다. 미국의 3차 대중(對中) 관세로 인한 타격은 제한적이라고 판단하면서도 우리 기업이 중국에서 생산하는 일부 가전제품 등이 관세 부과 대상에 포함된 데다 향후 추가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우려에서다. 특히 중국에서 생산되는 완제품에 들어가는 한국산 중간재가 상당수 영향권에 들 경우 상황이 심각해질 수 있다고 보고 정부와 업계는 생산지 전환 등 향후 대응 방안을 놓고 머리를 맞대기로 했다. 19일 업계와 관계 부처 등에 따르면 산업통상자원부는 오는 20일 업종별 단체, 수출지원 기관 등과 공동으로 ‘민관 합동 실물경제 대응반 회의’를 열고 업계 영향을 분석하면서 대응 방안을 논의하기로 했다. 앞서 산업부는 미국의 관세 부과 발표 직후인 지난 18일에는 강성천 통상차관보 주재로 긴급 대책회의를 개최했다. 정부와 업계는 미국이 전날 2천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대해 고율의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발표했으나 당장 충격은 크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미 지난 7월부터 예고됐던 내용인 데다 관세 부과의 직접적인 영향권에 들지 않았고, 해당하는 일부 기업도 일찌감치 대응책을 마련해 실행에 옮기는 단계이기 때문이다. 다만 삼성전자[005930]와 LG전자[066570], SK하이닉스[000660] 등 주요 가전, 반도체 업체들은 관세 부과로 인한 가격 경쟁력 차질에 대비해 생산지 전환 등을 추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의 경우 미국에서 판매되는 냉장고의 약 10%를 중국에서 생산하고 있는데, 중국산 냉장고가 관세 부과 대상에 포함됨에 따라 생산지를 멕시코 등으로 옮기는 방안 등을 검토하고 있다. 냉장고와 가정용 에어컨 물량의 일부를 중국에서 생산하는 LG전자도 우리나라와 베트남, 멕시코 등 관세 영향권 밖으로 옮기는 방식으로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우리나라 경제를 떠받치고 있는 반도체의 경우 이번 관세 부과 대상에는 거의 포함되지 않았으나 D램 모듈 일부가 해당됨에 따라 일부 업체는 생산지 조정에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 업계 관계자는 «중국에서 생산되는 D램 제품은 현지에서 모두 소화하고, 미국으로 수출하는 것은 우리나라에서 생산하면 된다»면서 «이미 대책을 마련하고 있었기 때문에 별다른 영향은 없다»고 말했다. 그러나 글로벌 메모리 반도체 시장을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로 구성된 ‘반도체 코리아 연합군’이 사실상 장악하고 있는 상황에서 미중 양국이 PC 등 완제품에 대한 관세 부과를 확대할 경우 타격은 불가피하다는 게 업계의 우려다. 미국의 이번 대중 제재 품목에는 타이어, 자동차부품 등 우리나라의 주요 대미 수출 제품도 포함됐지만 영향은 거의 없다는 게 관련 업계의 설명이다. 현대·기아차의 경우 미국에서 판매하는 차량은 거의 모두 국내에서 수출하거나 미국 현지에서 생산·조달하고 있다. 중국을 거쳐서 미국에 납품하는 형태로 수출이 이뤄지는 게 없기 때문에 ‘안전지대’에 들어 있다는 것이다. 타이어 업계도 몇년 전까지만 해도 중국에서 생산해 미국으로 수출하는 물량이 일부 있었으나 세이프가드(긴급수입제한조치) 적용 문제 등으로 말썽이 돼서 지금은 생산기지를 인도네시아 등으로 옮긴 상태다. 이밖에 조선 업종도 완제품을 통째로 수출하는 형태이기 때문에 미중 무역전쟁의 ‘유탄’을 맞을 가능성은 없다고 전문가들은 전했다. 전자업계 관계자는 «미중 양국은 산업 연관성이 워낙 크기 때문에 전면전으로 치달을 경우 모두 엄청난 타격을 받을 것이라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면서 «그러나 수출 의존도가 높은 개별 기업의 입장에서는 영향권에 드는 것만으로도 충격이 불가피하기 때문에 대책을 고심하고 있다»고 말했다.

슬로시티를 산책하며 볼 수 있는 ‘배 맨 나무’는 660년 당나라 장군 소정방이 백제 부흥군을 치기 위해 대흥에 들어올 때 타고 온 배를 묶어 둔 나무라는 전설이 전해져 내려온다. 예산군 관계자는 «당시에는 물이 마을 주변까지 들어왔고 소정방이 배를 맸다는 이야기가 구전되고 있다»며 «역사적 사실 여부를 떠나서 이 나무가 그만큼 오래됐다는 사실을 방증하는 것 같다»고 전했다. 슬로시티에서는 임존성 등을 둘러볼 수 있는 ‘느린 꼬부랑길’을 걸으며, 삶의 무게와 스트레스를 잠시나마 내려놓을 수 있다. 이곳에는 매년 1만여명이 찾고 있다. 먹거리도 놓칠 수 없다. 어죽, 붕어찜, 곱창, 산채 정식, 한우 등은 예산을 대표하는 먹을거리이다. 어죽은 예당저수지에서 잡은 붕어를 통째로 고아 국수와 쌀을 넣어 끓여낸다. 시래기를 밑에 깔고 붕어를 2∼3마리 올려 쪄내는 붕어찜은 특유의 비린내가 나지 않으면서도 담백한 맛이 일품이다. 예산전통 소갈비는 엄선된 한우를 전통방법으로 제조한 양념 육수를 부어 일정 시간 숙성시킨 후 숯불에 구워 먹는 것으로 부드러운 식감을 자랑한다. 인근에 조성된 국내 유일의 황새 공원을 둘러본 후 찾으면 좋을 ‘광시 한우거리’에서는 명품 암소 한우 맛을 느낄 수 있다. 정육점·식당에서는 업주 스스로 키우거나 인근에서 공급받은 신선한 1등급 암소만을 취급한다. 알고 보니 부지 옆 카페에서 기르는 소나무란다. ‘소나무 정원’이다. 소나무밭 바로 옆에서 국숫집을 하는 아주머니에게서 소중한 정보를 들었다. 그런데 그 집 정원이 웬만한 유명 정원 뺨치도록 아름답다. 20년 넘게 살아오던 한옥 정원을 한 달 전부터 공개하기 시작했다. (인천=연합뉴스) 손현규 기자 = 근로자 송고’업무상과실치사’ 혐의 등으로 경비원·세일전자 관계자 등 4명 입건 마이클 샌델 하버드대 교수가 저서 ‘정의란 무엇인가’에서 제시한 사례다. 실제로 일어났었던 일이다. 이들 생존자 3명 가운데 살인에 직접 가담한 선장과 일등항해사는 재판에 넘겨졌다. 법정에서 이들은 한 사람을 죽여서 세 사람을 살릴 수밖에 없었다고 주장했다. 나약하고, 병에 걸렸고, 가족도 없는 고아 소년 1명을 희생시켜 나머지 3명이 살아남는 게 올바른 선택이었다는 것이다. 4명 모두가 죽는 것보다는 1명이 죽는 게 낫다는 논리였다. 샌델 교수는 이런 ‘공리주의적’ 관점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 독자들에게 묻는다. 로마 시가지가 한눈에 내려다보이는 프라스카티 언덕의 유서 깊은 빌라에 위치한 비바리움 노붐을 최근 방문해 폭염도 울고 갈 뜨거운 라틴어 열기를 확인했다. 현재 이곳에서는 지난 6월 말 개강한 8주 과정의 ‘서머 스쿨’이 전 세계 20여 개국에서 온 60여 명의 학생이 참여한 가운데 진행 중이다. 서양 문명의 뿌리인 라틴어는 교황청이 1965년 제2차 바티칸 공의회를 통해 라틴어 미사 폐지를 결정하면서 일상 언어의 지위를 완전히 잃었다. 하지만, 이곳에서는 수업 시간은 물론, 쉬는 시간이나 식사 때 학생들끼리의 대화까지 모두 라틴어로만 이뤄지는 낯선 모습이 펼쳐지고 있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에는 백화원 영빈관 숙소 앞 정원에서 식수행사를 한 뒤 평양시 평천구역에 있는 만수대 창작사를 참관했는데, 이때가 김 위원장이 동행하지 않은 거의 첫 일정이었을 정도였다. 문 대통령은 이날 저녁에는 수행원들과 평양 시내 식당에서 만찬을 한 뒤, 능라도 5·1경기장에서 대집단체조 예술공연을 관람한다. 방북 첫날도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평양 도착 직후 휴식을 겸한 오찬 때를 제외하고는 내내 함께였다. 평양 순안공항 공식 환영식에서부터 평양시내 카퍼레이드, 오후 첫 정상회담, 환영 공연, 만찬까지 첫날부터 하루에만 5차례 만났으며, 총 6시간 넘게 같이했다. 과거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의 방북 때와 비교하면 눈에 띄는 ‘밀착 행보’였다. 전날 문 대통령 부부가 오전 10시9분께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했을 때 최고의 예우를 갖춰 극진한 공항 환영행사를 한 김 위원장은 숙소인 백화원 영빈관으로 이동하는 길에 평양 시내에서 같은 차에 동승하며 카퍼레이드를 하는 파격 환대를 했다. 오토모빌리티LA가 끝나면 올해 공개되는 모든 신차가 11월 30일 – 12월 9일에 일반 공개 예정인 2018 LA오토쇼에서 전시된다. ※ 문범강 조지타운대 교수는 서울에서 중·고등학교를 마치고 대학에서 신문방송학을 공부했다. 대학 졸업 후 평소 매력을 느끼던 미술공부를 하기 위해 미국 유학길에 올랐다. 미국에서 다수의 개인전과 초대전을 열었다. 미국 시민권자이며 조지타운대 종신 교수다. 한국화의 채색화 분야에서 독자적인 화풍을 이룬 천경자(1924~2015년) 화백의 사위다. 송고광주비엔날레서 첫 북한미술전 개최…조선화 22점 전시»전통에 기반 과감한 표현법 개발…독창적인 미학 성취»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프랑스 남부의 님에서 한밤에 괴한이 차를 몰고 주점으로 돌진해 시민 송고 문의처: – Steph Gavlak +61-401-703-719, media@rac.com.au

◇ 고려인삼 맥 잇는 대한민국 대표인삼 무더위가 한창이다. 몸보신이 필요할 때다. 개중에선 보약의 대명사 ‘인삼’이 첫손가락에 꼽힌다. (서울=연합뉴스) 다음 주 평양에서 열릴 제3차 남북정상회담의 주요의제는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실천적 방안이 되어야 한다는 점은 이론이 없어 보인다. 문재인 대통령 초청으로 13일 청와대에서 열린 원로자문단 오찬 간담회에서 참석자들은 다양한 주제의 의견을 내놓았지만, 추려보면 비핵화와 평화체제다. 원로자문단 단장인 임동원 한반도평화포럼 공동이사장은 인사말에서 «제3차 남북정상회담이 북한의 비핵화 프로세스와 미국의 대북관계 정상화가 본격적으로 추진되는 데 기여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칼른은 회담 뒤 기자들에게 «이들립 해결책은 군사적인 것이 아니라 정치적인 것이어야 한다는 게 모두의 공통된 믿음»이라며 «이들립 군사공격은 새로운 난민 대열을 만드는 심각한 결과를 낳을 것이라는 데 공통의 인식이 있었다»고 소개했다. 이들은 관련 문제 논의를 위한 4개국 정상회담 개최 방안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이달 7일 이란 테헤란에서 열린 러시아·이란·터키 정상회의에서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은 이들립에서 휴전을 유지하자고 제안했으나,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은 대테러전이 우선순위라며 군사공격 강행 의사를 밝힌 바 있다. 터키는 자국 남부 국경에 인접한 이들립에 대한 군사공격이 실행될 경우 대규모 민간인 희생자가 발생하는 것은 물론 자국으로 난민이 대량으로 유입되는 것을 우려해 공격에 강하게 반대하고 있다. 하지만 시리아 정부와 동맹국인 러시아·이란 등은 시리아 내전 종식을 위해 테러조직 근거지인 이들립 군사공격은 불가피하다고 주장해 왔다. 러시아와 터키 사이에 최악의 유혈 사태를 부를 수 있는 이들립 군사 작전을 피하기 위한 강도 높은 협상이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양국 간 이견으로 임박했던 이들립 공격이 일단 미뤄질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AFP통신은 15일 터키 고위관리를 인용해 테헤란 3국 정상회담에서의 푸틴과 에르도안 대통령 간 이견이 러시아로 하여금 이들립 공격을 늦추게 하고 있다면서 «향후 몇 주 내에 공격이 이루어지지는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공격이 이루어지더라도 터키도 테러조직으로 인정한 이들립의 ‘급진’ 반군 조직 ‘하야트 타흐리르 알샴’(HTS) 거점에 대한 제한적 공격 수준에 머물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옛 알카에다 시리아 지부에 뿌리를 둔 HTS는 현재 이들립주의 60% 정도를 통제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푸틴과 에르도안 대통령은 17일 러시아 남부도시 소치에서 만나 이들립 문제를 다시 논의할 예정이다. 한편 14일 시리아 동부 데이르에조르주에서 미군의 지원을 받아 극단주의 무장세력 이슬람국가(IS) 소탕 작전을 벌이고 있는 쿠르드·아랍 연합 ‘시리아민주군’(SDF) 대원 최소 20명이 IS의 매복 공격을 받아 사망했다고 AFP통신이 전했다. 연구팀은 감지 전극을 감지 층 동일 평면(기계적 중립면)에 배치해서 극단적으로 굽혀도 성능 변화 없이 동작하는 것을 확인했다. 대면적 균일성, 제작 재현성, 온도 변화나 장기 사용에 따른 신뢰성 등에서 상용화 수준에 달한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실제 맥박 모니터링이 가능한 헬스케어 웨어러블 기기에 센서를 적용해 맥박을 성공적으로 실시간 감지해 내기도 했다. 송고(고흥=연합뉴스) 형민우 기자 = 전남 고흥군청의 한 여직원이 전직 간부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며 경찰에 고소했다. 포드는 이 이야기가 공개될 경우 거짓말쟁이로 공격받을 수 있다는 변호사의 조언에 따라 전직 연방수사국( 송고 (대구=연합뉴스) 이덕기 기자 = 민족 최대의 명절 추석을 앞두고 백화점 상품권, 호텔숙박권, 놀이공원 자유이용권 등을 헐값에 판매한다고 속이고 돈만 받아 가로채는 범죄가 기승을 부리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송고 VVDN with its wide offerings in product development caters to customer requirement for product engineering, cloud, mobile, manufacturing services. In the past few years, VVDN has witnessed an extraordinary demand for its services that has grown rapidly and consistently in APAC region, especially S. Korea. 그렇다면 ‘오지환 논란’은 선수 본인과 감독만의 잘못일까. 오지환의 소속팀 송고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남북 정상이 19일 발표한 9월 평양공동선언에 환경협력을 적극적으로 추진한다는 내용이 담기면서 앞으로 진행될 사업 등이 주목을 받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이날 평양 백화원영빈관에서 정상회담을 마치고 서명한 평양공동선언에는 ‘남북은 자연 생태계의 보호 및 복원을 위한 남북 환경협력을 적극 추진하기로 하였으며, 우선적으로 현재 진행 중인 산림 분야 협력의 실천적 성과를 위해 노력하기로 하였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앞서 남북은 2007년 12월 열린 남북 정상회담 후속 회의에서 백두산 화산 공동연구, 대기오염 측정시설 설치 등 환경 분야 4개 사업에 대한 합의를 이뤘지만 이후 남북관계 악화로 이행하지 못했다. 북한의 환경 실태 관련한 자세한 정보는 턱없이 부족한 실정이다. 새터민(탈북자)이나 국제단체 등을 통해 북한의 산림은 황폐화하고 하천은 광산 개발 등으로 오염이 심각한 것으로 전해진다. 국립산림과학원에 따르면 북한의 산림 면적은 899만㏊로 전체 면적의 73% 수준이다. 황폐화한 산림은 284만㏊로 전체 산림 면적의 약 32%다. 남북은 올해 7월 4일 판문점 남측 평화의집에서 산림협력분과회담을 열고 북한 산림 황폐화 대책 등을 논의한 바 있다. 산림청은 북한 황폐산림 복구의 근간인 대북지원용 종자를 올해 35t가량 채취·저장해놓은 상태다. 아울러 국제기구·비정부기구(NGO) 등과 연계해 남북 산림협력 기반을 마련해 놓았다. 또 북한의 하천은 분뇨·생활 오수, 공장·광산 폐수 등으로 오염돼 있으며, 오·폐수 처리 하수 시설을 충분히 갖추지 못해 주민이 대장염, 장티푸스 등의 질병에 노출된 것으로 알려졌다. 평양의 상수도 보급률은 93%라는 국제단체 조사 결과가 있지만, 실제로는 고위층 거주지인 평양의 중심지만 상수도 보급 상태가 양호하다는 이야기도 있다. 특히 농촌 지역은 안전한 음용수를 제공하는 시설이 부족해 우물에 의존하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전해졌다. 추장민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KEI) 부원장은 «북한 산림을 복구하고 하천 기능을 회복한 뒤 남북이 공동 관리해야 한다»며 «북한에 환경 인프라를 구축해 남북이 공동 번영할 수 있는 기반을 조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 극동 연해주의 ‘즈베즈다’(별) 조선소와 한국 삼성중공업이 4만2천~12만 적재중량톤(DWT) 규모의 셔틀 유조선을 건조하기 위한 합작기업 설립에 관한 기본 협약서(Term Sheet)에 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DWT는 선박이 화물 ·연료를 가득 실었을 때의 무게에서 자체 무게를 뺀 톤수로 적재할 수 있는 화물 무게의 한도를 기준으로 한 선박 크기다.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즈베즈다 조선소와 삼성중공업은 지난 11일(현지시간) 러시아 극동 블라디보스토크에서 개막한 ‘동방경제포럼’ 행사에 맞춰 협약서에 서명했다. 협약서에는 셔틀 유조선 설계 및 건설 분야 경험을 공유한다는 내용이 포함됐다고 통신은 소개했다. 양측은 올해 말까지 합작기업을 설립할 예정이다. 즈베즈다 조선소는 연해주 ‘볼쇼이 카멘’만(灣)에 있는 러시아 국영 ‘통합조선사’ 산하의 대형 조선소다.(서울=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 삼성자산운용은 장기적으로 시장을 주도할 기업에 투자해 일정 수익을 달성하면 채권형으로 전환하는 ‘삼성 포커스알파 목표전환형 펀드’를 출시한다고 17일 밝혔다. 시장을 주도하는 30개 내외 소수종목에 집중 투자하고 A클래스 기준 누적수익률 7%에 도달하면 채권형으로 전환해 안정적으로 수익을 확보하는 상품이다. 전환 후에는 국공채, 통안채 등에 주로 투자하는 채권 상장지수펀드(ETF) 등을 활용해 운용한다. 대외 불확실성에 주식 시장이 조정받지만 앞으로 무역분쟁 해소, 북미 긴장완화, 통화 긴축 속도 둔화 등 우호적인 환경이 조성될 것으로 보고 펀드를 출시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정대호 삼성액티브자산운용 매니저는 «IT하드웨어, 미디어·콘텐츠, 건설, 조선 등 향후 이익 증가가 예상되는 업종에서 성장성 대비 저평가된 주도주를 발굴해 집중 투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삼성증권[016360], 한국투자증권, 하나금융투자, 기업은행[024110] 등에서 가입할 수 있다. 모집 기간은 오는 21일까지다.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 바이에른 뮌헨의 유망주 정우영( 송고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러시아 이중스파이’ 암살시도 사건의 용의자로 지목된 러시아인 2명의 해명이 곳곳에 허점을 드러내고 있다. 앞서 영국 검찰은 지난 3월 영국 솔즈베리에서 발생한 러시아 이중스파이 세르게이 스크리팔 부녀의 독살 시도 사건의 용의자로 러시아 군 정보기관인 총정찰국(GRU) 소속 장교 루슬란 보쉬로프와 알렉산드르 페트로프를 지목했다. 이들은 그러나 러시아 관영 RT TV와의 인터뷰에서 자신들은 군 정보기관 요원들이 아니며 솔즈베리에는 관광차 갔다고 주장했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미국 뉴욕 5번가에 플래그십 스토어를 열고 럭셔리 지갑·신발류를 판매해온 잡화점 ‘헨리 벤델’이 개점 123년 만에 문을 닫는다고 CNN 머니가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북미가 다시금 ‘정상간 빅딜’을 시도 중인 북핵 문제를 둘러싼 남북한과 한반도 주변 4개국의 ‘진짜 속내’는 무엇일까. 영국의 싱크탱크인 헨리 잭슨 소사이어티(HJS)의 존 헤밍스 박사와 유럽에 있는 유일한 한국석좌인 브뤼셀자유대학(VUB) 유럽학연구소의 라몬 파체코 파르도 박사, 런던대 동양·아프리카대(SOAS) 소속 탓 얀 콩 교수는 12일(현지시간) 영국 의회 의사당에서 북한 비핵화와 관련한 6자회담 당사국들의 현실적 목표와 이해관계, 향후 협상 전략 등을 집중 조명했다. 보고서는 큰 틀에서 6자회담 당사국은 미국과 한국, 일본이 한편에, 북한과 중국, 러시아가 다른 편에 위치해 있는 가운데 주요 이슈를 놓고 제각각의 속내를 가지고 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보고서는 우선 북한의 우선순위는 체제 유지와 경제 발전에 있으며, 특히 체제의 정통성에 대한 국제사회의 인정을 갈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북한이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로 나아가도록 하려면 체제와 경제 발전에 대한 보장이 따라야 한다는 것이다. 보고서는 그러나 북한 역시 CVID로의 단계적 이행, 제재 완화 절차 등이 있은 뒤에야 평화 체제가 구축될 수 있다는 점을 인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는 북한의 CVID 내지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FFVD)를 원하고 있으며, FFVD를 구축해나가는 과정에서 국가 안보 등 단기적 이익에 관심이 있다고 분석했다. 그러나 미국 내에서 거론되어온 ‘리비아 모델’의 경우 북한에 리스크를 안겨줄 수 있으므로 단계적인 접근을 해 나가겠다는 북한의 열망을 인정해야 한다고 밝혔다. ◇ 신세계백화점 = 샤넬의 남성용 메이크업 라인 ‘보이 드 샤넬’ 팝업 매장이 송고 송고정치권의 아마존 공격 거세지는 와중에 거액 기부계획 발표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세계에서 가장 돈 많은 기업인인 아마존의 제프 베이조스 최고경영자(CEO)가 20억 달러(약 2조2천450억 원) 규모의 자선기금인 ‘데이 원 펀드’를 조성하기로 했다고 13일(현지시간) 발표했다. 미 경제매체 CNBC에 따르면 베이조스는 트위터에 «나와 아내 매켄지는 남을 돕는 고된 노력을 위한 잠재력이 있다는 믿음을 공유하고 있다»고 밝힌 뒤 펀드 론칭 계획을 밝혔다.

(밴쿠버=연합뉴스) 조재용 통신원= 캐나다 중앙은행인 캐나다은행은 5일(현지시간) 기준금리를 현행 1.5%로 유지한다고 밝혔다. 캐나다은행은 이날 정례 금리정책 회의를 열고 미국과 진행 중인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 나프타) 개정 협상이 불확실하다고 판단, 이같이 결정했다고 현지 언론이 전했다. 캐나다은행은 성명을 통해 «중앙은행은 나프타 협상 등 다른 통상 정책의 추이와 인플레이션 전망에 대한 영향을 면밀하게 주시하고 있다»며 «통상 관계의 긴장 고조가 세계 경제의 핵심 위협이 되고 있다»고 밝혔다. 미국과 캐나다는 이날 미국 워싱턴DC에서 지난주에 이어 나프타 개정 협상을 재개했으나 핵심 쟁점에 관한 양측 입장이 팽팽히 맞서 합의 도출 여부가 불투명한 상태다. 캐나다은행은 나프타 협상의 불확실성에도 불구하고 경제 전반의 실적은 금리 인상이 필요할 만큼 양호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설명했다. 또 가계 부채 수준이 감소세를 보이는 데다 주택 시장이 안정화 단계로 접어들고 기업 투자와 수출도 건실하다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 한 분석가는 2분기 성장률이 당초 예상을 넘어 연율 기준 2.9%의 실적을 보였다고 말했다. 금융계는 내달 24일 열리는 정례 금리정책 회의에서 기준금리가 인상될 가능성이 크다고 내다봤다. 캐나다은행은 지난 7월을 포함, 2017년 중반 이후 초저금리 상태의 기준금리를 4차례 인상했다.중앙은행 «물가안정 목표로 모든 수단 동원할 것…긴축 기조 유지»에르도안 대통령 «금리인하 소신 변함 없어»…»중앙銀 독립적» 강조 이번 고시는 새로운 고교 학습지도요령에 근거한 것으로, 송고(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일본 정부가 지리역사 교과서지침에 논쟁적인 사안에 대해 일방적 견해만 가르쳐서는 안 된다는 원칙을 신설했다고 산케이신문이 19일 전했다. 이는 주변국과 의견이 엇갈리는 사안에 대해 일본 정부 입장을 반영할 수 있는 여지를 준 것이다. 특히 일본이 독도, 센카쿠(尖閣·중국명 댜오위다오)열도 등에 대해 영유권 주장을 강화하고 있다는 점에서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포함해 민감한 사안에 대해 자국 입장을 반영, 왜곡을 심화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된다. 보도에 따르면 문부과학성은 전날 고시한 개정교과서 검정기준을 통해 견해가 엇갈리는 사안에 대해 편향이 없도록 ‘다양한 견해의 제시’를 요구하는 조항을 지리역사 교과서 지침에 신설했다. 9일 양재천서 공연하는 ‘서초컬처클럽’ 남궁옥분·민해경·김승현»수시로 만나 마음 터놓고 지내는 서초동 동네친구들…가족 같아요»31일 중원로터리 전야제, 26일 여좌천 개화 예상… 2층 버스도 운행 (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전국 최대 봄꽃 축제인 경남 창원시 진해구 군항제 개막이 일주일 앞으로 다가왔다. 창원시는 제56회 진해군항제가 오는 31일 중원로터리에서 열리는 전야제를 시작으로 4월 10일까지 열린다고 25일 밝혔다. (시애틀 2018년 9월 19일 PRNewswire=연합뉴스) 커넥티드 차량 서비스 업계를 선도하는 기업 에어비퀴티(Airbiquity(R))를 후원 및 이에 참가한다는 소식이다. 2일간 진행되는 해당 자동차 산업 행사는, 커넥티드 차량의 사이버 보안 위협, 취약성, 위험완화 및 대책을 위해 협력할 수 있도록 자동차 제조업체, 공급업체, 분석가, 연구원, 정부 교통 관련 대표들을 한자리에 모으는 공개포럼이다.우리은행은 개성공단지점, 농협은행은 금강산지점 재운영 기대(서울=연합뉴스) 구정모 한혜원 기자 = 남북이 평양 정상회담에서 조건이 마련되는 대로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광사업을 정상화하기로 함에 따라 은행들도 해당 지역에서 지점 재개 준비에 들어갔다. 개성공단에서는 과거 입주기업에 금융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우리은행[000030]이 지점을 운영했고, 금강산관광특구에서는 농협은행이 지점을 개설해 관광객들 대상으로 환전 등의 서비스를 제공했다. 19일 금융계에 따르면 우리은행은 개성공단이 재개되면 바로 지점을 운영할 수 있게 채비를 갖추고 있다. 우리은행은 개성공단 입주은행 선정이 취소되지 않았으므로 여전히 개성공단 입주은행의 자격을 유지하고 있다고 보고 있다. 개성공단관리기관 창설준비위원회는 2004년 9월 우리은행을 개성공단 입점은행으로 선정했고, 우리은행 개성공단지점은 그해 12월 개성공단관리위원회 건물에 입주해 영업을 시작했다. 개성공단지점은 여신, 수신업무와 신용장, 외환 업무 등 국내에서 취급하는 모든 금융서비스를 개성공업지구 내 입주기업 123개사에 제공했다. 2013년 4월 북한의 3차 핵실험으로 철수했다가 그해 9월 다시 문을 열었다. 이어 2016년 2월 정부의 개성공단 폐쇄 결정으로 재차 철수한 후 서울 중구 본점 지하 1층에 임시영업소를 마련해 명맥을 유지하고 있다. 개성공단지점 전산이 별도로 운영된 탓에 입주기업의 금융정보가 개성공단지점 전산에만 남아 있어서 지점장과 직원 등 2명이 임시영업소에서 입주기업의 사후관리를 해오고 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개성공단이 재개하면 통일부 등에서 (지점 영업을) 결정하겠으나 당시 전산시스템을 보관하고 있어 여건만 되면 바로 전산설비를 개성공단으로 가지고 가 바로 영업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고마쓰·미쓰비시 등 중국 생산품 일부 국내와 제3국으로 옮겨美·中 양국에 공장 둔 자동차 업계는 이전 검토 안해(서울=연합뉴스) 이해영 기자 =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이 갈수록 격화하자 일본 업계 일부에서 중국 현지 생산을 일본 국내생산으로 전환하는 움직임이 나오기 시작했다. 중국 현지에 생산공장을 두고 있는 일본 대형 제조업체들은 아직 미·중 양국이 발표한 관세부과 대상 품목에 자사 제품이 포함되는지를 자세히 조사하는 단계지만 건설기계와 전자·전기 메이커 중에서는 중국 생산품의 일부를 국내나 제3국으로 이미 옮긴 곳도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니콜라스 마두로 베네수엘라 대통령이 터키의 유명 식당에서 고급 스테이크를 먹고 시가를 피우는 동영상으로 곤욕을 치르고 있다. 살인적인 물가상승 속에 음식과 생필품 부족으로 많은 국민이 고통을 겪고 있지만 정작 대통령은 호사를 누리고 있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기 때문이다. 터키의 유명 셰프 누스레트 고크제(Salt Bae·소금연인)가 최근 이스탄불에 있는 자신의 고급 스테이크 식당을 찾은 마두로 대통령 부부 앞에서 고기를 자르는 장면 등이 담긴 3개의 동영상이 베네수엘라 국민의 공분을 불러일으키고 있다고 AFP 통신 등 외신이 18일(현지시간) 전했다. 마두로 대통령 부부는 당시 투자자금을 유치하려고 중국을 방문한 뒤 귀국하는 길에 고크제의 식당을 찾았다. 고크제는 인스타그램에 3개의 관련 동영상을 게시했다가 논란이 일자 삭제했지만 많은 소셜미디어 사용자들이 해당 동영상을 공유했다. 동영상에는 «이것은 일생에 한 번 있는 순간»이라고 말하는 마두로 대통령의 육성이 담겨 있다. 또 마두로 대통령이 자신의 이름이 새겨진 명판이 있는 상자에서 시가를 꺼내 피우고 부인 실리아 플로레스가 고크제의 얼굴이 있는 티셔츠를 들고 있는 모습도 담겼다. 이는 베네수엘라의 곤궁한 삶과 대조를 이루고 있다. 외신은 식량난으로 많은 베네수엘라인이 쓰레기통을 뒤지고, 고양이 등을 잡아먹고 있다고 전해왔다. 실제 베네수엘라에서는 국민의 64%가량이 극심한 식품 부족으로 체중이 평균적으로 11㎏ 줄어든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어린이 영양실조는 사상 최악 수준이며 2014년 이후 230만 명의 베네수엘라인이 새로운 삶을 찾아 고국을 등졌다. 우파 야권 지도자로 콜롬비아로 망명한 훌리오 보르헤스 전 국회의장은 트위터에서 «베네수엘라인들이 굶주리고 있는 가운데 마두로 대통령 부부는 국민한테서 훔친 돈으로 세계에서 가장 비싼 식당 중 한 곳에서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고 비난했다. 베네수엘라에 비판적인 목소리를 내온 마코 루비오 미 공화당 상원의원도 마두로 대통령을 비난하는 트위터 글을 올렸다. 마두로 대통령은 귀국 후 방송 기자회견을 통해 «셰프가 개인적으로 우리를 환대했다»며 해당 사실을 시인했다. 가구소득 7천만원 이상 맞벌이 부부 전세자금 대출 제한 논란상대적 고소득이나 자산은 전세가에 못미쳐…»모든 길이 막힌 느낌» 회담에서 랴오닝 주지사 Tang Yijun은 “랴오닝은 중국 동북부에서 독특한 지리적 이점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일대일로” 건설에서 중요한 교점인 랴오닝은 중국 동북부의 지원을 받고 있으며, 보하이 림(Bohai rim)에 가깝고, 동북아시아를 향해 열려 있으며, 활기와 활력으로 가득하다. 부산 감천문화마을, 대구 근대골목, 강릉 커피거리, 파주 DMZ 등 (선양=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한국을 자주 찾는 중국 조선족들, 서울·수도권 뿐만 아니라 지방의 특색있는 관광지에도 많이 놀러 오세요» 한국관광공사 선양지사는 26일 현지매체인 요녕신문과 공동으로 대한민국의 자연풍경과 인문적 매력을 조선족들에게 널리 알리기 위해 ‘조선족 관광객이 꼭 가봐야 할 한국 지방관광 10선(選)’ 프로모션을 펼치고 있다고 밝혔다. 관광공사 선양지사는 각계 조선족 전문가와 함께 지방관광 10선으로 부산 감천문화마을, 대구 근대골목 및 가수 김광석 거리, 강원도 설악산, 강릉 커피거리·경포대, 경기도 파주 비무장지대(DMZ)를 선정했다. 충청북도 단양팔경, 경상남도 진주성, 전라북도 전주한옥마을, 전라남도 여수 오동도 및 엑스포해양공원, 제주도 우도가 지방관광 10선에 포함됐다. 선양지사는 이들 10개 지방 관광지의 특성과 위치, 연락처 등을 소개한 관광수첩을 5천부 만들어 중국 동북3성(랴오닝·지린·헤이룽장성)의 조선족 사회를 중심으로 배포했다. 지난 1~16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인 웨이신(微信·위챗)을 통해 ‘꼭 가고 싶은 베스트 관광지 추천 이벤트’를 진행한데 이어 오는 11월 말까지 지방관광 10선 체험담·관광소감 공모전을 진행 중이다. 김용재 관광공사 선양지사장은 «지방관광과 테마관광을 활성화하는 추세에서 한국문화·역사를 풍부히 담은 지방 대표 관광지를 선정해 널리 알리고 휴가, 가족방문 등의 기회를 이용해 조선족들이 국내 곳곳을 방문하는 계기를 제공코자 한다»고 말했다. (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교사 자격증을 가진 교대와 사범대 출신들이 임용이 안 돼 취업난을 겪고 있는 한국과 달리 네덜란드는 교사 부족으로 인해 일부 학교가 주4일 수업을 진행해야 할 상황이라고 네덜란드 언론이 18일 보도했다. 네덜란드 RTL뉴스에 따르면 잔스타트 지역의 일부 학교들은 교사 부족으로 인해 올해 가을부터 현행 주5일제 수업을 주4일제로 변경이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잔스타트 지역 교육 당국의 핵심 관계자는 RTL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다른 선택의 여지가 없는 학교에서는 단기적으로 주4일제 수업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수업을 할 수 있는 사람들은 모두 교단에 서고 있다»면서 «교사 중 누군가 결근하게 되면 대신 수업을 진행할 사람이 없다. 우리는 더는 수업에 필요한 교사의 수요와 공급을 맞출 수 없다»고 호소했다. 이 관계자는 «주4일제 수업은 현행 네덜란드법상으로는 불법이지만 우리는 다른 해법이 없다»고 설명했다. 교육 당국은 다만 어떤 학교가 주4일제 수업을 할지는 결정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네덜란드는 교사를 충원하기 위해 교사 지망생들에게 대학 학비를 대폭 깎아주는 등 인센티브를 제공하고 있지만 교사 부족 문제가 쉽게 해결되지 않고 있다.

김 위원장, 김여정 북한 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을 가장 먼저 대담할 언론은 어디일까. 세계 언론들이 이 티켓을 거머쥐기 위해 지금 이 시각에도 치열한 물밑 경쟁을 벌이고 있다. 마지막 남은 냉전의 섬, 북한의 최고 지도자 인터뷰는 세계적 특종을 넘어, 동북아 안보 질서의 변화를 알리는 상징으로 기록될 것이다. 이 티켓은 사실을 보도하고 진실을 추구함으로써 가장 공정하고, 객관적이며, 한반도 긴장완화에 기여할 수 있는 언론에 주어질 것이다. ‘평화 운전자’가 될 언론에 말이다. (현경숙 논설위원실장) 송고(서울=연합뉴스) 동북아시아 역사의 대반전 기대를 낳은 4·27 남북정상회담의 호소력은 어디에서 왔나. 북한의 비핵화 의지에서 비롯됐을 것이다. 그러나 언론의 생중계가 없었다면 그만한 공감을 받았을까. 판문점 정상회담은 이례적으로 거의 모든 과정이 생중계됐다. 이처럼 많은 부분이 생중계된 정상회담은 찾기 어렵다. 세계인들은 회담을 두 눈으로 지켜보고 스스로 성공 여부를 판단했다. 카메라는 도보다리 ‘벤치 회담’을 하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진지한 표정과 태도, 눈빛까지 생생하게 전했다. 한반도 문제를 다루는 언론의 역할은 벤치 회담의 진정성을 전달한 카메라와 같아야 한다.(전주=연합뉴스) 홍인철 기자 = 전북도는 졸음운전사고 방지를 위해 화물차 등 대형차량의 ‘차로 이탈경고장치(LDWS·Lane Departure Warning System)’ 장착비를 지원한다고 18일 밝혔다. 자료 제공: CPC 하이난성위원회 홍보국(The Publicity Department of the CPC Hainan Provincial Committee)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과테말라 헌법재판소가 최근 입국이 금지된 반부패 국제기구 수장의 입국을 허용하는 예비 결정을 내렸다고 엘 페리오디코 등 현지언론이 송고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가 ‘라이벌’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를 따돌리고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역대 최다 해트트릭 기록의 주인공이 됐다. 메시는 19일(한국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의 캄푸누에서 열린 에인트호번(네덜란드)과 2018-2019 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B조 1차전 홈경기에서 3골을 몰아쳐 바르셀로나의 4-0 대승을 이끌었다. 지난 시즌까지 호날두와 함께 통산 7차례 해트트릭으로 ‘UEFA 챔피언스리그 역대 최다 해트트릭’ 기록을 공유했던 메시는 호날두를 제치고 이 부문 단독 1위로 올라섰다. 더불어 메시는 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개인 통산 103호골을 작성하며 호날두가 보유하고 있는 UEFA 챔피언스리그 역대 최다골(120골) 기록에 17골 차로 다가섰다. 메시의 뛰어난 득점력이 불을 뿜은 경기였다. 영국문화원은 응시자들과 시험 관계자 여러분에게 더 좋은 시험을 제공할 수 있도록 지속해서 IELTS를 향상시켜가고 있습니다.문 대통령 «한반도 영구 비핵화 멀지 않아»…남북정상 공동기자회견 / 연합뉴스 (Yonhapnews) 문 대통령은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에게) 서울 방문을 요청했고, 김 위원장이 가까운 시일 안에 방문하기로 했다»면서 «특별한 사정이 없으면 ‘올해 안’을 의미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의 서울 방문은 최초의 북한 최고지도자 방문이 될 것»이라며 «남북관계의 획기적인 전기가 마련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제 평양회담 성과를 바탕으로 북미 간 대화가 빠르게 재개되길 기대한다»며 «양국이 서로 합의할 수 있는 지점을 찾을 수 있도록 우리 노력도 다해나갈 것을 약속한다»고 전했다. 질본, 응급실 차량사고 환자 분석…입원율도 미착용자가 높아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차 사고 환자가 평소보다 많이 발생하는 명절 연휴에는 안전벨트 착용에 특히 신경을 써야 한다. 응급실 환자를 분석한 결과 안전벨트를 매지 않은 상태에서 사고를 당하면 사망률이 3∼4배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회 본문배너 19일 질병관리본부가 전국 23개 응급실이 참여하고 있는 응급실 손상환자 심층조사를 바탕으로 최근 5년(2013∼2017년) 차 사고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 기간 차 사고로 인한 내원 환자 10만9천76명 중 16.2%(1만7천656명)가 입원하고, 1%(1천111명)는 사망했다. 추석과 설 연휴, 여름 휴가 기간에는 하루 평균 67명의 차 사고 환자가 응급실로 왔다. 평상시 하루 환자 59명보다 많은 인원이다. 환자의 안전벨트 착용률은 57.5%였고 미착용률은 26.5%였다. 나머지 16%는 안전벨트 착용 여부를 확인할 수 없었다. 안전벨트는 환자의 사망률에 큰 영향을 미쳤다. 일반도로에서 착용자와 미착용자의 사망률은 각각 0.5%, 1.4%로 3배 차이가 났고, 고속도로에서는 각각 0.7%, 2.9%로 4배 차이를 보였다. 환자 입원율도 안전벨트 착용자 14.5%, 미착용자 17.5%로 차이가 났다. 안전벨트를 매지 않으면 의료비 부담도 더 커지는 것이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차량 이동 시에는 운전자석과 조수석뿐만 아니라 뒷좌석에서도 안전벨트를 반드시 착용하고 안전운전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전립비대증은 겨울질환?…냉방 탓에 한여름 환자 더 많아 전립선은 정액의 일부를 만들고, 정자에 영양을 보급하며 운동성을 도와준다. 요로감염 방어기능도 있다. 하지만 나이가 들면서 전립선염, 전립선비대증, 전립선암 등 많은 질환이 발생하는 부위이기도 하다. 여성의 자궁이 노화하면서 자궁경부암, 자궁근종 등이 잘 생기는 것과 유사하다. 이 중 전립선비대증은 전립선이 점차 커지는 질환이다. 비대해진 전립선이 요도를 압박해 소변보기가 불편해지는 게 가장 큰 특징이다. 보통 전립선은 호두 정도 크기(20㏄)인데, 노화로 귤이나 야구공만큼 커지면서 요도를 압박하는 것이다. 전립선비대증에 의한 배뇨장애는 겨울철에 더 많이 발생하는 게 일반적이다. 낮은 온도가 전립선의 요도괄약근을 자극하고 방광을 위축시켜 배뇨장애를 악화시키기 때문이다. 하지만 요즘은 여름에도 냉방이 유지되는 실내에서 장시간 생활하다 보니 체온이 낮아지면서 배뇨장애가 악화하는 경우가 많다. 또 더위를 식히기 위해 과일, 음료, 아이스커피, 맥주 등의 수분 섭취가 많아지는 것도 문제가 된다. 특히 커피에 함유된 카페인은 방광을 자극해 잦은 배뇨를 유발한다. 알코올도 방광의 자극 및 팽창, 전립선의 수축을 심하게 해 전립선비대증 증상을 악화시키는 요인이다. 실제로 보건복지부 보건의료빅데이터(2016~2017년)를 보면 한여름인 7월과 8월 전립선 비대증 환자가 각각 71만명, 75만명으로, 겨울철인 1월과 2월의 70만명, 74만명보다 오히려 많았다. 이 질환은 제때 치료하지 않으면 여러 합병증이 발생할 수 있다. 앞선 이씨의 사례처럼 더운 날씨에 증상이 경미해졌다고 임의로 약 복용을 끊는 것도 합병증을 부추긴다. 대표적인 합병증으로는 갑자기 소변이 나오지 않는 급성요폐를 비롯해 요로감염, 방광결석, 혈뇨, 요실금, 방광기능 이상, 신부전 등이 있다. 고인 물이 썩는다는 속담처럼 소변 배출이 원활하지 않으면 요로감염이 올 수 있고, 침전물이 쌓이고 뭉치면서 결석을 만들기도 한다. 방광벽이 늘어나면서 기능에 이상이 오고 몸 안에 요독이 쌓이면 신부전까지 악화하는 사례도 있다. 남북정상회담을 위한 평양 방문 이틀째인 문 대통령은 현지 5·1 경기장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함께 집단체조를 관람한 뒤 인사말을 통해 «김 위원장과 나는 북과 남, 8천만 겨레의 손을 굳게 잡고 새로운 조국을 만들어나갈 것이다. 우리 함께 새로운 미래로 나아가자»면서 이같이 밝혔는데요. 영상으로 보시죠. (서울=연합뉴스) 김은주 논설위원 = «환경문제 해결에 정부가 단독으로 나서는 것은 분명 한계가 있습니다. 개인 한 사람 한 사람이 달라져야 합니다.» 최재천 이화여대 일반대학원 에코과학부 석좌교수는 «비닐 사용을 줄이고, 자동차를 타는 대신 걷기를 일상화하는 것처럼 생활 속에서 환경보호에 나서는 것부터 시작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최 교수는 «온실가스를 줄이고 환경을 보호하는 것이 반드시 경제적으로 손실이 나는 일이 아니라는 것을 알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지역마다 기후변화의 폭이 너무 커졌고, 변화의 흐름이 예측불가능해졌다»라며 «생태계에서 혼란이 벌어져 생물다양성이 고갈되면 결국은 인간도 살 수 없을 것»이라고 우려했다. 일간 ‘라 레푸블리카’, 삼성 등 주요 기업 총수 방북 동행에 주목(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이탈리아 주요 일간이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평양 정상회담을 소개하면서, 이번 방북단에 남측의 재벌 총수들이 동행한 것에 주목했다. (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 ‘이중계약’에 따른 탈세혐의로 논란이 됐던 중국의 유명 배우 판빙빙(范冰冰) 근황이 알려졌다. 107일 동안 행방이 묘연했던 것은 당국 조사를 받은 뒤 귀가해 외부와 연락을 두절한 채 지내고 있었기 때문인 것으로 밝혀졌다. 여론을 존중하되 이를 받아들이고 어떤 변화를 선택할지는 지도자 몫이다. 문 대통령의 국정지지율이 지난해 5월 대통령선거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하고 있다. 취임 후 1년이 지났지만 60%에 육박하는 문 대통령의 국정지지율은 역대 대통령과 비교하면 여전히 높은 수준이다. 하지만 지난 두어 달간 조금씩 하락세를 계속 보인다는 점은 간과할 문제는 아니다. 북한이 동창리 엔진시험장과 미사일 발사대를 관련국 전문가 참관하에 우선 영구적으로 폐기한다는 내용과 미국이 상응 조치를 취하면 영변 핵시설의 영구적 폐기와 같은 추가적인 조치를 북측이 계속 취해 나갈 용의가 있음을 표명한 것도 의미가 작지 않다. 동창리 엔진시험장과 미사일 발사대 폐기는 앞서 6·12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이후 북한이 착수해 현재 진행되는 조치이지만, 그동안 국제사회는 이에 대한 객관적인 검증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보여왔으며, 김 위원장이 이번에 이에 대한 ‘대답’을 내놓은 것이라고 할 수 있다. 과거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당시에도 북측은 당초 전문가를 참여토록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가 결국 배제했지만, 이번에는 남북 정상회담 합의문에 담긴 만큼 실제로 추진될 것으로 보인다. 합의문에 ‘유관국’이라고 표현된 만큼 검증 필요성을 주장해온 미국을 비롯해 중국, 영국 등 유엔 안보리 상임이사국 전문가와 한국 전문가, 국제원자력기구(IAEA) 소속 전문가의 참여 가능성이 거론된다. 다만 참관이 ‘관람’ 이상으로 어느 정도 의미있는 수준으로 이뤄질지에 대해서는 추가 논의가 이어질 것으로 관측된다. 또 미국의 상응 조치를 전제로 하기는 했지만, 영변 핵시설의 영구적 폐기와 같은 추가적 조치를 내놓을 용의가 있음도 밝힌 점도 북측이 미국과의 후속 협상을 염두에 두고 비핵화 진정성을 재확인한 측면이 있는 것으로 해석된다. 특히 영변 핵시설 등 폐기 용의에 대해서는 미국 측이 그동안 종전선언에 대한 상응 조치로 요구해온 ‘핵 리스트 신고’에 대응한 북한 측 ‘역제안 카드’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

마체고라 대사는 «(남북한) 경계선에서 군사적 긴장 해소는 아주 좋은 일이다. 우리는 이번 (남북 정상) 회동을 환영한다»며 «누구도 남북한을 방해하지 않는 게 가장 중요하다»고 말해 대북 제재 해제에 미온적인 미국을 겨냥했다. 특히 지난달 말 서울에서 출발한 남측 열차가 군사분계선을 넘어 개성을 거쳐 신의주까지 운행하는 방식으로 북측 철도 시설에 대한 남북 공동조사를 진행할 계획이었으나 유엔군사령부의 불허로 무산된 일을 지적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미국을 포함한 모든 당사국이 한반도에 상호 이해와 평화 분위기가 조성되게 하려면 남북한 화해가 모두에게 필요하다는 점을 인식하는 데서 출발하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러시아 의회도 긍정적으로 반응했다. 발렌티나 마트비옌코 상원의장은 «우리는 이번 정상회담이 말 그대로 아주 성공적인 회담이라고 본다. 아주 내실이 있었다»고 평가했다. 그는 «회담이 남북한 간 신뢰 분위기 조성에 강력한 행보가 됐다. 남북한 지도자 모두 평화를 원하고 비핵화 문제를 해결하길 바라고 있음을 느꼈다»며 국제사회가 남북한 대화를 다양하게 지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콘스탄틴 코사체프 상원 국제문제위원회 위원장도 «평양공동선언은 의심할 여지 없이 중요하고 획기적인 문서»라면서 «어쩌면 6월 북미정상회담의 정치적 무게보다 더 큰 의미를 지닌다»고 말했다. 레오니트 슬루츠키 하원 국제문제위원회 위원장은 «남북 간 합의는 파격적이지는 않더라도 충분히 중요하다. 한반도 평화와 화합을 달성하는 길에서 큰 행보다»라며 «국제사회가 북한을 수용하는 새로운 페이지가 시작돼야 한다»고 호소했다. 그는 «러시아는 항상 한반도 문제를 정치·외교적으로 해결해야 한다고 주장했으며 지금 남북한이 그 방향으로 가고 있다»면서 «이 과정을 누구도 방해해선 안 되는 게 중요하다»고 말해 미국의 태도 변화를 주문했다. 하원 국제문제위원회 제1부위원장 드미트리 노비코프도 «남북 간 실질적 화해를 보여주는 아주 중요하고 필요한 합의지만 우리는 미국이 남북 화해 과정을 허용하지 않으려는 강도 높은 조처를 하는 것을 보게 될 것»이라며 미국의 대북강경 태도를 우려했다. ◇ 베이 오브 플렌티 지역은? 베이 오브 플렌티 지역은 한국으로 치면 강원도 같은 청정지역이다. 중심도시는 타우랑가 시티. 인구 13만 명의 타우랑가 시티는 뉴질랜드에서 인구 증가율과 GDP 성장률이 가장 높은 곳 중 하나다. 최근 한국인 유학생도 급증했다. 한국에서는 수년 전 TV 프로그램 ‘아빠 어디가’에 소개되면서 관심이 높아졌다. (서울=연합뉴스) 왕지웅 기자 = 기록적인 폭염으로 각종 물놀이 시설을 갖춘 워터파크가 큰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구명조끼에 의지해 둥둥 떠다니는 파도 풀은 기본, 짜릿함으로 무장한 다양한 놀이기구들이 더위에 지친 관람객에게 즐거움을 선사합니다. 2m가 넘는 초대형 파도 풀과 튜브를 타고 하는 정글체험, 최고 68도 경사에서 낙하와 수직상승을 반복하며 무중력 상태를 느끼도록 하는 물놀이까지…. 폭염 속 시원하고 짜릿한 워터파크의 모습을 VR 카메라에 담았습니다. 남북정상, 9월 평양공동선언 합의문 서명하고 교환 / 연합뉴스 (Yonhapnews) (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이정진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19일 채택한 ’9월 평양공동선언’은 한반도에 확고한 평화와 번영을 가져오기 위한 다양한 조항들로 채워졌다. 양 정상은 4월 27일 판문점에서 열린 첫 정상회담에서 그동안 단절됐던 남북관계를 정상화하는 데 집중했다면, 이번 회담을 통해서는 남북관계를 되돌릴 수 없는 수준으로 발전시키겠다는 의지를 과시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그 양대 축은 군사적 긴장 완화와 경제협력이다. 4·27 판문점선언에 담긴 합의사항들이 보다 구체화했다. 평양공동선언에는 ‘비무장지대(DMZ)를 비롯한 대치지역에서의 군사적 적대관계 종식을 한반도 전 지역에서의 실질적인 전쟁위험 제거와 근본적인 적대관계 해소로 이어나가기로 했다’는 내용이 담겼다. 남북은 판문점선언 이후 각종 군사회담을 통해 DMZ를 비롯한 남북 접경지역에서의 대치 상황을 줄이는 데 주력했는데, 남북군사공동위 가동 등을 통해 평화의 기운을 한반도 전역으로 확산하겠다는 것이다. 이는 한국 경제가 고용에 큰 도움이 되지 않는 일부 장치산업 중심으로 성장하고 있기 때문이다. 올해 들어 8월까지 수출이 3천998억 달러로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6.6% 증가한 것에도 반도체와 석유화학 등의 기여가 컸다. 이런 산업은 생산이 늘어나고 수출이 증가해도 일자리를 충분히 만들지는 않는다. 한마디로 한국 경제는 고용 없는 성장에 빠져들고 있다.문 대통령 «한반도 영구 비핵화 멀지 않아»…남북정상 공동기자회견 / 연합뉴스 (Yonhapnews) 이산가족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하기 위한 인도적 협력을 강화한다는 내용도 선언에 담겼다. 우선 금강산 지역의 이산가족 상설면회소를 이른 시일 내 개소하기로 하고 이를 위해 면회소 시설을 조속히 복구하기로 했다. 남북은 적십자 회담을 통해 이산가족의 화상 상봉과 영상편지 교환 문제를 우선적으로 해결해나가기로 했다. 남북 정상은 이어 «화해와 단합의 분위기를 고조시키고 민족의 기개를 내외에 과시하기 위해 다양한 분야의 협력과 교류를 적극 추진한다»는 데 합의했다. 문화 및 예술 분야 교류를 더욱 증진시켜 나가는 한편, 우선 10월 중에 평양예술단의 서울 공연을 진행하기로 했다.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프랑스가 의료환경이 열악한 농어촌 지역에 의사를 추가로 배치하고 도시지역 병원에 의료보조인력을 확대하는 등 보건의료체제 개편에 나섰다. 중도 실패자를 양산하는 의과대학 교육제도도 다양성과 전인적 의사 양성이라는 목표에 따라 손질하기로 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18일(현지시간) 엘리제궁에서 의료정책 개편 설명회를 하고 내년 의료예산 인상 폭을 기존의 2.3%에서 더 높인 2.5%로 높였다고 밝혔다. 내년 프랑스의 보건의료 예산은 총 4억 유로(5천300억원 상당)이며, 정부는 2022년까지 공공 의료 시스템 정비에 34억 유로(4조5천억원 상당)를 투자하기로 했다. 프랑스는 도시지역 의사들이 환자 치료에 더 집중할 수 있도록 의료보조 인력 4천명을 추가로 채용하기로 하고, 의사 1명당 환자 수가 많은 농어촌 지역에 400명의 의사를 추가 배치할 계획이다. 더 원활한 응급의료 체계 구축을 위해 비응급 환자의 경우 1차 진료기관으로 돌려보내는 비율을 높인다는 방침이다. 마크롱 대통령은 농어촌 지역의 병원 폐쇄 우려에 대해 그런 일은 없다고 잘라 말했다. 프랑스의 공공 의료시스템은 세계 최고 수준으로 평가받지만, 인구 고령화와 저성장으로 인한 재정압박이 가중되면서 공공의료 체계의 지속가능성에 대한 의구심이 커지고 있다. 대형 병원, 특히 도시지역이 아닌 농어촌 병원은 의사는 물론 병상과 간호사 부족이 심각해 지역민들의 불만이 가중돼 왔다. 마크롱 대통령은 «변화가 없이는 의료시스템이 붕괴하고 말 것»이라면서 «향후 50년을 내다보고 의료정책을 재고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최정·김성현 그랜드슬램…SK, 한 시즌 최다 만루홈런 신기록 ’10개’ 김상수 9회말 끝내기 2점포…삼성, KIA에 극적 승리한화 김태균 9회, 롯데 조홍석 10회 결승타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하남직 최인영 기자 = 넥센 히어로즈가 연장 10회 터진 김하성의 끝내기 안타로 선두 두산 베어스를 이틀 연속 꺾고 4연승 행진을 벌였다. 넥센은 19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홈경기에서 연장 혈투 끝에 두산에 5-4로 승리했다. 4-4로 맞선 10회말 선두타자 이정후가 좌전 안타로 출루했고, 송성문이 희생번트로 이정후를 2루에 보냈다. 서건창이 우전안타로 1, 3루를 만들자 두산은 박병호를 걸러 만루 작전을 택했다. 1사 만루에서 타석에 들어선 김하성은 두산 마무리 함덕주의 초구를 공략해 투수 글러브를 맞고 중견수 앞으로 향하는 끝내기 안타를 쳤다. 4연승을 질주한 넥센은 4위 자리는 굳히면서 3위 한화 이글스와의 격차도 2.5게임 차로 유지하며 ‘대역전의 꿈’을 이어갔다. 홈런 선두인 두산 김재환은 0-2로 끌려가던 4회 솔로포로 시즌 42번째 홈런을 기록해 넥센 박병호(40홈런)와 격차를 2개로 벌렸으나 팀을 패배에서 건지지는 못했다. 다만, 1998년 타이론 우즈가 달성한 두산의 단일시즌 최다 홈런 기록에는 타이를 이뤘다.(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13일(현지시간) 유럽 주요국 증시는 혼조세로 마감했다. 영국 런던 증시의 FTSE 100 지수는 전날보다 0.43% 빠진 7,281.57로 종료됐다. 반면,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 30 지수는 0.19% 오른 12,055.55로 장을 마쳤다. IELTS는 두 가지 학문적 그리고 실용적인 목적의 두 가지 시험 선택지를 제공합니다. IELTS Academic은 더욱 높은 학업 환경에서 영어 능력을 평가하기 위한 시험입니다. 시험 문제와 지문들은 모든 시험 응시자들에게 접근 가능하며 일정 전공과는 무관합니다. IELTS General Training은 실용적이고 일상생활 맥락 안에서의 영어 능력을 평가합니다. 시험 문제와 지문들은 직장과 사회에서의 상황을 반영합니다. IELTS General Training은 호주, 캐나다, 뉴질랜드, 영국 그리고 아일랜드로 이주를 준비하시는 분들께 적합합니다. (세종=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한국과학기술원(KAIST)은 전기 및 전자공학부 유재영 박사과정·서민호 박사 연구팀이 유연 기기에 적용할 수 있는 투명 포스터치(Force touch) 센서를 개발했다고 19일 밝혔다. 포스터치는 손가락으로 누르는 힘의 강도를 인식해 작동하는 기술을 총칭한다. 기존 센서는 특정 성능 만에 치중해서 민감도, 유연성, 투명도, 재현성, 다양한 사용 환경에서의 동작 신뢰성 등을 동시에 만족시키지는 못했다. 연구팀은 ‘포스터치 센서는 공기를 포함한 간격을 갖는다’는 통념에서 벗어나 속이 가득 찬 센서를 개발하는 데 집중했다. 압력에 따른 유전율 변화를 극대화할 금속 나노 입자 포함 나노 복합 절연층과 더불어 민감도를 높일 수 있는 나노 그레이팅 구조를 구현해 고 민감도 투명 유연 포스터치 센서를 제작했다.▲ 한국예탁결제원은 이병래 사장이 12∼13일 인도네시아에서 열리는 ‘제3차 아시아펀드표준화포럼’에 참석했다고 12일 밝혔다. 이 사장은 또 인도네시아의 금융감독청(OJK) 자본시장 총괄 책임자와 예탁결제원(KSEI) 사장을 면담했다. (서울=연합뉴스)

송고(파주=연합뉴스) 노승혁 기자 = 경기도 파주시가 장단콩웰빙마루 재개를 위한 대체부지를 찾는다. 지난해 12월 초에도 김 위원장이 백두산을 찾았다는 북한 매체 보도가 있었다. 당시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화성-15′를 쏘아 올려 핵무력 완성을 선언한 뒤 얼마 지나지 않은 시점이었고 한 달도 안 돼 김 위원장은 신년사를 통해 정세 전환의 의지를 드러냈다. 이 때문에 김 위원장은 백두산에 올라 문 대통령에게 핵무력 완성으로 내달리다 방향을 급거 전환한 결심의 배경 등을 설명하며 다시금 북미협상 중재를 위한 협조를 강조할 수도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The event was organized by the Federal Fishery Agency, and the Forum was operated by Roscongress Foundation. 요즘에 대기업과 공공기관, 금융기관의 정규직원들은 들떠 있다. 7월 1일부터 주 52시간 제가 실시됐기 때문이다. 누구는 출근 시간이 늦춰져서 아침 시간이 여유롭다고 기뻐한다. 다른 사람은 주말마다 학원에 가서 외국어 공부를 하겠다고 다짐한다. 모처럼 해외여행을 준비하는 정규직원도 있다. 반면. 사무실의 다른 한구석에 있는 비정규직 사원들은 상대적 박탈감에 더욱 우울해진다. 게다가 연장근로 수당이 거의 사라지므로 생활비를 걱정해야 하는 처지가 됐다. 준비위는 «남과 북이 소통하는 새로운 통로를 열기 위해 추진되는 통일TV는 국민주로 자본금을 모아 생생한 북녘 산하와 동포들의 생활 모습을 전하는 최초의 통일 전문 채널로 2019년 초 개국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어 «북한 문화 콘텐츠를 공급·방영하고, 통일을 위한 문화·교육 프로그램 등을 보급·제작하는 케이블TV로 개국한 뒤 중소 규모의 통일 전문 방송국으로 키워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준비위는 또 «통일TV는 정치적 요소를 배제하고, 주로 문화적 소재로 감동과 기쁨을 주면서 민족공동체를 형성하고 통일을 앞당기는 즐거운 채널이 되겠다»고 방송의 방향을 설명했다. 구체적으로는 북녘의 명산, 관광지, 역사·문화 유적, 음식, 요리, 의식주 관련 생활문화, 교육, 예술, 체육, 음악, 영화, 드라마 등 북한의 전반적인 사회·문화를 소개할 계획이라며 북한 제작 영상물의 방영, 남북 공동제작 등도 추진할 것이라고 준비위는 전했다. [로이터 제공] 송고담당판사 상원에 면책특권 해제 청원…페르난데스 «대선 앞두고 사법 박해»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크리스티나 페르난데스 아르헨티나 전 대통령이 최근 불거진 부패 혐의로 다시 기소됐다. 17일(현지시간) C5N 방송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클라우디오 보나디오 연방법원 판사는 이날 공공 건설 사업 발주를 대가로 거액의 뇌물을 받은 혐의로 페르난데스 전 대통령을 기소했다. 보나디오 판사는 아울러 상원에 페르난데스 전 대통령에게 부여된 면책특권을 해제해달라고 청원했다. 페르난데스는 현재 상원 의원으로서 기소될 수는 있지만, 수감되지 않는 면책특권을 누리고 있다. 페르난데스 전 대통령을 정점으로 한 부패 의혹은 최근 언론보도로 세상에 알려졌다. 현지 일간 라 나시온은 지난달 페르난데스와 고인이 된 남편 네스토르 키르치네르가 대통령으로 재임하던 시절 한 장관의 운전사가 거액의 뇌물을 페르난데스 부부 집으로 배달한 사실을 낱낱이 기록한 장부를 입수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이후 검찰이 이 장부를 토대로 본격적인 수사에 나섰고, 유력 사업가들과 전 고위 관리들을 체포했다. 사법당국은 지난달 관련 증거를 확보하려고 페르난데스 전 대통령이 소유한 아파트 등 3곳을 압수수색했다. 당시 상원은 표결을 거쳐 압수수색을 허용, 면책특권 일부를 해제했다. 당국은 또 페르난데스가 연루된 뇌물사건에 대한 제보를 받고자 67만 달러(약 7억5천만 원)의 보상금을 내걸기도 했다. 검찰은 페르난데스와 남편 네스토르가 정권을 잡았던 2005년부터 2015년 사이에 총 1억6천만 달러(약 1천805억 원)의 뇌물이 건네진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페르난데스는 외환 조작을 비롯해 1994년 아르헨티나-유대인 친선협회(AMIA) 폭탄테러 사건 은폐 가담 등 다른 5건의 사건에 대해서도 불구속 상태로 수사와 재판을 받고 있다. 페르난데스는 보나디오 판사가 내년 하반기에 치러질 대선에 앞서 자신의 출마를 막기 위한 ‘사법 박해’를 하고 있다고 주장해왔다. (에비앙레뱅[프랑스]=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올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시즌 마지막 메이저 대회인 에비앙 챔피언십(총상금 385만 달러)에서 유소연(27)이 첫날 4언더파로 출발하며 공동 4위를 기록했다. 유소연은 13일(현지시간) 18홀 경기를 마친 뒤 «첫날 60대 타수를 기록하면 좋은 시작인 것 같다. 보기 두 개가 있었지만 좋은 샷, 좋은 퍼팅도 있었다. 안정적인 경기를 했다»고 만족감을 나타냈다. (서울=연합뉴스) 이동칠 기자 = 프로축구 전북 현대의 미드필더 한교원이 K리그1(1부리그) 28라운드에 최고의 활약을 펼친 선수로 뽑혔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19일 «지난 15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8라운드 제주전에서 1골 3도움 활약으로 4-0 완승에 앞장선 전북의 한교원을 28라운드 최우수선수(MVP)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당시 한교원은 전반 34분 신형민의 스루패스를 오른발 슈팅으로 연결해 선제골을 뽑은 데 이어 정혁과 이동국, 손준호의 릴레이골을 모두 어시스트하는 등 ‘도움 해트트릭’으로 4개의 공격 포인트를 올렸다. 올 시즌 14경기에 출전해 5골 5도움을 기록 중인 한교원은 전북이 2위 경남FC와 승점을 16점 차로 벌리는 데 앞장섰다.

총학-법인, 총장선출 제도개선 간담회…28일 재논의하기로(서울=연합뉴스) 황재하 기자 = 고려대가 학교 법인과 총학생회, 교수회, 교우회 등이 모인 간담회를 열어 총장직선제 도입여부를 장시간 논의했지만 별다른 결론을 내지 못한 채 학교 구성원 간 입장 차이만 확인했다. 고려대는 19일 오후 서울 성북구 고려대 인촌기념관에서 법인과 교수회, 교우회, 총학생회장이 참석한 ‘총장 선출제도 개선을 위한 간담회’를 열었다. 김태구 총학생회장은 이날 간담회에서 총장 직선제 도입을 강력하게 요구했으나 학교 측으로부터 명확한 답변을 듣지는 못했다. 김 총학생회장은 다음 달 1일로 예정된 총장 선거 공고 전까지 규정을 바꿔야 한다고 주장했고, 학교 측은 이날 간담회가 논의 테이블일 뿐 결정 권한은 없다고 답했다. 양측의 의견이 평행선을 달리면서 오후 3시부터 시작한 회의는 총 5시간가량 이어졌고, 오후 6시 30분께 다른 학생들도 회의실에 들어가 의미 있는 답변을 요구했다. 학교 측은 이달 28일 재차 간담회를 열어 선출제도 개선을 논의하기로 했다. 송고(대구=연합뉴스) 김선형 기자 = 대구지방환경청은 19일 운문호에 내렸던 조류경보 ‘관심’ 단계를 해제했다. 지난 10일과 17일 운문호에서 유해 남조류 세포 수를 측정한 결과 2차례 연속 관심 단계 기준(1천cells/㎖ 이상∼1만cells/㎖ 미만)보다 적게 검출됐기 때문이다. 운문호에는 지난달 8일부터 42일 동안 조류경보 관심 단계가 발령됐다.사회 본문배너 이로써 경북에서 조류경보 관심 단계가 발령된 지점은 영천호, 안계호만이 남았다. ▲ 한 손에 잡히는 생명윤리 = 도나 디켄슨 지음. 강명신 옮김. 생명공학의 상업화가 안은 문제점을 과학, 철학, 법, 정치 등 다각도로 조명하는 생명윤리 교양서. 저자는 의료윤리를 연구하는 도나 디켄슨 영국 런던대학교 의료윤리 및 인문학부 명예교수다. 생명공학의 상업화가 잘못됐다고 선언하는 데 그치지 않고, 정의의 관점에서 상업화가 누구에게 더 혜택을 주고 누구를 더 해롭게 하는지를 파헤친다. 미국에서도 임상시험 피험자는 대부분 가난한 사람이고 민간기업은 이조차도 피하려고 개발도상국까지 가서 피험자를 모집한다. 표면적으론 자발적 선택이지만 생계를 위협받는 상황에서 한 선택이어서 자유로운 선택이라 할 수 없다. 특히 난자, 자궁 등 여성의 신체조직을 중요한 재료로 삼는 상업화한 생명공학은 가난한 사람과 여성의 희생을 유도한다. 하지만 책은 쟁점마다 명확한 결론을 내리지는 않은 채 회의적 사유를 통해 균형을 유지하고자 한다. 동녘 펴냄. 송고민주 «평화의 시금석», 평화 «비핵화 진일보 합의», 정의 «기대이상 성공»한국 «비핵화 진전 없어», 바른미래 «잔치 요란했는데 먹을 것 없어»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차지연 김보경 이슬기 기자 = 여야 5당 지도부는 19일 오후 정부로부터 남북 정상이 발표한 ’9월 평양공동선언’과 관련한 브리핑을 청취했다. 브리핑은 남북정상회담 서울 상황실장을 맡은 천해성 통일부 차관을 비롯해 여석주 국방부 국방정책실장,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등 3명이 여야 5당 지도부를 찾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천 차관은 «평양공동선언과 군사분야 합의서 등 굉장히 의미 있는 합의가 이뤄졌다»며 «후속 조치 추진 과정에서 국회 협조가 필요한 부분이 있어서 관련된 내용도 보고드리러 왔다»고 인사했다. 정부의 설명을 들은 여야의 반응은 그 성향에 따라 180도 엇갈렸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과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진보성향 정당은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의미 있는 합의가 이뤄졌다고 반겼으나,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등 보수성향 정당은 비핵화의 실질적 진전이 없었다는 비판적인 입장을 내놨다. (서울=연합뉴스) 김호준 기자 = 해병대 상륙기동헬기 ‘마린온’ 추락사고의 원인은 ‘로터 마스트’라는 부품의 결함 때문으로 잠정 결론 났다. 로터 마스트는 엔진에서 동력을 받아 헬기 프로펠러를 돌게 하는 중심축이다. 제조공정상 문제로 이 부품에 균열이 발생해 사고 헬기의 시험비행 때 이륙 송고 이와 함께 시·군 공무직 처우 개선, 시·군 환경미화원 대행업체 복지 대책 마련, 충남노사민정 조정·중재단 활동 강화 등을 위해 노력해줄 것을 건의했다. 도는 근로시간 단축과 관련, 정부 지원금 확보와 노선버스 공공성 강화 등 대책을 마련키로 했다. 또 최소한 관급공사에서만큼은 건설근로자 임금과 건설 장비료 체불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적극 조치하겠다고 약속했다. 양승조 지사는 «노동시간 단축은 일·생활 균형(워라밸) 실현을 위해, 최저임금 인상은 양극화 해소를 위해 꼭 필요한 정책»이라며 «도 차원에서 사회적 대화기구를 만들어 노동 현장의 이슈를 발굴하고 사회적 합의를 이끌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송고주북 러 대사 «전적으로 긍정 평가»…하원 외교위원장 «누구도 방해해선 안돼»(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 정계는 19일(현지시간) 3차 남북정상회담 결과와 평양공동선언문 내용을 ‘예상을 뛰어넘는 상당한 성과’라고 긍정적으로 평가하면서 국제사회가 합의 이행을 지원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리아노보스티 통신에 따르면 알렉산드르 마체고라 주북 러시아 대사는 이날 남북 정상회담에 대해 «남북 정상 간 회동을 전적으로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면서 «남북한 화해는 긴장 완화, 상호 신뢰 분위기 조성, 상호 이해 고려 등을 촉진하고 군사적 긴장을 해소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백화원 영빈관에서 남북정상회담을 마친 뒤 공동기자회견을 통해 이같이 밝힌 데 이어 «한반도 환경 협력과 전염성 질병의 확산과 유입을 막기 위한 보건의료 협력이 즉시 추진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3·1운동 100주년 공동행사를 준비하기로 했다»며 «10월에 평양예술단이 남한에 온다. ‘가을이 왔다’ 공연으로 남과 북이 더욱 가까워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김호준 기자 = 박근혜 정부 시절 추진된 대북확성기 사업 비리에 연루됐던 권모 전 국군심리전단장(대령)과 송모 전 심리전단 작전과장(중령)이 군사법원에서 무죄 판결을 받았다. 국방부 보통군사법원은 송고라이언 WHO 사무차장보 인터뷰…고 이종욱 WHO 사무총장과 깊은 인연사람 간 전염 가능성 매우 희박 «한국 정부 대응 모범적» 지린 성은 동북아시아의 지리적 중심이자, 세계적으로 유명한 «황금 옥수수 벨트»와 «황금 쌀 벨트»를 보유하고 있다. 지린 성의 연간 총 곡물 생산량은 5년 연속 700kg을 유지하고 있다. 중국의 경지 중 겨우 4%만을 사용하는 지린 성은 중국의 총 상품 곡물 중 10%를 생산한다. 지린 성의 1인당 곡물 가용성, 상품 가격, 수송량 및 옥수수 수출량은 수년째 중국 최고 수준을 기록하고 있다. 지린 성의 농업생산 산업 생산량은 5,600억 위안(미화 820억 달러)에 달하며, 이는 지린 성의 세 가지 핵심 산업 중 하나다. 나머지 두 핵심 산업은 자동차와 석유화학 공학이다. 국제통화기금(IMF)은 지난달 ‘세계 경제전망(World Economics Outlook)’ 수정 보고서에서 올해 선진국 성장전망치를 2.4%로 지난 4월보다 0.1%포인트 하향 조정했다. 특히 독일(2.2%), 프랑스(1.8%), 이탈리아(1.2%)의 전망치를 나란히 0.3%포인트 낮추며 유로존 성장 동력이 둔화할 것으로 봤다. 유럽중앙은행(ECB) 역시 지난 6월 올해 유로존 성장 전망치를 0.3% 낮췄다. 또 일본은 1.2%에서 1.0%로, 영국은 1.6%에서 1.4%로 각각 0.2%포인트 하향 조정했고, 신흥국인 브라질에 대해서는 2.3%에서 1.8%로 0.5%포인트나 빠질 것으로 전망했다. 최근 미국과의 무역전쟁에 휘말린 중국의 주요 경제 지표도 대체로 부진하다. 중국은 2분기 경제성장률 6.7%를 기록해 이전 3분기 연속 기록한 6.8%를 유지하는 데 실패했다. 양국의 무역전쟁으로 세계 주요국의 제조업 경기도 위태롭다. JP모건과 마킷 이코노믹스가 이달 초 발표한 7월 글로벌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는 52.7로, 경기 확장 기준선인 50은 넘었지만 3개월 연속 하락해 지난해 7월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PMI는 신규 주문, 출하량, 생산, 재고, 고용 등에 관한 설문을 통해 제조업의 경기 동향을 파악하는 지표인데 미주, 유럽, 아시아 등 전 지역에 걸쳐 저조했다. 미국 정부는 지난 송고(서울=연합뉴스) 문정식 기자 = 미국 상원에서 중국 통신장비업체 ZTE(중싱통신)가 미국법과 트럼프 행정부와 맺은 합의를 어길 경우 제재 조치를 부활토록 하는 입법을 추진하고 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마르코 루비오 의원(공화)과 크리스 밴 홀렌 의원(민주)을 포함한 양당 소속 의원 각 3명이 공동발의자로 참여해 18일(현지 시간) 상정 절차를 밟았다. 상무부에 대해 ZTE의 준법 여부에 대한 보고서를 90일마다 제출하고 이 회사에 대한 감사 결과를 상원 소관 위원회들에 보고토록 한 것이 법안의 골자다. IT/과학 본문배너 이와 함께 ZTE의 위법 행위나 합의 불이행이 드러나면 이 회사가 보증금으로 예치한 4억 달러를 상무부에 지급토록 하는 등 강력한 처벌을 가할 수 있도록 했다. 비관적 전망이 커지는 속에서도 일각에서는 아직 미중 양국이 완전히 돌아올 수 없는 다리를 건넌 것으로 보기는 어렵다면서 극적인 대화 국면 전환 가능성에 기대를 걸고 있다. 특히 금융시장에서는 미중 양국이 ’3차 관세 공방’에 돌입했지만, 우선은 예고보다 낮은 관세율을 적용되는 점에 주목했다. 근 4년만에 최저 수준까지 밀렸던 상하이종합지수 19일 1.82% 급등 마감했다. 지난 6월 이후 달러 대비 위안화 가치가 6%가량 하락했다는 점에서 10%의 추가 관세가 중국 수출 기업에 큰 충격을 주지는 못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관세 충돌에도 향후 협상 기대감이 유지되면서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19일(현지시간) 전장보다 0.71% 상승한 채 마감했다. 19일에도 상하이종합지수와 선전성분지수가 각각 1.14%, 1.41% 급등하는 등 중국 증시의 상승세가 이어졌다. 미국 정부는 이달 24일부터 2천억달러 규모의 중국 제품에 추가로 관세를 부과하되 세율을 우선 10%로 적용하고 내년 1월 1일부터 25%로 높이기로 했다. 중국 정부도 당초 추가로 600억달러 어치의 미국 제품에 5∼25%의 관세를 매겨 반격하겠다고 공언한 바 있다. 하지만 막상 미국이 관세율을 우선 10%로 낮춰 시작하기로 하자 중국 역시 적용 세율을 5∼10%로 낮춰 발표하면서 향후 미국의 태도에 따라 세율을 조정하겠다고 했다. 무역전쟁이 전면전에 접어드는 단계에서 양국이 조심스럽게 대화 메시지를 발신하는 점도 눈여겨볼 대목이다. 미국의 ’3차 공세’로 중국이 이달 하순으로 예정된 미중 고위급 무역협상을 거부할 것이라는 보도가 잇따랐지만, 중국은 아직 명확하게 협상 거부 의사를 밝히지는 않았다. 대신 중국은 전날 발표한 국무원 명의 성명에서 «중국은 미국이 무역갈등을 중단하길 원한다»며 «중미 양국이 평등하고 신뢰 있는 실무적인 대화와 상호 존중을 통해 상호 이익과 공영의 양자 무역관계, 자유무역 원칙, 다자무역 체제를 수호하고 세계경제의 번영과 발전을 촉진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중국의 2인자인 리커창(李克强) 총리는 19일 하계 다포스포럼 기조연설에서 미국의 일방주의적 행태를 비판하면서도 협상을 통한 문제 해결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미국에 유화적인 메시지를 발신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트럼프 대통령도 2천억달러 규모의 중국 제품에 대한 추가 관세 계획을 밝히는 성명에서 중국의 ‘불공정한 무역 관행’을 강하게 비판하면서도 «존경하는 시진핑 주석과 지금의 무역 상황을 해결하기를 희망한다»고 언급했다.

«공동선언 이행하면 이산상봉·협력사업도 해결»(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북한은 송고정부, 민간교류 및 대북지원 잠정 보류…»당분간 미뤄져야»(서울=연합뉴스) 황철환 기자 = 송고정부, 민간교류 및 대북지원 잠정 보류…»당분간 미뤄져야»(서울=연합뉴스) 황철환 기자 = 송고 (서울=연합뉴스) 윤고은 기자 = 추석 연휴 기간인 22~26일 서울에서 문 여는 병원과 약국을 확인하려면 국번 없이 119(구급상황관리센터)나 120(다산콜센터)으로 전화하면 안내해 준다. 또 스마트폰 앱 ‘응급의료정보제공’(e-gen), 서울시와 자치구, 중앙응급의료센터 홈페이지에서도 확인이 가능하다. 서울시는 추석 연휴 응급의료기관 67개소, 당직의료기관 2천191개소, 휴일지킴이약국 3천519개소를 지정·운영한다고 19일 밝혔다. 응급의료기관과 종합병원 응급실은 평소와 동일하게 24시간 운영하며, 당직의료기관은 운영시간을 확인하고 이용해야 한다. 소화제, 해열진통제, 감기약, 파스 등 4종류(13개 품목)는 편의점 등 안전상비의약품 판매업소 7천252곳(서울시홈페이지→안전상비의약품)에서도 쉽게 구입할 수 있다. 시는 또한 귀경객을 위해 24일과 25일 지하철 1~9호선과 우이신설선, 버스의 막차를 새벽 2시까지 연장 운행한다. 지하철과 우이신설선은 종착역 도착 시간 기준으로 새벽 2시까지 운행한다. 버스는 주요 기차역과 고속·시외버스 터미널 앞 정류소(차고지 방면) 정차시각을 기준으로 새벽 2시까지 운행한다. 역, 터미널을 2곳 이상 경유하는 노선의 경우 마지막 정류소 정차시각 기준이다. 대중교통 막차시간 등 추석 연휴 특별교통대책 정보는 서울교통정보센터 토피스 누리집(http://topis.seoul.go.kr)과 모바일 앱 ‘서울교통포털’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전화문의는 120다산콜센터로 하면 된다. 김 보좌관, 7년간 삼성전자 자문교수…이 부회장과 같은 시기 게이오대서 유학 (평양·서울=연합뉴스) 공동취재단 정성호 배영경 기자 = 18일 열린 제3차 평양 남북정상회담에서는 특별수행원으로 참가한 재계 총수들의 행보도 눈에 띄었다. 재계 1위 삼성그룹의 총수인 이재용 삼성전자[005930] 부회장은 평양행 여객기인 공군 1호기에서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나란히 옆에 앉아 담소를 나누는 모습이 포착돼 눈길을 끌었다. 문재인정부 2기를 이끌 청와대 비서진 조직개편 방향이 며칠 전 발표됐다. 이번 개편안에 대해 야당 일각에서는 이른바 ‘청와대 정부’를 강화하는 것이라는 비판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청와대 비서실이 정부 정책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해야 하지만, 너무 힘이 비대해지면(단순한 인원 문제만은 아니다) 부처는 손을 놓고 눈치만 볼 수밖에 없게 된다. 경계해야 할 일이다. 이시이 게이치(石井啓一) 국토교통상은 이날 기자회견을 하고 «내년 5월 황금연휴 기간까지는 완전 복구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자동차전용도로의 완전 복구에 시간이 걸리는 것은 유조선에 부딪히면서 한쪽 방향의 차로 부분이 완전히 절단되면서 가운데 설치된 철로 쪽으로 밀려 들어갔기 때문이다. 이시이 국토교통상은 간사이공항의 태풍 피해로 방일 외국인 관광객이 줄어들 우려가 있다면서 오는 21일부터 1개월간을 ‘간사이 관광객 유치 캠페인 기간’으로 정한다고 밝혔다. 간사이 지역 방문객의 절반을 차지하는 한국과 중국의 9월 말~10월 초 추석 등 연휴 관광 수요를 겨냥한 것이다.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이른바 ‘노 딜 브렉시트’(no deal Brexit)가 발생하면 유럽에서 자동차 운전을 원하는 영국인은 국제 운전면허를 취득해야 한다. 휴대전화 로밍 역시 현재는 무료지만, 앞으로는 추가 요금이 부과될 수도 있다. 영국 정부가 이같은 내용을 담은 ‘노 딜 브렉시트’ 추가 지침을 공개했다고 스카이 뉴스 등 현지언론이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앞서 영국 정부는 ‘노 딜’ 브렉시트시 생길 수 있는 문제점과 이에 대한 가계와 기업의 준비사항을 담은 지침서를 발간키로 하고 지난달 23일 24개 지침을 우선 발표했다. 영국 정부는 모두 80여개에 달하는 지침을 이달 말까지 공표할 예정이다. 도미니크 랍 영국 브렉시트부 장관은 이날 B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EU와 좋은 브렉시트 협상 합의를 맺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지만 ‘노 딜’ 가능성에도 대비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전주=연합뉴스) 임채두 기자 = 전남 목포에서 훔친 차를 몰다 전북 전주에서 뺑소니 사고를 낸 송고 이미지 링크: http://asianetnews.net/view-attachment?attach-id=319563 업테인의 표준 개방형 자동차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보안 프레임워크는 미국 국토안보부(The U.S. Department of Homeland Security), 뉴욕대 공과대학 (NYU Tandon School of Engineering), UMTRI(University of Michigan Transportation Research Institute), SWRI(Southwest Research Institute) 그리고 주요 자동차 제조업체들 및 공급업체들의 지원을 받아 개발되었다. 업테인은 자동차 등급 표준기반 인증, 증명, 암호화 기술 및 프로세스를 활용하는 자동차 OTA에 대한 에어비퀴티 OTA매틱의 심층 보안 접근법의 기반을 제공한다.

남북정상회담을 계기로 한반도 군사적 신뢰구축을 위한 실마리가 마련된다면 무엇보다 비무장지대(DMZ)를 ‘평화지대’로 만들고, 서해 북방한계선(NLL)에서의 충돌방지 합의사항 이행이 우선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크다. DMZ나 서해 NLL 모두 언제 터질지 모르는 ‘한반도의 화약고’와 같기 때문이다. 1953년 7월 체결된 6·25전쟁 정전협정은 155마일의 군사분계선(MDL)을 기준으로 남북 양쪽으로 2㎞ 구간을 DMZ로 설정해 놓았다. 남북이 우발적인 무력 충돌을 하지 않도록 일종의 ‘완충지대’를 만들어 놓은 것이다. 협정 체결 당시 획정한 양쪽 각각 2㎞ 구간은 장비로 실제 측정한 것이 아니고 1대 100만 축척의 지도 위에 선을 그어 지금은 상당한 오차가 난다. 주먹구구식으로 지도 위에 획정하다 보니 실제 지형적 여건으로 DMZ내 북한군 GP(소초)와 우리 군 GP와의 거리가 580여m인 곳도 있다. 그야말로 한밤중에 고함을 지르면 들릴 수 있는 거리이다. DMZ 내에는 개인화기(소총이나 권총) 외에는 중화기 반입을 금하는 것이 정전협정의 정신이다. 그러나 북한은 이미 DMZ 내의 GP에 박격포와 14.5㎜ 고사총, 무반동포 등 중화기를 배치한 지 오래다. 우리 군도 이에 대응해 K-6 중기관총, K-4 고속유탄기관총 등을 GP에 반입했다. 급기야 정전협정 준수 여부를 관리하는 유엔군사령부도 2014년 9월 DMZ 내에 중화기 반입을 허가한 사실이 언론 보도로 밝혀지기도 했다. 남북한 GP에는 이들 중화기가 탄이 장전된 상태로 거치 되어 있다. 간혹 북한 GP에서 우리측 지역으로 총탄이 날아오곤 하는데 정비 중에 방아쇠를 건드려 발사되는 사례가 많다고 한다. 우리 군 GP에서는 북한 GP 쪽에서 발생한 총성의 수만큼 북측 지역을 향해 즉각 발포한다고 군 관계자는 설명했다. 이 때문에 오발을 포함해 우발적인 총격이 국지전으로 비화할 수 있는 가능성이 가장 큰 곳 중 하나가 DMZ라고 군 관계자들은 입을 모은다. «S. Korea has a great market potential for VVDN. The new office is part of our global business strategy to enhance the global reach for our customers. We are really excited and thrilled with the new expansions. It has put VVDN in a better space to assist our customers in their business transformation by improving the standards of modern engineering services in this region,» said Mr. Puneet Agarwal, President Global Sales.(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테슬라 주가가 17일 오전(현지시간) 또 한 차례 출렁거렸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의 ‘원군’으로 인식돼온 사우디아라비아 국부펀드가 테슬라의 라이벌 전기차업체 루시드 에어 모터스에 10억 달러(약 1조1천265억 원)의 투자계획을 발표하자, 테슬라 주가가 장 초반 2% 급락한 것이다. 주가는 금세 회복했지만, 사우디 국부펀드의 ‘배신’으로 테슬라가 자존심에 큰 상처를 입었다고 미 경제매체들은 해석했다. (울산=연합뉴스) 허광무 기자 = 만취 운전으로 교통사고를 내 기소된 상태에서 재차 음주운전 사고를 낸 송고 –장애인 인권 관련 활동을 하고 있다. ▲ 유엔 장애인권리협약은 장애문제를 다루는 데 있어서 사회적 접근을 중요시한다. 예를 들어 일정한 기금이 있을 때 그 돈으로 건물에 휠체어 경사로를 만들 것이냐, 아니면 장애인들에게 현금으로 나눠 줄 것이냐 선택을 한다면 경사로를 만드는 것이 장애인들의 사회적 접근에 도움이 된다. 사회적 접근을 하도록 하는 것이 장애인의 권익 신장에 중요하다. 그런 역할에 집중하고 싶다. 오는 10월 말 장애 관련 시민단체 네트워크인 국제장애인연맹(IDA) 국제회의와 이사회가 서울에서 개최된다. 한국장애인단체총연합회가 함께한다. 그 준비를 돕고 있다. 또한, 청각 장애인들에게 인공와우를 제공하는 ‘사랑의 달팽이’의 수석부회장을 맡고 있다. 오토모빌리티LA에 등록하려면 automobilityla.com/register를 방문하기 바란다. — 취임 연주회를 앞두고 리허설을 한 소감은. ▲ 경기필은 제 기대를 모두 충족시켜줬다. 아니, 그 이상이다. 지난 송고▲ 이신자씨 별세, 최훈성·성호·영미씨 모친상, 엄광섭(한국자산관리공사 감사)씨 장모상 = 18일, 대전한국병원 장례식장 동백실, 발인 21일 오전 7시 ☎ 042-638-4440 (서울=연합뉴스) 송고 (서울=연합뉴스) 송고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 포스코건설이 건설업계에서는 처음으로 금융기관과 함께 협력사 금융지원에 나선다. 포스코건설은 송고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 포스코건설이 건설업계에서는 처음으로 금융기관과 함께 협력사 금융지원에 나선다. 포스코건설은 송고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 포스코건설이 건설업계에서는 처음으로 금융기관과 함께 협력사 금융지원에 나선다. 포스코건설은 송고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 포스코건설이 건설업계에서는 처음으로 금융기관과 함께 협력사 금융지원에 나선다. 포스코건설은 송고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 포스코건설이 건설업계에서는 처음으로 금융기관과 함께 협력사 금융지원에 나선다. 포스코건설은 송고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 포스코건설이 건설업계에서는 처음으로 금융기관과 함께 협력사 금융지원에 나선다. 포스코건설은 송고

(세종=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세종시가 중국 구이저우(貴州)성과 스마트시티 건설을 위한 협력을 하기로 했다. 19일 세종시에 따르면 구이저우성 쑨즈강 당서기 일행은 이날 시청을 찾아 이춘희 시장과 국제 교류협력 활성화 방안에 대해 환담을 했다.IT/과학 본문배너 이어 세종시 고기동 기획조정실장과 구이저우성 구이안신구 관리위원회 부서기 명의로 된 스마트시티 건설 우호 협력 협정을 체결했다. 세종시와 구이저우성은 앞으로 스마트시티 전문가·학자 간 정기적인 포럼과 학술 토론회를 열기로 했다. 아울러 스마트시티 건설 응용 분야 공동연구·개발을 통해 힘을 모으기로 약속했다. 교통, 의료, 공공서비스, 물류, 교육 등 다양한 분야에서 공동 발전을 모색하기 위한 노력을 함께 하기로 했다고 시는 설명했다. 중국에서 가장 가난한 지역이던 구이저우성은 최근 들어 전 세계 유수의 기업이 앞다퉈 진출하는 첨단기술의 장으로 탈바꿈하고 있다. 특히 소셜미디어, 전자상거래, 게임, 동영상 등 서비스를 위해 필요한 많은 양의 데이터를 저장하는 데이터센터 중심지로 주목을 받는다. 10억명의 가입자가 있는 모바일 메신저 위챗의 텐센트 그룹을 비롯해 알리바바, 화웨이, 차이나모바일, 차이나유니콤, 차이나텔레콤 등이 구이저우에 데이터센터를 마련하고 있다. 애플도 이곳에 데이터센터를 차린다. 미국 진공 고속열차 관련 기업 하이퍼루프 트랜스포테이션 테크놀로지(HTT·하이퍼루프)는 구이저우에 최고 시속 1천200여㎞의 시험 철도를 건설하기로 했다.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시즌 최강자 30명만 추려 ‘최후의 1인’을 가리는 마지막 대회 투어 챔피언십에 5년 만에 타이거 우즈(미국)가 돌아온다. 21일(한국시간)부터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이스트 레이크 골프클럽(파70·7천385야드)에서 열리는 페덱스컵 플레이오프 최종전 투어 챔피언십(총상금 875만 달러)은 시즌 ‘왕중왕전’이라 할 수 있다. 지난해 10월 개막해 올해 8월까지 이어진 2017-2018시즌 PGA 투어 정규 대회와 앞서 열린 페덱스컵 플레이오프 3개 대회까지 선수들의 성적을 포인트로 환산한 페덱스컵 랭킹 상위 30명만 이 대회에 출전할 수 있다. 세계 골프 최고의 무대인 PGA 투어에서 시즌 내내 뛰어난 성적을 쌓아 온 선수 30명이 남아 최강자를 가리는 만큼 ‘돈 잔치’라 불릴 정도로 거액의 상금이 걸려 있다. 투어 챔피언십에서 우승하면 157만5천 달러(약 17억8천만 원), 페덱스컵 1위를 차지하면 1천만 달러(112억9천500만 원)를 받는다. 우승과 페덱스컵 1위 둘 다 잡으면 한 번에 약 130억 원을 가져갈 수 있다. ‘골프 황제’로 군림했던 우즈는 페덱스컵에서도 족적을 남겼다. 페덱스컵이 도입된 2007년 첫 1위의 주인공으로 이름을 올렸고, 2009년 다시 1위에 올라 지금까지 유일하게 두 차례 페덱스컵 1위에 오른 선수로 남아 있다. 2007년엔 투어 챔피언십 우승 트로피도 가져갔다. 하지만 최근엔 부진해 투어 챔피언십 근처에도 오지 못했다. 2013년 이후 5년 만에 이 대회를 치른다. 그는 2013년 플레이오프 3차전까지 페덱스컵 랭킹 1위를 달리다 이 대회에 출전했으나 공동 22위에 그쳐 페덱스컵 랭킹 2위로 밀린 바 있다. 올해 상황은 1위를 노리기엔 녹록지 않다. 우즈의 현재 페덱스컵 랭킹은 20위로, 1위까지 오르려면 이 대회를 우승하고 다른 상위권 선수의 성적을 지켜봐야 한다. 하지만 마냥 불가능한 것도 아니다. 지난달 PGA 챔피언십에서 9년 만에 메이저대회 준우승을 기록한 그는 플레이오프 1차전 노던 트러스트에서 공동 40위로 주춤했으나 델 테크놀로지스 챔피언십 공동 24위, BMW 챔피언십 공동 6위로 플레이오프 내내 나아지는 모습을 보였다. 송고»그도 나도 평온» 김정은과 좋은 관계 강조…»그가 뭘 살펴보는지 한번 볼 것»(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9일(현지시간) 비핵화 합의 등 ’9월 평양 공동선언’을 채택한 제3차 남북정상회담과 관련, «북한, 한국에서 아주 좋은 소식(a very good news)이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그들(남북 정상)은 만났고 우리는 아주 좋은 반응을 얻었다»며 이같이 회담 결과를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이어 «나는 김정은(북한 국무위원장)으로부터 엄청난 서한을 받았다. 여러분 아시다시피 그것은 3일 전에 배달됐다»며 «우리는 북한과 관련해 엄청난 진전을 이루고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언급한 3일 전 받았다는 김 위원장의 친서가 백악관이 지난 10일 공개한 ’2차 북미정상회담 요청’ 친서의 전달 시기를 잘못 말한 것인지, 아니면 추가의 별도 친서가 있었다는 것인지는 불분명하다. 트럼프 대통령은 «내가 대통령이 되기 이전에 우리는 북한과 전쟁을 치르게 될 것처럼 보였다»며 «지금은 많은 진전을 이뤘다. 인질들이 돌아왔고 유해들이 송환됐다. 계속 송환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따라서 많은 엄청난 일들이 일어나고 있다. 그러나 가장 중요한 것은 미사일 실험도 핵 실험도 없다는 것»이라며 남북 정상이 발표한 2032년 하계올림픽 공동개최 유치 추진도 거론, «많은 좋은 일들이 일어나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는 «이걸 다시 떠올려봐라. 내가 취임하기 전에 많은 사람은 우리가 불가피하게 북한과 전쟁을 하게 될 것으로 생각했다»며 «그리고 지금은 여러분에게 말하건대 적어도 개인적 기반(a personal basis)에서 볼 때 관계는 매우 좋다. 매우 진정(calm down)돼 왔다»고 김 위원장과의 좋은 관계를 거듭 내세웠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그(김 위원장)가 무엇을 살펴보고 있는지 한번 볼 것이다. 지켜보자»라며 «그러나 그사이 우리는 대화하고 있다. 매우 평온(calm)하다. 그도 나도 평온하다. 따라서 무슨 일이 일어날지 지켜보자»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이날 오전 올린 트윗에서는 «북한이 비핵화에 다시 전념하고 있다. 우리는 많은 진전을 이뤘다»는 폭스뉴스가 평양 공동선언을 평가한 글을 인용해 올렸다. 트럼프 대통령은 남북 정상의 공동기자회견이 있은 지 1시간쯤 지난 이 날 오전 0시경 올린 트윗에서는 «김정은 위원장이 최종 협상에 부쳐질 핵사찰을 허용하는 것과 또 국제 전문가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엔진시험장과 미사일 발사대를 영구적으로 폐기하는 것에 합의했다»이라며 «남북이 2032년에 공동으로 올림픽 개최를 신청할 것이다. 매우 흥분된다»고 말했다.

◇ 조시현, 박주현 교수는 연세의대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에서 석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조시현 교수는 미국 예일 의대, 박주현 교수는 미국 하버드 의대에서 각각 연수했으며 현재 강남세브란스병원 산부인과에서 생식내분비분과 진료를 맡고 있다. 대외적으로 대한자궁내막증학회, 대한폐경학회, 대한산부인과내분비학회, 대한산부인과학회에서 활동 중이다. 송고노출 최소화 노력 필요…»심한 생리통·월경변화 땐 질환 의심해야» (서울=연합뉴스) 조시현·박주현 강남세브란스병원 산부인과 교수, 김길원 기자 = #. 김모(24)씨는 20세 무렵부터 시작된 월경통이 유별났다. 처음엔 하루 이틀 진통제를 복용하면 진정됐지만, 2년 전부터는 진통제가 거의 듣지 않았다. 너무 심한 월경통에 응급실을 찾은 것도 1년에 3∼4회나 됐다. 월경통을 견디다 못한 김씨는 결국 대형 병원을 찾아 정밀검진을 받았다. 검사 결과 양측성 난소낭종, 자궁내막증이 의심된다는 게 의료진의 설명이었다. 그녀는 복강경 수술로 양측 난소낭종을 제거하고, 골반 내에 동반된 유착 박리 수술을 받고 회복 중이다. 자궁내막증은 자궁 안에 있어야 할 내막 조직이 자궁이 아닌 나팔관, 복막 등의 부위에서 증식하면서 출혈, 염증, 유착을 일으키는 질환이다. 가임기 여성의 10∼15%에서 발생하는데, 이 질환이 있으면 생리통, 골반통, 성교시 통증 등의 증상이 생길 뿐만 아니라 임신을 어렵게 한다. 문제는 자궁내막증의 가장 흔한 증상인 골반통증이 보통 생리통과 함께 나타나기 때문에 생리를 하는 여성들 상당수가 자신이 자궁내막증을 앓고 있다는 사실조차 모른 채 지내다가 뒤늦게 병원을 찾는다는 점이다. 그 시절 정 씨와 같은 수많은 사람이 부산의 신발회사에서 청춘을 불태우며 돈을 벌어 가장 노릇을 했다. 이들의 피와 땀은 부산에서 만든 신발이 세계 최고라는 타이틀을 얻게 하는 원동력이 됐다. 그 당시 국내 7대 신발 대기업이 부산에 있었기에 부산은 한국 신발의 고향이자 요람이라고 평가받는다. 일제강점기인 1919년 서울의 고무신 공장에서 시작돼 내년 100년을 맞는 우리나라 신발산업은 그동안 부산을 중심으로 꽃을 피웠다. (오클랜드=연합뉴스) 고한성 통신원 = 호주 멜버른을 떠나 뉴질랜드 웰링턴으로 갈 예정이던 싱가포르항공 여객기가 조종사의 음주측정 실패로 운항이 취소됐다. 16일 뉴질랜드 언론에 따르면 싱가포르항공의 칼 슈버트 대변인은 전날 낮 멜버른을 떠나 웰링턴으로 가려던 SQ247편이 운항 승무원의 상태가 비행하기에 부적절하다는 판단이 내려짐에 따라 운항이 취소됐다고 밝혔다. 그는 «호주 민간항공안전국(CASA) 관리들이 승무원들에 대해 비행 전 마약과 음주 검사를 무작위로 실시했다»며 «문제가 된 조종사는 혈중알코올농도가 허용치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남에 검사를 통과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그 조종사가 즉시 모든 업무에서 정직 조처돼 싱가포르로 돌아갔다며 «그는 그곳에서 전면적인 조사를 받게 될 것이다. 우리는 호주와 싱가포르 당국에 필요한 정보를 모두 제공하는 등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로 인해 웰링턴행뿐 아니라 웰링턴에서 다시 멜버른으로 돌아갈 예정이던 싱가포르항공편도 취소됐다. 슈버트 대변인은 싱가포르항공은 항공편 취소로 불편을 겪은 승객들에게 사과한다며 하지만 싱가포르항공은 승객과 승무원들의 안전을 최우선시하고 있다고 강조했다.(에비앙레뱅[프랑스]=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여자 골프 메이저 5개 대회를 석권하는 대기록을 다음으로 미루게 된 박인비(30)는 «부담은 별로 없는 편이다. 에비앙에 또 올 생각하면 좋지만 못해도 어쩔 수 없고,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박인비는 16일(현지시간) 올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마지막 메이저대회인 에비앙 챔피언십 마지막 날 공동 8위로 경기를 마쳤다.(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 넷마블[251270]은 18일 자사 새 모바일 어드벤처 RPG(역할수행게임) ‘팬텀게이트(개발사 레벨9)’를 중국을 제외한 전 세계에 출시했다. 팬텀게이트는 영웅과 팬텀을 수집하고 성장시키는 게임이다. 주인공 ‘아스트리드’가 북유럽 신화 속 최고의 신인 ‘오딘’으로부터 세계를 구해가는 스토리를 담았다. 넷마블은 팬텀게이트 출시를 기념해 팬텀게이트 스테이지 안에 숨겨진 ‘이스터 에그’를 찾으면 포인트를 주는 이벤트를 한다. 넷마블 이정호 본부장은 «팬텀게이트의 개성 있는 그래픽과 완성도 높은 스토리는 국내는 물론 전 세계 이용자에게 신선한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재계선 ‘경영권 승계 수순’ 관측…현대차 «정몽구 회장 보좌 역할»(서울=연합뉴스) 정성호 윤보람 기자 = 정의선 현대자동차[005380] 부회장이 현대자동차그룹 수석 총괄부회장으로 승진한 것은 9년 만의 인사다. 2009년 현대차 부회장으로 승진한 뒤 9년 만에 그룹 총괄부회장에 오른 것이다. 이에 따라 정 수석부회장은 앞으로 그룹 전반의 경쟁력 강화, 신사업 추진, 통상 문제 등 현안 극복, 그룹 인사 등 그룹 경영 전반과 주요 사안에 대해 정 회장에게 보고하고 재가를 받아 실행하게 된다고 14일 현대차그룹은 설명했다. 재계에서는 당장 현대차그룹 일가에서도 ’3세 경영’을 위한 수순에 돌입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그러나 현대차그룹은 이런 시각을 강하게 부인하고 있다. 정몽구 회장의 경영권은 여전히 공고하며 이번 인사 역시 정 회장의 판단에 따른 포석이란 것이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정의선 부회장에 대한 이번 역할 부여는 그룹 차원의 체계적이고 신속한 체계와 역량 확보가 필요하다는 정몽구 회장의 판단에 따른 포석»이라며 «정 수석부회장은 정 회장을 보좌하면서 주요 경영 사안은 정 회장에게 보고하고 결정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요컨대 정 부회장의 활동 반경이 그룹 현안 전체로 확대되기는 하겠지만 여전히 정몽구 회장을 보좌하는 차원이라는 것이다.

(순천=연합뉴스) 형민우 기자 = 전남 순천시는 추석 연휴가 시작되는 21일부터 10월 28일까지 순천만국가정원에서 ‘가을정원 갈대축제’를 연다고 19일 밝혔다. 정씨는 «모두들 현지 주민이 구해준 박스에 앉거나 누운 채로 여진이 계속되는 가운데 아침까지 불안에 떨어야 했다»면서 «이튿날 아침부터 배를 이용해 대피가 시작됐지만 진척이 너무 느려 오후 3시께 한국교민이 제공한 다른 배를 타고 섬을 빠져나올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tvN ‘윤식당’ 촬영지로 국내에도 잘 알려진 이 섬에는 지진 당시 1천여명의 내외국인 관광객이 머물고 있었으며, 이중 약 80명은 한국인이었다. 길리 트라왕안 섬과 가까운 방사르 항(港) 주변 지역은 이번 지진으로 심각한 피해를 본 것으로 전해졌다. 최씨는 «도로가 갈라지고 건물이 많이 무너졌다. 사람도 많이 죽었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앞서 현지 재난당국은 방사르 항 주변을 비롯한 북(北) 롬복 지역의 건물 70%가 무너지거나 손상됐다고 밝힌 바 있다. 5. 남과 북은 한반도를 핵무기와 핵위협이 없는 평화의 터전으로 만들어나가야 하며 이를 위해 필요한 실질적인 진전을 조속히 이루어나가야 한다는 데 인식을 같이 하였다. ① 북측은 동창리 엔진시험장과 미사일 발사대를 유관국 전문가들의 참관 하에 우선 영구적으로 폐기하기로 하였다. ② 북측은 미국이 6·12 북미공동성명의 정신에 따라 상응조치를 취하면 영변 핵시설의 영구적 폐기와 같은 추가적인 조치를 계속 취해나갈 용의가 있음을 표명하였다. ③ 남과 북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추진해나가는 과정에서 함께 긴밀히 협력해나가기로 하였다. The test is the same as paper-based IELTS for content, scoring, level of difficulty, question format and security arrangements. 보도에 따르면 쿡 CEO는 전날 닛케이의 인터뷰 요청에 이렇게 답한 뒤 «우리는 소비자들이 추구하는 넓은 폭이 있다는 걸 안다. 또 사람들이 지불할 수 있는 넓은 폭의 가격대가 있다»고 말했다. 쿡은 «많은 혁신과 가치를 제공한다면 기꺼이 그것에 대해 대가를 지불할 사람들의 영역이 있다는 것을 늘 생각해왔다»면서 «우리에겐 합리적인 사업을 할 수 있는 상당한 규모의 사람들이 있다»고 덧붙였다. 쿡의 언급은 전날 미국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 스티브 잡스 극장에서 베일을 벗은 신형 아이폰의 가격이 역대 가장 비싸게 책정됐다는 모텔출장 지적에 따른 것이다. 아이폰 XS 가격은 999달러(113만 원), XS맥스는 1천99달러(124만 원), XR은 749달러(85만 원)부터 판매된다. 하지만, 512기가바이트(GB)의 최대 스토리지 용량을 적용하면 아이폰 XS맥스 가격은 1천449달러(163만원)까지 올라갈 수 있다. 이는 세전 가격으로, 국내에 출시되는 아이폰 가격은 이보다 훨씬 높다. 환율 변동성까지 고려하면 단순 환산가격보다 실제 국내 출시 가격이 최대 20만 원 정도 높게 책정된다. 10월 말 국내에 출시될 것으로 보이는 신형 아이폰 가격은 XR을 포함해 모두 100만 원 선을 넘을 것으로 예상된다. 512GB 용량의 아이폰 XS맥스는 205만 원에 달할 것이라는 예측도 나왔다. 아이폰 XS맥스는 6.5인치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슈퍼레티나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프리미엄 대화면 스마트폰이다. 아이폰 XS와 XS맥스 출시일은 오는 21일로 정해졌다. 선주문은 14일부터 받는다. 미국, 일본 등 16개국에서 먼저 출시되며 우리나라는 1차 출시국에서 제외됐다.가자지구 분리장벽서 수천명 반이스라엘 시위…사망자에 11세 소년 포함(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팔레스타인 자치령인 가자지구에서 14일(현지시간) 반(反)이스라엘 시위를 하던 주민 3명이 이스라엘군의 발포로 숨졌다고 로이터통신과 온라인매체 타임스오브이스라엘 등이 전했다.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가 통치하는 가자지구의 보건당국 관리들은 이날 분리장벽(보안장벽) 근처에 모인 수천 명의 팔레스타인 시위대 가운데 3명이 이스라엘군의 총격에 숨졌으며 사망자 중 1명은 11세 소년이라고 밝혔다. 또 최소 248명이 부상했다고 덧붙였다. 이스라엘군은 분리장벽을 따라 모인 팔레스타인인 1만3천 명을 해산하기 위해 필요한 무력을 사용했다고 밝혔다. 이스라엘군은 일부 시위대가 이스라엘군을 향해 돌과 화염병, 수류탄을 던지고 타이어를 불태웠으며 이 과정에서 이스라엘군 1명이 부상했고, 팔레스타인인 9명이 잠시 이스라엘 쪽으로 넘어오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일제강점기 전국 3대 우시장…한우 갈비 구하기 쉬워화춘옥 갈비가 원조…삼부자 갈비 이후 동수원 시대 열어(수원=연합뉴스) 강영훈 기자 = 경기 수원은 갈비 요리의 본고장으로 불린다. 전국 다른 곳에도 지역의 이름을 붙인 갈빗집들이 존재하지만, ‘수원 갈비’의 명성에는 미치지 못한다. 송고우리은행은 개성공단지점, 농협은행은 금강산지점 재운영 기대(서울=연합뉴스) 구정모 한혜원 기자 = 남북이 평양 정상회담에서 조건이 마련되는 대로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광사업을 정상화하기로 함에 따라 은행들도 해당 지역에서 지점 재개 준비에 들어갔다. 개성공단에서는 과거 입주기업에 금융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우리은행[000030]이 지점을 운영했고, 금강산관광특구에서는 농협은행이 지점을 개설해 관광객들 대상으로 환전 등의 서비스를 제공했다. 19일 금융계에 따르면 우리은행은 개성공단이 재개되면 바로 지점을 운영할 수 있게 채비를 갖추고 있다. 우리은행은 개성공단 입주은행 선정이 취소되지 않았으므로 여전히 개성공단 입주은행의 자격을 유지하고 있다고 보고 있다. 개성공단관리기관 창설준비위원회는 2004년 9월 우리은행을 개성공단 입점은행으로 선정했고, 우리은행 개성공단지점은 그해 12월 개성공단관리위원회 건물에 입주해 영업을 시작했다. 개성공단지점은 여신, 수신업무와 신용장, 외환 업무 등 국내에서 취급하는 모든 금융서비스를 개성공업지구 내 입주기업 123개사에 제공했다. 2013년 4월 북한의 3차 핵실험으로 철수했다가 그해 9월 다시 문을 열었다. 이어 2016년 2월 정부의 개성공단 폐쇄 결정으로 재차 철수한 후 서울 중구 본점 지하 1층에 임시영업소를 마련해 명맥을 유지하고 있다. 개성공단지점 전산이 별도로 운영된 탓에 입주기업의 금융정보가 개성공단지점 전산에만 남아 있어서 지점장과 직원 등 2명이 임시영업소에서 입주기업의 사후관리를 해오고 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개성공단이 재개하면 통일부 등에서 (지점 영업을) 결정하겠으나 당시 전산시스템을 보관하고 있어 여건만 되면 바로 전산설비를 개성공단으로 가지고 가 바로 영업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 일본, 국수에 탐닉하다 = 이기중 지음. 푸드헌터이자 식도락가를 자처하는 저자가 일본을 송고대외 행보 공식화 관측…최태원·구광모·최정우도 포함 자동차 관세 문제로 미국 방문하는 정의선은 빠져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윤보람 기자 = 이번 평양 남북정상회담 방북단 명단에는 이재용 삼성전자[005930] 부회장을 비롯한 주요 대기업그룹의 총수도 상당수 포함돼 눈길을 끈다. 청와대가 16일 발표한 방북단 명단에는 이 부회장을 포함해 최태원 SK회장, 구광모 LG회장, 김용환 현대자동차[005380] 부회장 등 4대 그룹 인사들이 포함됐다. 로스앤젤레스오토쇼와 오토모빌리티LA 1907년에 시작된 로스앤젤레스오토쇼(LA오토쇼(R))는 매년 열리는 오토쇼 중 북미에서 가장 먼저 열리는 주요 오토쇼이다. 2016년에는 동 쇼의 프레스앤드트레이드데이즈가 커넥티드 카 엑스포(CCE)에 통합되어 새로운 제품과 기술을 소개하고 운송과 모빌리티의 미래에 관한 가장 중요한 이슈를 토론하기 위해 기술과 자동차 산업이 융합하는 업계 최초의 산업 전시회인 오토모빌리티LA™가 되었다. 오토모빌리티LA 2018은 11월 26~29일 사이에 로스앤젤레스컨벤션센터에서 열리며 제조사들의 신차도 여기에서 발표된다. LA오토쇼 2018에 대한 일반인 공개는 11월 30일 -12월 9일이다. 오토모빌리티LA에서는 새로운 자동차 비즈니스가 만들어지고, 획기적인 제품이 선보이며, 전 세계 언론사와 업계 전문가들 앞에서 전략이 발표된다. LA오토쇼는 전L.A. 신차딜러협회가 후원하며 ANSA프로덕션즈가 진행을 맡는다. 오토쇼 관련 최신 뉴스와 정보를 받아 보려면 트위터에서 AutoMobility LA를 팔로우하기 바란다. 지난 패널, 인터뷰와 기조연설은 오토모빌리티LA의 새로운 팟캐스트 https://automobilityla.com/podcast/에서 들을 수 있다. (방콕·하노이·뉴델리·자카르타=연합뉴스) 김상훈 민영규 김영현 황철환 특파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9일 평양에서 한반도 완전 비핵화 등을 담은 공동선언을 발표한 데 대해 아시아 주요국 언론들도 깊은 관심을 보였다. 지난 6월 김정은 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역사적인 북미 정상회담을 개최했던 싱가포르 언론들은 전날부터 남북의 평양 정상회담을 주요 뉴스와 실시간 속보로 전했고, 이날 공동선언 내용도 홈페이지 메인 뉴스로 편집했다. 일간 더 스트레이츠 타임스는 홈페이지 머리에 «북한이 영변 핵시설 폐쇄에 합의하고, 김 위원장은 서울을 방문하기로 했다»는 제목의 서울발 기사를 여러 장의 사진과 함께 실었다. 또 신문은 이날 공동선언을 환영한 트럼프 대통령의 트위터 반응과 유엔 총회를 계기로 예정된 한미정상회담 등의 소식도 자세히 전했다. 신문은 «대북제재 유지에 관한 미국의 압력에도 문 대통령이 남북한 철도 연결 및 2032년 올림픽 공동개최 추진 등 협력사업 프로젝트를 강행하는 것처럼 보인다»고 진단하기도 했다.아베 승리시 2021년 9월까지 총리직 유지…전쟁가능국 개헌 속도낼 듯(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일본 집권 자민당의 차기 총재 선출을 위한 선거가 오는 20일 오후 실시된다. 선거일을 하루 앞둔 19일 현재 판도는 총재 3연임에 도전하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확고한 우위를 점하는 가운데 이시바 시게루(石破茂) 전 간사장이 막판 추격을 시도하는 양상이다. 아베 총리는 이날도 취임 이후 경제가 회복세를 보이고 농림수산물 수출 및 관광 진흥을 통해 지역경제를 활성화했다는 실적을 내세우며 최종 굳히기에 나섰다. 이시바 전 간사장은 현 정권에서 불거진 모리토모(森友), 가케(加計) 학원 스캔들을 겨냥해 «정권 운영 자세가 문제»라며 반아베 성향의 당원표 확보에 주력했다.아프리카 이슬람 문서 보전 활동…내달 1일 시상식(청주=연합뉴스) 심규석 기자 = 아프리카의 이슬람 문서 보전 관련 활동을 하는 비정부기구(NGO)인 ‘사바마-디’(SAVAMA-DCI)가 유네스코 직지상을 수상한다. 검찰은 유 전 연구관이 들고 나간 대법원 문건이 대부분 대외비에 해당하고, 이후 문건을 변호사 활동에 활용한 정황이 있는 등 죄질이 좋지 않다고 보고 구속 수사 방침을 정했다. 특히 검찰은 유 전 연구관이 자신의 변호사 사무실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이 세 차례 기각되는 사이 문건을 파쇄하고 송고퇴직하며 판결문 초고 등 수만건 빼돌린 혐의…문건 파쇄 주장도압수수색 다수 불허한 영장판사가 심리…결과 주목강제징용 소송 김기춘-박병대 회의 배석한 조윤선도 소환 (서울=연합뉴스) 방현덕 기자 = 대법원 기밀자료를 무단 반출한 혐의를 받는 유해용(52) 전 대법원 수석재판연구관의 구속 여부가 이르면 20일 밤 결정된다. 19일 서울중앙지법 허경호 부장판사는 20일 오전 10시 30분 유 전 연구관의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열고 공무상비밀누설 등의 혐의와 구속 필요성을 심리한다고 밝혔다. 유 전 연구관은 서울중앙지검 수사팀(한동훈 3차장검사)이 사법행정권 남용 의혹을 수사한 지 석 달 만에 처음으로 신병확보에 나선 피의자다. 그는 2014년 2월부터 대법원 선임재판연구관, 2016년 2월부터 지난해 초까지 수석재판연구관을 지내며 후배 재판연구관들이 작성한 보고서와 판결문 초고 등 수만 건을 모아 올 초 법원 퇴직 시 무단 반출한 혐의를 받는다. 2016년 초 박근혜 전 대통령의 ‘비선 의료진’ 김영재 원장 측의 특허소송 관련 정보를 불법으로 수집해 법원행정처를 통해 청와대에 전달한 혐의도 있다. 검찰은 그가 대법원에 근무할 당시 대법원에 계류 중이던 숙명여대와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 사이의 소송을 변호사 개업 넉 달 만인 올해 6월 11일 수임하며 변호사법을 위반한 의혹도 포착했다. 검찰은 유 전 연구관이 숙대 사건에 관여된 대법원 재판연구관과 통화해 자신의 선임 사실을 알린 정황 등을 파악하고 소송 과정에서 ‘전관예우’ 흔적은 없는지 쫓고 있다. 전날 참고인으로 소환된 강정애 숙대 총장은 사건이 대법원 접수 약 4년 만에 대법관 전원이 심리하는 전원합의체에 회부되자 대법원 출신 전관 변호사를 수소문해 그를 선임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소송은 전원합의체에서 대법관 4명이 심리하는 소부(小部)로 다시 내려온 뒤 6월 28일 숙대 승소로 끝났다.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9일 평양정상회담 결과물인 ’9월 평양 공동선언 합의서’에 서명한 가운데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이제는 미국이 남북의 노력에 호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통신은 이날 ‘남북정상회담에 미국이 호응해야’라는 논평에서 «남북 정상이 평양 공동선언 합의서와 한반도 긴장 정세를 완화하는 군사협의에 서명했다»면서 «올해 남북은 한반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적극적인 노력을 해왔고 괄목할만한 성과를 거뒀다»고 극찬했다. 통신은 «남북정상은 반 년간 세차례 만나면서 올해 4월 서명한 ‘판문점 선언’을 하나하나 실현하고 있다»며 «남북의 긴밀한 활동은 한반도 문제 해결을 위한 인내심과 의지를 보여줬다»고 평가했다. 통신은 이어 «한반도 문제에서 미국은 중요한 당사자이고, 북핵 문제의 근원은 북미 갈등»이라며 «한반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대화와 협상을 통한 해결의 결심을 내려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북미는 지난 6월 싱가포르 정상회담에서 새로운 북미관계 건설과 한반도의 영구적 안정 및 평화 체제 수립을 위해 노력한다고 밝혔지만, 이후 북미대화는 정체에 빠졌다»면서 «미국은 오리려 대북제재를 강화했다»고 비판했다. (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임형섭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9일 전 세계가 지켜보는 생중계 화면 앞에서 «한반도를 핵무기와 핵위협이 없는 평화의 터전으로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이틀째 계속된 평양 남북정상회담 후 공개한 ’9월 평양공동선언’ 발표 기자회견을 통해서다. 북미 간 비핵화 협상이 소강 국면에 빠진 뒤 제자리를 맴도는 듯했던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가 이번 약속을 계기로 다시 탄력을 받을지에 세계인의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남북은 또한, 양국 간 군사적 적대관계 해소 및 교류협력의 수준을 한 단계 끌어올리기 위한 획기적이고 구체적 실천방법을 함께 발표했다. 여기에 김 위원장의 서울 방문에 대한 ‘깜짝 발표’까지 이어져, 남북정상이 선언문에서 공언한 대로 이번 회담이 남북관계를 새로운 높은 단계로 진전시키기 위한 중요한 역사적 전기가 될지 주목된다.▲ 경향신문 = 평양 남북정상회담, 비핵화ㆍ평화정착의 주춧돌 되기를 국가균형발전 제대로 해야 ‘서울 집중’ 막을 수 있다 ‘댓글 지시’ 녹취록 나온 이명박, 결국 그가 ‘몸통’이었나 ▲ 서울신문 = 문 대통령, 김 위원장 비핵화 진전 약속받아야 집 60채에 월세 7억인데 세금 한 푼 안 내다니 난민 혐오는 안 될 말이다 ▲ 세계일보 = 남북 정상 비핵화 논의…합의문에 성과 담아야 한다 취임 1년 대법원장, 오죽하면 ‘불구경 리더십’ 말 나올까 검찰이 대통령기록물 뒤져보면 누가 통치자료 남기겠나 ▲ 조선일보 = 남북 정상회담, 비핵화는 둘째 아닌 첫째 의제여야 한다 1980년대 사고방식 시민 단체들, 규제 혁신 전부 좌절시키나 중국에 추월당한 삼성 스마트폰, 다음 차례는 반도체 ▲ 중앙일보 = 한반도 평화와 북핵 운명을 짊어진 남북 정상 김병준의 국민성장론, 좀 더 보완하고 내용 가다듬어야 쌍용차 해고자 복직…이젠 극한 노사 투쟁은 사라지길 ▲ 한겨레 = ‘한반도 운명’ 짊어진 남북 정상의 평양 만남 민주, ‘열번 더 집권’보다 실력으로 국민 믿음 얻으라 정부의 ‘집값 담합’ 강경 대응, 불가피하다 ▲ 한국일보 = 남북 정상, 3일간 나눌 진솔한 대화에 한반도 운명 달렸다 주택공급 대책 발표일 정해 놓고 대립하는 국토부와 서울시 국민 부담과 혜택, 국가재정 간 절충점 필요한 국민연금 개선 ▲ 디지털타임스 = 평양회담, 비핵화 이행 실질적 成果 나와야 국민연금, 신뢰 회복ㆍ전문성 강화 화급하다 ▲ 매일경제 = 3차 남북정상회담 北 비핵화 실질적 진전을 기대한다 대북제재 속 기업인 방북, 남북경협 논의 신중해야 낡은 규제로 환자 편익ㆍ일자리 기회 모두 날린 왕진시장 ▲ 서울경제 = 北비핵화 물꼬 틀 실질적 조치를 기대한다 OLED까지 뻗친 중국의 기술빼가기 보고만 있을건가 쌀 직불금 퍼주기로는 농업 경쟁력 강화 어렵다 ▲ 전자신문 = KB금융 도전, 금융IT 성공사례되길 10기가 시대에 맞는 SWㆍ콘텐츠 키우자 ▲ 파이낸셜뉴스 = 평양 정상회담, 비핵화 돌파구 되길 9ㆍ13 부동산 대책 벌써 땜질인가 ▲ 한국경제 = 北의 진정한 변화 이끌어내는 반전의 정상회담 기대한다 정치권의 ‘성장 논쟁’, 더 치열하게 해보라 일자리 창출력 日의 8분의 1…노동개혁 더 늦춰선 안 된다 ▲ 건설경제 = 정상회담 방북단에 건설인사도 함께 했어야 ▲ 신아일보 = 정상회담 ‘평화 교두보’ 돼야 ▲ 아시아투데이 = 남북정상회담, 북ㆍ미 비핵화협상 돌파구 되길 금리인상 문제, 정치권이 훈수할 일 아니다 ▲ 이데일리 = 오늘 세계의 눈길이 평양으로 쏠린다 그린벨트 해제는 마지막 수단이어야 ▲ 일간투데이 = ‘실질적 비핵화’ 힘써야 할 평양 남북정상회담 의료윤리 추락, 끝은 어디인가

국제사법재판소에 제재 가능성 ‘엄포’…美·이스라엘 조사 문제삼아미국의 親이스라엘 행보 가속…볼턴 «미국은 항상 이스라엘 편» 헤일리 대사는 북미 간에 «어렵고 민감한 회담(협상)»이 진행되고 있지만, 북한에 대한 제재를 완화하는 것을 시작하기에는 «적절하지 않은 때»(wrong time)라고 강조했다. 헤일리 대사는 «러시아가 왜 (과거) 11차례나 대북제재 결의에 찬성하고 물러서는 이유가 무엇이냐»면서 «우리는 그 해답을 안다. 러시아가 (그동안) 속여왔고, 그들은 이제 잡혔다»고 말했다. 헤일리 대사는 러시아가 자국산 석탄 수출을 위해 북한과 철도를 연결하고, 궁극적으로는 한국으로까지 연장하기를 희망하고 있다면서 «북한의 군사 프로그램을 위한 자금조달 활동을 해온 북한 요원의 추방을 러시아가 거부하고 있고, 또한 그의 모스크바 은행계좌 차단 요구도 거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헤일리 대사는 올해 선박 간 이전 방식으로 북한에 연료를 제공한 148건을 추적했다고 말했다.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현대중공업과 현대일렉트릭, 현대건설기계, 현대미포조선은 송고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현대중공업과 현대일렉트릭, 현대건설기계, 현대미포조선은 송고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현대중공업과 현대일렉트릭, 현대건설기계, 현대미포조선은 송고 About First REIT First REIT is a real estate investment trust listed on the Main Board of the SGX-ST since 2006. It is a healthcare real estate investment trust which invests in a diversified portfolio of income-producing real estate and/or real estate-related assets in Asia that are primarily used for healthcare and/or healthcare related purposes. As at the date of this announcement, based on public information, First REIT has 20 properties comprising 16 located in Indonesia, three in Singapore and one in South Korea.▲ 윤석재씨 별세, 윤소윤(포시즌스 호텔 홍보팀장)씨 부친상 = 17일, 신촌세브란스 병원 장례식장 11호, 발인 19일 오전 9시. ☎ 010-3339-9925 (서울=연합뉴스) 송고»미국에 동의 구해야…국내 정쟁 가능성»(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정의당 김종대 의원은 19일 «남북정상이 비핵화에 대해 상당한 수준의 합의를 하더라도 합의문에 명기하기 어려울 수 있다»고 전망했다. 국방 전문가인 김 의원은 MBC 라디오에 출연해 «상당한 수준의 의견 접근이나 대화가 있다고 해도 큰 방향성만 공개하고 나머지는 그 내용을 갖고 미국에 가서 설명하고 동의를 구해야 하는 상황»이라며 이같이 내다봤다. 김 의원은 «합의된 내용을 기정사실화 해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압박하는 모양새가 될 경우 한반도 정세가 어려워질 수 있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비핵화에 관한 공을 트럼프 대통령에게 양보하려 할 것»이라고 관측했다. 그는 «북한이 핵물질이 어디에 얼마나 있는지 핵탄두는 어디 있고 원자로는 어떻게 되고 있는지 다 목록으로 만들어 신고하면 참 좋겠다는 생각이 들고 불가능하지 않다고 본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그것을 다 공개하기는 어려울 것이고 이 때문에 국내에서 정쟁이 발생할 수 있다»며 «(남북정상이) 좋은 합의를 해도 국내에서 곧바로 정치적으로 뒷받침이 되지 않고 정쟁의 대상으로 휘말리는 부분을 청와대에서 제일 걱정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마스의 조달 및 지속가능성 최고 담당자(Chief Procurement and Sustainability Officer)인 배리 파킨(Barry Parkin)은 «상품과 관련해 사용되는 대부분의 농업재료는 공급망의 혁신적인 변화가 있어야 한다. 재료들의 원산지가 불분명하고 거래 기반으로 형성된 가격으로만 구매되는 상품들의 시대는 사실상 끝나고 있다는 생각이다»고 전했다. 자료 제공: 일본 문화청미디어예술제 실행위원회(Japan Media Arts Festival Executive Committee) 1차전 때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출전한 골키퍼 송범근, 수비의 핵심 김민재 없이 완패한 전북은 이날 두 선수가 돌아온 가운데 최전방 공격수 아드리아노를 중심으로 공세에 나섰다. 전반 11분 아드리아노가 골문을 열어젖히며 반격의 신호탄을 쐈다. 굵은 빗줄기 속에 이후에도 전북의 공세가 계속됐지만, 수원이 효과적으로 방어하며 전북이 한 골만 따라붙은 채 전반전이 끝났다. 그러나 전북은 후반 6분 만에 이승기의 오른쪽 프리킥을 최보경이 절묘한 헤딩골로 연결해 다시 추격에 불을 지폈다. 최강희 전북 감독은 이후 이동국과 김신욱을 연이어 교체 투입해 승부수를 띄웠고, 후반 26분 김신욱의 세 번째 골까지 터져 4강 진출 팀은 안갯속에 빠졌다.

고속도로를 이용할 경우 대전당진간고속도로→예산수덕사 나들목→예산 방면→국도 송고나당 연합군에 나라 잃은 민초들 봉기…’의병운동’의 뿌리 대만 누리꾼, 자살 동기된 문장의 IP추적, 베이징으로 밝혀내(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 쑤치청(蘇啓誠) 대만 주일 대표부 오사카 사무처 처장이 지난 14일 자살한 이유가 중국 베이징(北京) 인터넷주소(IP)의 누리꾼이 올린 가짜 글 때문이었다고 대만 빈과일보 등 대만 언론이 16일 보도했다. 하지만 자율신경계의 반사 작용이 적절하게 일어나지 않으면 기립성저혈압이 발생한다. 뇌에 혈액 공급이 잘 안 되면서 어지럼증이나 실신으로 이어지는 것이다. 기립성저혈압의 전체 유병률은 최소 9%에서 최대 34%로 추정치가 다양하지만, 신경이나 혈관이 노화된 노인만 보면 유병률이 41∼50%로 치솟는다. 이 질환은 빈혈, 발열, 설사가 주요 원인이다. 이외에 며칠간 음식 섭취를 제대로 못 해 탈수가 발생했을 때도 기립성저혈압이 잘 생긴다. 뇌졸중, 파킨슨병 및 척추 손상과 같은 뇌신경 질환이나 당뇨병도 기립성저혈압과 관련이 있다. 알코올, 혈압약, 전립선약 및 정신질환 치료 약제들 또한 기립성저혈압을 일으킬 수 있다. 물론 원인 불명인 경우도 있다. 무더위도 기립성저혈압에 악영향을 미친다. 기온이 올라가면 수분이 부족해지고 우리 몸은 열기를 방출하기 위해 혈관을 확장하는데, 혈관 확장과 더불어 땀이 배출되고 혈액의 흐름이 약해져 혈압이 내려가기 때문이다. 실제로 고대 안암병원 순환기내과 주형준 교수팀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통계치(2016년)를 분석한 결과를 보면 2월에 1천214명이었던 기립성저혈압 환자가 8월에는 1.9배인 2천253명으로 증가했다. 이 질환은 병원 테이블에 환자를 눕힌 상태에서 테이블을 일으켜 세우면서 혈압과 심박동수의 변화 및 증상을 관찰하는 방식으로 진단한다. 몇 분 동안 누워서 충분히 안정을 취했다가 빨리 일어선 다음 1분 간격으로 3∼5분 동안 팔의 혈압을 측정한다. 누웠을 때의 혈압에 견줘 수축기 혈압이 20mmHg 이상, 이완기 혈압이 10mmHg 이상 떨어졌을 때 기립성저혈압이라고 본다. 최근 보라매병원 연구팀(순환기내과 김학령 교수, 장경민 간호사)이 기립성저혈압 환자로 선별된 240명을 대상으로 분석해 ’2018 아시아태평양 심장학회’에 발표한 결과에 따르면 199명(82.9%)이 일어선 지 1분 이내에, 33명(13.8%)이 일어선 지 3분 이내에 각각 혈압이 떨어졌다. 단지 8명 만이 일어선 지 5분이 지났을 때 혈압이 감소했다.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영국과 유럽연합(EU) 간 브렉시트(Brexit) 협상 진척의 가장 큰 걸림돌이었던 아일랜드-북아일랜드 국경 문제와 관련해 EU 측이 영국 측 입장을 수용한 양보안을 준비 중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영국 일간 더타임스는 입수한 외교비밀문서 등을 토대로 EU가 아일랜드 국경 문제와 관련해 새 초안을 마련해 회원국 정상들에게 배포할 예정이라고 17일(현지시간) 밝혔다. 초안에는 아일랜드-북아일랜드 간 ‘하드 보더’(hard border)를 피하기 위해 발전된 기술을 활용, 아일랜드 국경에서 통관 및 출입국관리 절차를 최소화하는 내용이 담길 것으로 전해졌다. 이는 그동안 영국 정부 및 브렉시트 강경론자들의 주장을 일부 받아들인 것이다. 구체적으로 EU는 등록된 기업들의 상품은 바코드 스캔 및 전송 등을 통해 선적과 하역 과정을 추적, 별도 통관 절차를 대신하는 방식을 검토 중이다. 이미 스페인과 스페인령 카나리아 제도 사이에 이와 비슷한 방식을 적용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는 양측 간 브렉시트 협상이 아일랜드-북아일랜드 국경 문제에 가로막히면서 진전이 없자 돌파구를 마련하기 위한 조치로 풀이된다. 그동안 영국 본토와 함께 북아일랜드 역시 브렉시트 이후 EU 단일시장과 관세동맹에서 제외되면 과거 내전 시절과 같이 엄격하게 국경을 통제하는 ‘하드 보더’가 부활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돼 왔다. Test takers can now choose the option and time to take IELTS that best works for them. They can also get their results faster, with results typically available between five to seven calendar days after the test has been completed. 류 애널리스트는 정부의 송고»2008년 부동산 불황 재현될 가능성은 작아» (서울=연합뉴스) 유현민 기자 = 한국신용평가는 19일 주택경기가 하강국면에 진입했으며 지방 주택경기 침체는 장기화할 것이라고 진단했다. 류종하 수석애널리스트는 이날 오후 여의도 신한금융투자에서 열린 한신평 하반기 건설산업 신용 세미나에서 «주택가격이 서울만 국지적 강세를 보이고, 입주물량 부담이 큰 지방은 이미 주택가격과 수효가 저하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서울에 쏠린 주택수요는 지방의 투자수요를 흡수하고 정부 규제를 촉발해 사업환경을 저하하는 요인»이라며 «주택경기 호황은 이제 끝났고 실적은 저하 추세가 예상된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이제 신규 공급 속도를 조절하면서 진행 중인 주택사업에 대한 선 투입 자금을 회수할 시기»라며 «그래도 2008년의 부동산 시장 불황이 재현될 가능성은 작다»고 예상했다. 그는 «2008년과 비교할 때 지표가 그리 나쁘지 않다»면서 «주택경기 하강으로 사업물량은 호황기보다 줄겠으나 주택 노후화와 신축 아파트에 대한 수요로 급격하게 위축될 가능성은 제한적»이라고 설명했다. 류 애널리스트는 주택경기 하강국면이 본격화했음에도 서울 부동산 시장이 강세를 보이는 원인으로 우선 공급 부족을 꼽았다. 그는 «2015∼2017년 주택공급(준공 기준) 중 약 37%가 아파트»라면서 «이는 서울 주택 중 아파트가 차지하는 비중(45%)에 비해 부족한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풍부한 유동성과 다주택자 규제도 또 다른 원인»이라며 «다주택자 규제로 위험이 낮은 서울 부동산 시장 내 수요가 커졌다»고 덧붙였다.

김정은 «핵무기 없는 평화의 땅 노력 확약»…남북정상 공동기자회견 / 연합뉴스 (Yonhapnews) 2020년 하계올림픽을 비롯한 국제경기의 공동 출전을 적극적으로 추진하는 동시에 2032년 하계올림픽을 남북 공동으로 유치하는 데 협력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남북은 또 10·4 선언 11주년을 뜻깊게 기념하기 위한 행사들을 의의 있게 개최하고 3·1운동 100주년을 남북이 공동으로 기념하는 한편, 이를 위한 실무적 방안을 협의하기로 했다. 남북 정상은 이번 선언을 통해 판문점선언 이후 남북 당국 간 긴밀한 대화와 소통, 다방면적인 민간 교류와 협력이 진행됐고 군사적 긴장완화를 위한 획기적 조치가 취해지는 등 훌륭한 성과들이 있었다고 평가했다. 또한 민족자주와 민족자결의 원칙을 재확인하고, 남북관계를 민족적 화해와 협력, 확고한 평화와 공동번영을 위해 일관되고 지속적으로 발전시켜 나가기로 했다. 아울러 현재의 남북관계 발전을 통일로 이어갈 것을 바라는 온 겨레의 지향과 여망을 정책적으로 실현하기 위해 노력해 나가기로 뜻을 모았다.평양공동선언…’유관국 참관’ 약속, 美조치 따라 영변 핵시설 폐기용의 명문화남북관계 개선 가시적 성과…군사긴장 완화, 靑 «‘실질적 종전’ 선언»김정은 연내 서울行…문대통령, 평양행 성과 바탕으로 북미 조율 속도 낼 듯北 집단체조 동반관람…20일 백두산 함께 방문하고 2박 3일 방북 일정 마무리(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임형섭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9일 한반도를 핵무기와 핵 위협이 없는 ‘평화의 터전’으로 만들기 위한 세부 실천방안에 합의했다. 어떤 경우에도 무력을 사용하지 않기로 합의하는 등, 전쟁위협 종식과 관련해서도 큰 폭의 진전을 봤다. 특히 김 위원장이 북한 최고지도자로선 분단 후 최초로 연내 방한하기로 하는 등 문 대통령의 2박 3일 평양방문을 기점으로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을 향한 여정이 다시 속도를 내기 시작했다.WSJ «북미 비핵화 협상 교착 타개 겨냥…김정은의 대담한 전략»AP «미국 기대하는 주요 조치에는 못 미쳐»…가디언 «워싱턴 회의론 계속될 것»경기도, 킨텍스서 간담회…킨텍스에 상설전시장 요청(의정부=연합뉴스) 김도윤 기자 = 경기도는 송고 송고»영변 핵시설 폐기 가능성까지 언급»…»美, 양보 조처해야»(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의 한반도 전문가들은 19일(현지시간) 3차 남북정상회담 결과를 상당한 성과라고 평가하면서도 미국이 북한의 양보에 상응하는 화답 조처를 할 지엔 의문을 표시했다. 러시아 과학아카데미 산하 ‘경제연구소’ 아시아전략센터 게오르기 톨로라야 소장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평양 남북정상회담 결과에 대해 «예상보다 더 큰 성과를 냈다»며 «특히 문재인 대통령이 스스로 부과했던 과제를 충분히 이행했다»고 평가했다. 이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동창리 미사일 시험장을 폐쇄하는 것뿐 아니라 예상치 못했던 영변 핵시설 폐기 가능성까지 언급했다»면서 «이는 상당히 건설적이고 긍정적인 것»이라고 분석했다. 심창업 손자 명광(45) 씨는 «내가 2살 때 돌아가신 할아버지가 일제의 고문 후유증으로 중년 나이 때부터 허리가 굽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며 «인터넷을 통해 국가유공자 지정 사실을 알고도 가족관계 증명자료를 찾지 못해 포기할 뻔했으나 아버지의 예전 재직회사 인사기록을 발견해 보훈처에 제출, 뒤늦게 인정받았다»고 말했다. 이처럼 후손들이 유공자 가족관계 증명자료를 일찍 찾지 못한 이유는 혼란한 중국 현대사를 거치며 당시 인구 등록이 제대로 관리되지 않았고, 일제 괴뢰국인 만주국 체제에서 독립운동가로서 신분 노출을 염려해 등록하지 않은 이유일 가능성이 있다고 주 선양 총영사관 측은 추정했다. 심창업 열사 가족은 일본이 만주국 수도로 삼은 창춘(長春·당시 명칭 신징)에 정착해 중국인 지주 밑에서 소작으로 생계를 이어갔다. 하지만 가을 수확철이면 지주에게 과도한 지대를 물어야 한 탓에 정착하지 못하고 유랑하는 신세였다고 후손들은 전했다. 열사 며느리 백영숙(75) 씨는 «시댁 가문은 한국의 명문가 중 하나인 청송 심씨 가문이나 중국에 와서 갖은 고생을 다했다»며 «우리 친정집도 중국인집 일을 거들면서 차츰 땅을 얻어 농사짓고 살았다»고 말했다. 심창업 손녀 명홍(48) 씨는 «두 할아버지가 피땀 흘려 독립운동한 사실을 한국 정부가 인정해 감사드리고 가문의 영광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전수식엔 심창업 아들 용수(75) 씨도 참석해 훈장을 전달받았으나 건강상 문제로 직접 소감을 밝히진 못했다. 임병진 총영사는 «열사들의 희생으로 나라를 되찾은 조국 대한민국과 우리는 후손들에게 뒤늦게나마 훈장을 전하고 감사의 마음을 표시할 수 있게 됐다»며 «두 열사께서도 이 소식을 듣고 기뻐하실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동안 포용 성장이나 임금주도 성장을 시도한 나라는 적지 않다. IMF에 따르면 성장 수단으로 거시경제정책을 주로 썼던 아시아 국가 중 상당수가 포용성장 정책을 도입했다. 캄보디아(2009-2013)는 ‘성장, 고용, 평등 그리고 효율’, 필리핀(2011-2016)은 ‘포용 성장 추구’, 태국(2012-2016)은 ‘평등, 공정하고 행복한 사회’ 등의 정책을 시행했다. 인도네시아(2010-2014)는 포용적이고 공정한 개발전략을 도입했고, 말레이시아(2011-2015)는 40%의 저소득 가구 생활개선을 목표로 포용적 개발계획을 채택했다. 이런 정책들의 결과에 대한 평가는 아직 나오지 않은 듯하다.

자유한국당은 민주당의 주장에 강경하게 맞섰다.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비핵화의 실질적 조치는 이행되지 않는 상황에서 우리 정부만 비준동의안을 국회에 제출한 만큼 단호한 입장을 가지고 대처해 나가겠다»고 결의를 다졌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천문학적인 비용이 드는 비준동의안을 날치기로 처리하려 하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민주당과 한국당은 바른미래당이 제시한 ‘선(先) 결의안 채택, 후(後) 비준동의안 처리’라는 중재안에 대해서는 눈길도 주지 않았다.»대북제재 풀 비핵화 조치 기대했으나 실질적 내용 못 찾아»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 바른미래당은 19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발표한 평양공동선언에 대해 «비핵화를 위한 철저한 실무협상이 돼야 할 남북정상회담이 요란한 행사밖에 보이지 않는 잔치로 변질됐다»고 비판했다. 김삼화 수석대변인은 이날 서면 논평에서 «국제사회의 대북제재를 풀게 할 즉각적인 비핵화 조치를 기대했으나 합의문에서 이와 관련된 실질적인 내용을 전혀 찾아볼 수 없었다»며 이같이 밝혔다.(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경남 창원시는 용지호수공원 내 보트형 레저시설인 무빙보트 이용객이 3만명을 돌파했다고 27일 밝혔다. 아울러 우리 사회에서는 표피적 공정분배도 제대로 안 되는 경우가 있는데, 이에 대한 개선에도 나서야 한다. 예를 들어 재벌 3∼4세가 부당한 일감 몰아주기나 불법적 탈세 등으로 경영권을 승계하는 일이 있다. 맡은 업무는 비슷한데, 정규직이라는 이유로 비정규직보다 임금을 더 많이 받는 사업장도 적지 않다. 국회의원이 특수활동비 명목으로 국민의 세금을 마구 쓰기도 한다. 젊은 나이에 고시에 패스했다는 이유로 내내 권력을 누리더니 퇴직 무렵에 낙하산을 타고 공기업 CEO로 내려오는 일도 흔하다. 정치권 주변을 맴돌다 집권에 기여했다면서 민간업체의 한 자리를 탐내고 이를 도와주는 권력자들도 있다. 송고싱크탱크 «부족 간 분쟁, 보코하람보다 더 큰 안보 위협»(나이로비=연합뉴스) 우만권 통신원 = 나이지리아 중부지방에서 부족 간 충돌이 발생해 지난주부터 1주일새 19명이 사망하고 가옥 백여 채가 불에 탔다고 AFP 통신이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나이지리아 중부 플래토 주(州)에 있는 바라킨 라디에서 지난달 28일 농경 부족과 목축부족 간 충돌이 발생해 8명이 목숨을 잃은 데 이어 3일에는 인근 로판뎃 드웨이 두 지역에서 11명이 총에 맞아 숨졌다고 현지 경찰이 전했다. 또, 첫 번째 충돌로 12명의 부상자가 발생했으며 두 번째 충돌에서는 95채의 가옥이 불타고 310마리의 가축이 도난당했다고 경찰 대변인이 밝혔다. 플래토주에서는 지난 수년간 유목 부족과 농경 부족 간 물과 초지를 두고 벌이는 보복성 충돌이 종족과 정파, 그리고 종교적 분쟁으로 발전하고 있다. 지난 6월에는 유목민들이 바라킨 라디에 있는 11개 마을을 공격해 200여 명의 농경민이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대변인은 그러나 두 곳에 대한 공격을 감행한 범인들이 ‘총을 든 정체불명의 괴한들’이라고만 밝히고 현장에 보안병력이 추가로 배치됐다고 말했다. 사이먼 라롱 플래토 주지사는 두 사건을 비난하고서 피해를 당한 부족들에게 보복 공격을 자제하라고 경고했다. 주지사는 «그것(보복 공격)은 공격자들이 원하는 바 즉, 유혈로 어둡던 암흑의 과거로 돌아가는 결과를 낳을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싱크탱크 국제위기그룹(ICG)은 지난 7월 자원을 두고 벌이는 국내 분쟁이 나이지리아 정부에 보코하람보다 더 위협적인 안보위협으로 다가오고 있다고 경고했다. 나이지리아 중부지역에서는 부족 간 분쟁으로 작년 9월 이후 지금까지 최소 1천 500명이 숨진 가운데 사망자 대부분은 올 상반기에 목숨을 잃었다. ICG는 이 지역에서 30만 명 이상이 집을 잃었다며 폭력이 해당 지역을 불안정한 상태로 이끌 수 있으며 내년 2월로 예정된 선거에 악영향을 끼칠 수 있다고 우려했다. The Expo showcased fishing, processing, trading and shipbuilding companies, equipment manufacturers, government agencies and trade associations. Visitors tasted products, took part in a video tour of leading Russian companies, experienced an interactive tunnel and took part in a 3D presentation «120 Years of Russia’s Fishing Industry.» ※ 지난 1월 취임한 오석근 영화진흥위원회 위원장은 한국영화아카데미 출신으로, ‘네 멋대로 해라’(1991) ’101번째 프로포즈’(1993) 등의 영화를 감독했다. 부산국제영화제가 출범한 1996년부터 1999년까지 부산국제영화제 사무국장을 지냈으며, 2010년부터 2016년까지 부산영상위원회 운영위원장, 2016년부터 2018년까지 부산국제영화제를지키는시민문화연대 공동대표로 활동했다. 송고»뉴 코리아 시네마 주도할 신인 감독들의 활약 기대»"남북한 복원 고전 영화 전 세계인들에게 보여주고 싶어»

지난 4일(남미 현지시간) 니콜라스 마두로 베네수엘라 대통령 암살 시도에 드론이 동원되면서 드론이 살상무기로 이용될 수 있음을 보여줬다. 당시 마두로 대통령 암살 공격에 이용된 2대의 드론에는 각 1kg의 C4가 탑재된 것으로 알려졌다. C4는 흔히 액션영화에서 특공대원들이 적진에 침투해 중요 시설을 파괴하기 위해 건물 기둥 등에 붙이는 폭약이다. 군사 전문가들은 드론을 벌떼처럼 군집으로 운용하면 전장에서 엄청난 파괴력을 가질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군집드론은 수십 개의 드론을 군집 형태로 운용하는 신무기 개념에 속한다. 여기에는 AI 기술과 군집 운용 기술이 적용된다. (인천=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재미동포 1.5세 한나 김(한국 이름 김예진·35)씨가 15일 국내 6·25 전쟁 참전비를 돌며 평화를 기원하는 7일 간의 여정을 시작했다. 한나 김씨는 이날 오전 인천시 중구 월미도 자유공원에 세워진 맥아더 장군 상륙 기념비 앞에 헌화하며 ‘기억하라 727′ 프로젝트 출정식을 열었다. 이 프로젝트는 6·25 전쟁과 정전협정일(1953년 7월 27일)을 기억하자는 취지로 김씨와 한인 1.5세 청년들이 모여 기획했다. 김씨는 지난해 1월부터 26개 국과 미국 50개 주를 이어 돌며 참전용사 300여 명을 만났다. 한국 출정식은 3번째 여정이다. 그는 월미도 출정식을 시작으로 다음 날 경기도 파주·동두천·연천의 6·25 참전 기념비를 찾아 헌화한다.(보은=연합뉴스) 보은군은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주최한 ’2018 대한민국 가장 신뢰받는 CEO 대상’ 시상식에서 정상혁 군수가 정도경영 부문 대상을 받았다고 19일 밝혔다.»비핵화 조치 관련 남북간 ‘미국 만족할 최저 수준’ 합의 가능성»"남북, 유엔제재 상황서 최선 결과 도출…中, 군사위협 해소 높이 평가할 것» — 난민 문제는 어떻게 풀어가야 하나. ▲ 난민을 무조건 막으려 하면 안된다. 대규모 난민 유입을 우려하는 이들이 많은데, 지리적으로 우리나라는 유럽처럼 많은 난민이 밀려 들어오기 어렵다. 난민들은 영구적으로 우리나라에 정착하기를 바라지 않는다. 고국에서 박해받을 일이 하루빨리 사라져 되돌아가기를 바랄 뿐이다. 그때까지 우리가 피난처를 제공해야 한다. 현행 난민법도 개정해야 한다. 난민 신청, 심사, 보호 과정에서 허술한 부분이 많다. 난민신청자와 인정자가 누려야 할 권리를 보다 구체적으로 명시해야 할 필요가 있다. 세계시민으로서 더 적극적인 난민정책을 펼쳐야 한다.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중국의 한 고위 관리가 공개 석상에서 미국이 자국의 전 제품에 관세를 부과해도 큰 문제가 생기지 않을 것이라면서 자신감을 피력했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팡싱하이(方星海) 중국 증권관리감독위원회 부주임은 송고 — ‘류경식당 종업원 집단 탈북’이 남북관계의 변수로 작용하기 시작했다. ▲ 남북뿐 아니라 국제적 사안으로 커졌다. 북한이 지속해서 국제사회에 문제를 제기하고 종업원 송환을 요구해왔다. 토마스 오헤아 킨타나 유엔 특별보고관이나 피터 마우러 ICRC 총재가 이 문제의 본질을 파악하고 해결 방안을 찾으려고 우리나라를 방문했다. 국제사회가 유심히 지켜보고 있다. 북측 보도에 따르면 북한적십자회는 «우리 여성공민들을 지체 없이 가족의 품으로 돌려보내는 것으로써 북남관계 개선의 의지를 보여주어야 한다»고 주장한다. 북한은 종업원 송환이 이루어지지 않으면 남북 이산가족 상봉이 차질을 빚을 수 있다고 압박한다. 기획 탈북 의혹은 모처럼 화해 분위기가 조성된 남북관계를 해칠 수도 있다. 어물쩍 넘길 일이 아니다. Over 10,000 organisations trust and accept IELTS as a secure, valid and reliable indicator of true to life ability to communicate in English for education, immigration and professional accreditation purposes. 충칭시 우롱 지구 위원회 홍보부는 “건강한 중국, 산과 바다가 어우러진 충칭, 아름다운 우롱”이라는 주제로 열리는 이번 대회가 “관광+스포츠+문화”를 통합 발전시키려는 우롱 지구의 중요한 시도라고 전했다. 해상의 완충구역 범위도 동해 80㎞, 서해 135㎞에 달한다. 서해에는 남측 덕적도 이북에서 북측 남포 인근 초도 이남까지의 수역이다. 동해에는 남측 속초 이북에서 북측 강원도 통천 이남까지 해상이 완충구역으로 설정됐다. 이들 해상 완충구역에서는 포사격과 해상 기동훈련이 중지된다. 북한 강령반도와 해주 일대에 설치된 해안포의 포구 덮개와 포문 폐쇄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 이 완충구역을 기동하는 남북 함정과 경비정은 함포의 포신에 덮개를 씌우도록 했다. 특히 서해에서는 백령도와 연평도 등 서북도서 뿐 아니라 북방한계선(NLL)도 이 완충구역에 들어간다. 남북이 이번 합의를 제대로 준수한다면 NLL 인근 수역으로 남북 함정이나 경비정의 기동훈련은 중지되고, 해병대의 서북도서 방어 K-9 등 포사격 훈련도 못하게 된다. 이에 국방부는 «NLL 일대의 일상적인 경계작전 및 어로보호 조치 등은 현행대로 유지된다»면서 «서해에서 발생 가능한 위협에 대해서는 기존과 동일한 수준의 대비태세는 유지된다»고 강조했다.

BBC방송에 따르면 유럽의회는 망명 신청자들을 지원하는 변호인들과 활동가들을 범법자로 만드는 헝가리의 새로운 법령 등 이민정책을 협의하고 제재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EU집행위가 수개월전에 폴란드에 대해 유사 절차에 착수한 적이 있지만 유럽의회가 EU헌법에 해당하는 리스본조약 7조를 근거로 헝가리에 대한 제재권한 행사에 나서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어서 주목된다. 하지만 헝가리가 유럽의회의 징계절차 논의에 문제점이 많다며 강력히 반발하고 나서 격론이 예상된다. 특히 빅토르 오르반 헝가리 총리는 유럽의회 징계에 맞서 직접 100쪽이 넘는 반론 서류 뭉치를 흔들어보이며 반박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오르반 총리와 헝가리 집권 여당 피데스 당은 유럽의회가 내세우고 있는 혐의들은 이미 오래전에 해결된 것들이라고 주장한다. 헝가리 장관들과 친정부 매체들도 유럽의회의 이런 움직임이 피데스 당에 대한 마녀사냥식 여론몰이에 지나지 않는다며 강력 반발하고 있다. 유럽회의론자인 오르반 총리는 올해 초 선거에서 반(反)이민 공약을 내세우며 재선에 성공했다. 피데스 당은 의회 의석 3분의 2를 차지했다. 오르반 총리가 헝가리 내에서는 지지를 얻고 있기는 하지만 그의 정책을 보면 그가 EU의 가치를 존중하지 않고 있음을 알 수 있다는 게 유럽의회의 판단이다. 유럽의회 한 위원회는 헝가리 정부가 망명 신청자를 돕는 변호사나 인권운동가들을 범죄자로 몰아가는 새 법률을 통과시켰다고 지적했다. 이런 가운데 제재 절차를 개시하려면 유럽의회 의원 751명 기운데 3분 2의 동의를 얻어야 하지만 12일로 예정된 투표결과가 어떻게 나올지 불투명한 상황이다. 징계절차가 통과된다고 하더라도 그 과정은 매우 더디게 진행될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Media Contacts: Todd Fogarty or Aduke Thelwell KEKST todd.fogarty@kekst.com or aduke.thelwell@kekst.com + 1 212 521 4800 박근혜 대통령은 당시 기공식 축사를 통해 «오늘 경원선을 다시 연결하는 것은 한반도의 아픈 역사를 치유하고 복원해 통일과 희망의 미래로 나아가는 출발점이 될 것»이라면서 «더 나아가 경원선은 ‘유라시아 이니셔티브’를 통해 우리 경제의 재도약과 민족사의 대전환을 이루는 철길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송고 (서울=연합뉴스) 권훈 기자= 한국여자프로골프( 송고최근 두달 동안 상금 4억6천여만원 초강세…13일 개막 올포유 챔피언십 출전 송고»김정은 서울 방문 약속도 대화국면 지속시키기 위한 측면 있다»"핵리스트 제출·검증 언급없어…미국의 대응이 초점 될 듯»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일본 언론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9일 평양정상회담에서 동창리 엔진 시험장 영구폐쇄 등에 합의한 데 대해 «북미협상 정체를 타개하기 위해 비핵화를 향한 진전을 보여줄 필요가 있었기 때문»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도 일본 언론은 이날 발표된 평양 공동선언이나 남북 정상의 공동기자회견에서 북한의 핵 리스트 제출이나 검증에 대해서는 언급이 없다는 점이 향후 북미협상 재개 등의 변수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교도통신은 해설 기사를 통해 «김 위원장의 핵시설 폐기 의사 표명은 북미협상이 파탄에 빠지는 것을 피하기 위해서는 비핵화를 향한 진전을 보여줄 필요가 절박해졌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통신은 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협상에 나서도록 해야 한다는데 남북 정상의 이해가 일치했다»며 «김 위원장의 서울 방문 합의도 대화국면을 지속시키기 위한 측면이 있다»고 지적했다. 통신은 «북한은 지금까지 핵실험장 폐기나 미사일 발사 중지 등 자발적 조치를 하고 미국에 종전선언 등 상응한 행동을 요구했다»며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이 비핵화가 충분하지 않다며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방북을 취소하는 등 강경 자세를 보이자 북한도 회유책이 필요하다고 판단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하노이·서울=연합뉴스) 김권용 특파원 김효정 기자 = 북한을 탈출해 중국과 라오스를 거쳐 한국으로 오려던 탈북자 송고 이른 아침부터 임진각 관광지를 찾은 시민과 관광객들은 임진각 전망대에서 북측을 바라보며 대통령이 평양공항에 도착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손뼉을 치며 환영했다. 파주시 문산읍에 거주하는 김태현( 송고 포트먼은 «매일 학교에 가는 어린이들과 자녀를 학교에 등교시키는 부모들은 (잦은 총기난사를 보며) 정신적 고통을 느낀다»며 «이는 우리가 미국에서 겪고 있는 일종의 내전이자 테러»라고 말했다. 이스라엘 예루살렘 출신인 포트먼은 «주민들이 오랜 기간 폭력에 노출돼온 지역출신으로서 나는 폭력이 개개인의 심리, 나아가 집단심리에 미치는 영향에 관한 문제에 관심이 많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미국에서 끊이지 않고 일어나는 학교 총기난사에 대해 «불행하지만, 우리가 경험하고 있는 현상»이라고 덧붙였다. 포트먼은 이번 영화에서 어린 시절 끔찍한 학교 총기난사 사건을 겪고 살아남은 여주인공 ‘셀레스트’ 역을 맡았다. 영화는 셀레스트가 희생된 학우들을 추모하는 노래를 부른 것을 계기로 가수로서의 커리어를 쌓아나가 팝 디바로 성장하는 모습을 다룬다. 연출과 각본을 맡은 브레이디 코벳 감독은 «우리는 불안의 시대를 살고 있고, 그어느 때보다 잠들 수 없는 밤들을 보내고 있다»면서 «이 영화는 우리가 그동안 겪어내야 했던 사건들에 대한 시적 반추»라고 밝혔다. 포트먼와 주드 로가 주연한 ‘복스 룩스’는 올해 베네치아 영화제의 경쟁 부문 후보에 올라 있다. 송고

◇ 대상 어종 대표 어종으로는 외래어종인 배스를 손꼽을 수 있다. 다른 생태계 유해 동·식물과 달리 이들은 정부에 의해 1973년 정식 도입된 어류다. 당시 먹을 것이 없어 단백질 부족에 시달리는 국민의 영양 보충을 위해서 도입된 것. 그러나 이들은 곧 생태계 최상위층을 형성하게 됐고 넘볼 어류가 존재하지 않게 됐다. 그러나 그들은 특유의 향 탓에 ‘식용 어류’로도 사랑받지 못하면서 애물단지 신세가 됐지만, 루어낚시 대상어로서는 꾸준히 사랑을 받아왔다.(파주=연합뉴스) 노승혁 기자 = «이번 남북정상회담을 계기로 하루빨리 통일이 이뤄졌으면 좋겠습니다.» ◇ 김은주 교수는 연세의대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에서 석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스탠퍼드대학교 의과대학 정신과에서 연수했다. 현재 연세대학교 강남세브란스병원에서 소아청소년 정신의학 분야 진료를 맡고 있으며, 대외적으로는 대한소아청소년정신의학회 교육수련위원회, 학술 위원회에서 활동 중이다. 송고소아 ADHD 50% 성인까지 이어져…»치료 놓치면 사회문제 유발»성인 ADHD 85% 우울증·공황장애 동반…»조기 진단·치료 중요»(서울=연합뉴스) 김은주 강남세브란스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 김길원 기자 = #. 서울 강남에 사는 중학교 3학년 A군(15)은 언젠가부터 학교 성적이 크게 떨어졌다. 공부보다 게임에 집중한 탓이다. 집에서는 가족과 거의 대화가 없어졌고, 사소한 일에 짜증을 내는 것은 물론 불쑥 욕을 하기도 했다. 학교 선생님은 수업 시간에 딴생각만 하고, 공부할 의욕이 하나도 없어 보인다며 사춘기가 온 것 같다고 했다. 집에서는 주변 정리나 시간 관리가 되지 않아 엄마가 일일이 챙겨야만 했다. 엄마는 «어릴 때부터 다소 산만하고 많이 꼼지락거린다는 지적을 받기는 했지만, 머리가 좋아 학교 성적이 크게 떨어지지는 않았다»고 떠올렸다. ‘크면 나아지겠지’ 하는 생각에 그동안 병원도 멀리했다. 그런 엄마가 견디다 못해 A군을 데리고 병원을 찾았다. 심리평가 결과 전형적인 ADHD(주의력 결핍·과잉행동장애)였다. 우울, 낮은 자존감 등의 정서적인 문제와 함께 주의력이 떨어진 상태였다. A군에게 약물치료를 시작했다. 이후 얼마 되지 않아 A군의 집중력이 눈에 띄게 좋아졌으며, 수업 태도도 개선됐다. 성적이 올라 성취감을 느끼면서 예전보다 게임 시간도 줄고 자기 관리가 가능해졌다. 자신감이 높아지면서 짜증도 줄었다. A군은 요즘 성실하게 고등학교 진학을 준비 중이다. (보령=연합뉴스) 보령해양경찰서는 가을철 낚싯배 안전사고 예방과 해양 안전문화 정착을 위해 다음 달 14일까지 낚싯배 5대 안전 위반행위를 집중 단속할 계획이다. 낚싯배 5대 안전 위반행위로는 ▲ 구명조끼 미착용 등 기초 안전질서 위반 행위 ▲ 영업구역(시간) 위반 ▲ 음주운항 ▲ 항내 과속 운항 ▲ 낚싯배 불법 증·개축 등이다. 이번 특별단속은 경비함정·파출소·해상교통관제센터(VTS) 및 관할 지자체와 합동 단속반을 편성해 주요 출·입항 지역과 취약 시간대 위주로 단속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보령해경 관계자는 «바다낚시 성어기를 맞아 안전 위반행위 특별단속을 통해 불법행위를 근절해 해양 안전문화가 정착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미중 무역분쟁에도 지난 8월 우리나라의 대중, 대미 수출은 각각 20.8%, 1.5% 증가했다. 그러나 관세 대상 품목 규모가 지금의 4배인 2천억달러로 증가하면 우리나라가 받는 영향도 커질 수밖에 없다는 관측이 나온다. 미중 무역분쟁이 우리 수출에 미치는 영향이 당장 눈에 두드러지게 드러나지 않더라도 시간이 지나면서 누적될 수 있으며, 무엇보다 미중이 전쟁을 멈출 기미를 보이지 않는다는 것이다. 이번에 새로 관세를 부과한 품목만 5천745개라 정확한 영향 평가가 매우 어렵다는 것도 문제다. 문병기 무역협회 수석연구원은 18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이제는 영향이 제한적이라고 단정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중국이 반격하면 미국이 아직 관세를 부과하지 않은 품목에 또 관세를 부과할 텐데 이런 확전 양상 자체가 매우 큰 리스크»라고 말했다. 안덕근 서울대 국제대학원 교수는 «미국의 중국에 대한 통상보복이 계속 수위를 높여가는 게 걱정»이라면서 «이렇게 되면 우리 기업으로서는 향후 경영전략이나 투자계획을 세우기가 어렵고 경영 불확실성이 굉장히 커지게 된다»고 지적했다. 정부도 무역전쟁 확산을 면밀히 모니터링하며 대응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이날 오전 긴급대책회의를 개최했으며 오는 20일 업종별 단체, 수출지원기관과 함께하는 ‘민관 합동 실물경제 대응반회의’에서 업계 영향과 대응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Photo – https://photos.prnasia.com/prnh/20180918/2240902-1 James Yang President of Honor Indonesia (on the left) and Chris Feng Global CEO of Shopee Group (on the right) announcing the price of Honor 9i in Indonesia

Several advanced features reduce hands-on time for Histotechs, helping prevent errors. RFID technology facilitates coverslipper autostart and displays the number of slides left to coverslip until exhaustion; the reagent management system’s proprietary fill-level scan system ensures stain reproducibility; and the unique color-coded rack application starts individual protocols automatically when racks are inserted. Additionally, the coverslipper’s unique broken-glass detector sensor removes and transfers broken coverslips for improved safety. (서울=연합뉴스) 황희경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9일 3·1 운동 100주년을 남북이 공동으로 기념하기로 합의함에 따라 어떤 사업이 가능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3·1 운동 100주년 공동기념사업은 대통령직속 3·1 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사업추진위원회가 중심이 돼 추진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7월 3일 위원회 출범식 당시 «위원회에서 남북이 공동으로 할 수 있는 사업까지 구상해 달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위원회는 이달초 열린 2차 전체회의에서 남북이 공동으로 협력할 수 있는 기념사업을 발굴하고 한반도 평화 분위기 확산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공동 기념사업으로는 3·1 운동 공동 기념행사와 학술회의, 체육행사, 안중근 의사 유해 발굴, 남북 대학생 한반도 평화·역사 대장정 등 다양한 사업이 거론되고 있다. 위원회는 먼저 3·1 운동 100주년 기념식과 남북교향악단 협연 등 부대행사를 민족 공동행사로 치르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남북이 판문점에서 공동 출정식을 연 뒤 각각 독립운동 발원지를 순회하며 3·1 만세운동을 재연하는 릴레이 행사도 염두에 두고 있다. (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고상민 기자 = 여야 3당 대표와 북한 고위급 인사들의 면담이 불발 하루 만인 19일 재성사됐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정의당 이정미 대표는 이날 오전 9시 50분께 만수대의사당에서 김영남 상임위원장과 안동춘 최고인민회의 부의장, 최금철 조선사회민주당 중앙위 부위원장과 만나 면담했다. 전날 남측의 일정 착오로 발길을 되돌려야 했던 북측 인사들은 이날도 만수대의사당 접견실에 먼저 나와 기다리는 배려를 보였다. 이들은 접견실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한 뒤 회의장으로 이동해 약 50분간 대화를 나눴다. 이 자리에서 여야 대표는 연내 남북 국회회담 개최와, 아울러 3·1 운동 100주년 행사 공동 개최도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면담에 앞서 이정미 대표는 김영남 상임위원장에게 민주노동당이 고군분투하던 시절을 담은 고(故) 노회찬 전 원내대표의 저서 ‘힘내라 진달래’와 추모객들이 만든 책갈피, 정의당 로고가 새겨진 만년필 등을 박스에 넣어 선물했다. 김영남 상임위원장은 모두발언에서 전날 면담 취소를 상기하며 «학수고대의 보람이라는 게 바로 오늘 같은 광경을 놓고 예로부터 쓰던 의사표시라고 생각된다»며 전날 면담 불발에 대해 크게 개의치 않는다는 듯한 의사를 전달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수진 기자 = 청와대가 국회 의장단과 여야 5당 대표에게 문재인 대통령의 평양 방문에 동행해달라고 거듭 요청했지만, 의장단과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은 3차 남북정상회담에 참석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문희상 국회의장과 자유한국당 소속 이주영·바른미래당 소속 주승용 국회부의장은 정기국회와 국제회의 참석 등을 이유로 정부의 동행 요청에 응하지 않기로 했다.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과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무용론’을 들어 불참 의사를 표했다. 김 위원장은 남북정상회담에 동행하지 않겠다고 언론에 밝히면서 «과연 정당 대표들이 그렇게 갈 이유가 있는가 싶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판문점 선언 비준동의안 문제부터 걸려 있고, 비핵화 조치에 대한 어떤 진전도 없기 때문에 우리가 가서 할 수 있는 일이 뭐가 있을까 하는 의구심이 든다»고 설명했다. 손 대표도 KBS 라디오 시사프로그램에 출연해 «당 대표, 국회의장이 이런 정상회담에 같이 가는 게 전례가 없었던 것 같다»면서 «여야 당 대표가 가서 뭘 하겠느냐»고 반문했다. 과거 사례에 비춰보면 당 대표와 국회의장이 남북정상회담에 동행한 전례가 없었다는 손 대표의 주장은 사실이다. 한반도 분단 이후 처음 개최된 2000년 6월 남북정상회담 방북 대표단에도 의장단이나 각 당 대표는 포함되지 않았다.

The «International Robotics Industry Exhibition» to be held in Hall 2 of KINTEX Exhibition Center 1 will serve as a venue for the robotics business. Over 200 companies from 20 countries will operate 500 booths to show their industrial robots, service robots, robot parts, smart manufacturing solutions, smart application and software, and drones. 송고(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중국산 제품에 대한 미국의 추가 관세 부과 발표를 앞두고 유럽 주요 증시는 17일(현지시간) 하락했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0.23% 내린 12,096.41로 마감했고,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 40 지수도 0.07% 하락한 5,348.87을 기록했다. 영국 런던 증시의 FTSE100 지수도 0.03% 하락한 7,302.10으로 거래를 마쳤다. 범유럽지수인 Stoxx 50 지수는 0.04% 오른 3,346.11을 기록했다. 종목별로는 정유 기업 토탈(-.0.26%), 헨켈(_2.92%) 등이 약세를 보였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미국이 중국산 제품 2천억 달러에 대해 10%의 관세를 부과하는 방안을 이날이나 이튿날 발표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Video – https://mma.prnewswire.com/media/745991/Mars.mp4 Photo – https://mma.prnewswire.com/media/745988/Mars_Cocoa_Harvest_Cote_d_Ivoire.jpg Photo – https://mma.prnewswire.com/media/745989/Mars_Vanilla_Preparation_Centre_Madagascar.jpg 임 실장은 «북쪽도 상당히 적극적인 의사가 있다»고 전해 남북이 이미 합의에 가까운 의견접근을 본 게 아니냐는 관측까지 낳았다. 그동안 이산가족 상봉은 북한이 대남협상의 지렛대로 활용한 탓에 중단과 재개가 반복됐다. 그랬던 북한이 이산가족 문제 해결에 적극적이라고 하니 이번 정상회담에 거는 기대가 커진다. 이번 회담에서 이산가족 문제에 관한 큰 틀의 합의가 이뤄지면 남북의 적십자를 창구로 후속접촉을 통해 이를 구체화할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최근 개소한 남북연락사무소도 이산가족 문제 해결을 위한 남북 간 실무접촉 창구로 활용하는 방안도 생각해볼 수 있다. 짐을 내려놓고 인사를 하니 반갑게 맞이한다. 캐나다 토론토 출신의 영어강사란다. 캐나다에선 나무장작을 따로 사지 않고 이런 식으로 직접 나뭇가지를 모아 해변에 불을 피운다 했다. 작은 텐트를 재빨리 세팅하니 거의 10여 분 걸렸다. 역시 아웃도어에서 경험만큼 중요한 건 없나 보다. 할 일도 딱히 없고 해서 나무 모으는 걸 도왔다. 해변에서 요리할 예정이란다. 음 캠핑을 하러 왔는데 버너가 아니라 모닥불로 요리한다? 역시 아웃도어 종주국다운 모습이다. 2년 전 20대 국회는 출범하면서 ‘일하는 국회’를 약속했다. 뻔지르르한 다짐을 다 믿은 건 아니었지만, 후반기 국회 시작 후 한 달이 넘도록 원 구성조차 하지 못하는 국회를 목격하는 것은 대단한 유감이다. 세상은 빠른 속도로 변화하는데, 어쩜 여의도 정치는 이렇게도 변하지 않는지….광주 고려인마을 형성…동포·시민단체·지자체 함께 정착 지원 (광주=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국내에 거주하는 우즈베키스탄 노동자들을 지원하는 우즈베키스탄 고용노동부 한국주재사무소가 12일 광주에 문을 열었다. 우즈베크 정부가 수도권이 아닌 광주에 사무소를 연 배경에는 광주 고려인마을이 큰 역할을 했다. 광주 외국인 근로자 문화센터를 운영하던 이천영 새날 학교 교장과 고려인 3세인 신조야 고려인마을협동조합 대표 등을 주축으로 2005년 광산구 월곡동 일대에 고려인공동체가 설립됐고 이후 많은 고려인 동포들이 이곳에 정착했다.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미국이 무역협상 재개를 제안하는 한편 2천억달러 규모의 중국 제품에 관세를 부과하는 ‘강온전략’을 구사하는 데 대해 중국은 19일 미국의 노림수는 이미 간파했다며 아무런 효과가 없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미국이 추가 관세부과 계획 발표 이후 무역협상 재개 결정은 중국 측에 달려있다고 밝힌 데 대해 평론을 요구받고 이같이 답했다. 겅 대변인은 «미국이 ‘공’은 중국 측에 있다는 태도를 보인 것은 처음이 아니다»라며 «미국이 한편으로 큰 소리로 대화를 부르짖고, 한편으로 제재의 몽둥이를 휘두르는 행태는 이미 미국의 ‘노림수’가 됐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런 미국의 노림수에 대해 중국은 이미 다 간파하고, 아무런 동요도 하지 않는다»면서 «미국의 위협과 공갈, 편취 등은 중국에 아무런 효과가 없다»고 강조했다. 겅 대변인은 미국은 지난 6월 2∼3일 윌버 로스 미 재무장관이 방중해 무역협상을 하기 이틀 전 5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관세를 부과했고, 8월과 9월에도 똑같은 방식을 사용했다면서 세 번에 걸친 실제 사례를 들기도 했다. 겅 대변인은 이어 «우리는 앞으로도 자체 타임테이블과 로드맵에 따라 흔들림 없이 개혁개방을 추진하고, 합법적이고 정당한 권익을 수호할 것»이라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중미 무역협력의 본질은 상호 공영으로 이를 위해 이견이 있어도 두려워하지 않고 평등과 신뢰, 상호존중을 바탕으로 대화를 해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송고헤일리 美대사 주장 반박…»美가 안보리 자국 통제하에 두려해»(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 외무부가 19일(현지시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대북제재위원회의 활동을 러시아가 방해했다는 미국의 비난을 공식적으로 반박하고 나섰다. 외무부는 이날 공보실 명의의 논평을 통해 지난 17일 안보리 회의에서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 대사가 러시아의 대북 제재 체제 훼손을 조목조목 거론한 사실을 상기시키며 이는 근거 없는 억지 주장이라고 반박했다. OUE Limited 소개 싱가포르증권거래소(Singapore Exchange Securities Trading Limited) 메인 보드에 상장된 OUE Limited(SGX-ST: OUE)는 아시아와 미국의 좋은 입지에 위치한 부동산 포트폴리오를 보유한 다각화된 부동산 소유, 개발 및 운영업체다. OUE는 상업, 환대, 소매 및 주거 부문에서 랜드마크 자산을 개발하고 관리해온 자사의 브랜드와 입증된 전문지식을 활용함으로써 자사 사업을 꾸준히 확장하고 있다. 2017년 3월, OUE는 상장된 통합 건강관리 서비스 & 시설 공급업체 OUE Lippo Healthcare Limited(전 International Healthway Corporation Limited)를 인수하고, 건강관리 부문으로 자사의 포트폴리오를 확장했다. OUE는 여러 가지 특징적인 부동산에 투자하고, 이를 향상시키는 핵심 전략을 바탕으로 견고한 반복 수입 기반 및 개발 수익과의 균형을 특징으로 하는 포트폴리오를 개발하는 데 전념한다. 그 목표는 장기적인 주주 가치 증대다. OUE는 OUE Hospitality Trust와 OUE Commercial Real Estate Investment Trust의 후원사다. 뉴로트라이브·원더풀 라이프·한 손에 잡히는 생명윤리(서울=연합뉴스) 이웅 기자 = ▲ 우리는 차별하기 위해 태어났다 = 나카노 노부코 지음. 김해용 옮김. 일본의 뇌과학자가 학교, 직장, 집단에서 반복되는 차별과 집단 괴롭힘의 원인을 분석했다.[경기도재난안전본부 제공] 소방당국은 반도체 세정에 쓰이는 불산이 공장 내부에 보관돼 있던 사실을 확인하고, 반경 800m 이내에 있는 주민들을 대피시켰다. 불산은 피부에 닿으면 심각한 화상을 입히고 상온에서 기체 상태로 눈과 호흡기에 들어가면 신체 마비나 호흡 부전 등을 일으키는 매우 위험한 산업용 화학물질이다. 한강유역환경청이 현장 주변 대기질을 측정했으나 불산은 검출되지 않았다. 화성시청은 긴급재난문자를 발송, 화재 상황을 주민들에게 알리기도 했다. 오후 5시 현재 불길은 거의 잡힌 상태다. 이 불로 현재까지 파악된 인명피해는 없으나 연면적 4천300여㎡ 규모의 공장 1개 동 전체가 탔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진화가 완료되는대로 공장 내부에 혹시 인명피해가 없는지 다시 살필 예정이며, 화재원인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문화일보 = 文ㆍ金회담 성패, 核리스트 신고ㆍ검증 확약에 달렸다 ‘한반도 유일 합법정부’ 삭제한 통일교육 교재의 反逆性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장관’ 후보, 결함 너무 많다 ▲ 내일신문 = 부동산정책보다 토지개혁이 필요한 때 ▲ 헤럴드경제 = 경기의료원 수술실 CCTV, 의료계 확산 촉매돼야 만시지탄 은산분리완화 처리, 규제혁신 출발점되길»다른 학생과 충돌 후 범행»…현장서 검거, 집에선 무기 다수 발견(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네덜란드 로어몬트에 있는 한 직업학교에서 14일(현지시간) 이 학교에 다니는 학생이 학교 건물 안팎에 수 발의 총을 쏴 자칫 많은 사상자가 발생할 뻔했으나 교사들의 현명한 대처로 부상자 한 명 없이 종결됐다고 현지 언론이 15일 보도했다. 네덜란드 방송인 NOS를 비롯한 현지 언론 보도에 따르면 지난 14일 오전 8시 30분께 네덜란드 남부도시 로어몬트에 있는 직업학교(KEC)에서 이 학교에 다니는 16세 소년이 총기를 들고 등교해 학교 건물 안팎에 수발의 총을 발사했다. 하지만 다행히 학생들이나 학교 관계자들 모두 총탄에 맞지 않았다. 교사들은 경찰이 출동할 때까지 이 10대 학생과 계속해서 대화하려고 했고, 몇 분 후 경찰관들이 학교에 도착해 학교 건물 밖에서 이 소년을 제압한 뒤 체포했다. 경찰은 검거한 소년을 대상으로 구체적인 범행동기 등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 이번 사건에 대한 조사를 진행 중인 경찰은 총격 학생이 다른 학생과 학교에서 충돌이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NOS 보도에 따르면 학교 측은 이번 사건에 대한 입장을 밝히기를 거부했다. 한편, 경찰은 체포된 학생의 집을 수색한 결과 공기권총과 두 개의 칼, 자귀 등 다수의 무기가 발견됐다고 밝혔다. CRRC Sifang 엔지니어링 부문 Deputy Chief인 Ding Sansan은 신세대 열차에 대해 “경량화는 더 나은 에너지 효율을 달성하기 위한 매트로 빌딩 개념”이라며 “탄소섬유는 이용 가능한 최첨단 소재이며, CETROVO가 이 기술을 멋지게 흡수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차체, 대차 프레임, 운전석 장비 캐비닛 모두 탄소섬유 복합재료로 제작됐기 때문에 열차에 더 가볍고 새로운 기능을 위한 더 많은 공간이 생겼다”라고 설명했다.

Revolution– Show to be held at KINTEX, Korea from October 10 to 13, 2018 미르섬에는 백제 저잣거리 풍경을 보여주는 공간을 조성하기로 했다. 금강에는 기존 유등 이외에 해상강국 백제를 상징하는 대형 황포돛배를 추가로 설치한다. 공주시는 지난달 송고 아울러 저자는 이인상 회화를 이해하는 개념으로 ‘본국산수’를 제시한다. 본국산수는 화가가 본국의 산수를 그린 그림을 의미하며, 풍경을 친견했는지는 중요하지 않다. 저자는 «본국산수화는 진경산수화에 내포된 강한 민족주의적 함의는 떨어 버리되 자국의 산수를 대상으로 한 그림을 범주화함으로써 최소한의 주체적 시각을 담보한다»며 «이 개념은 동아시아 미술사 속에서 한국미술사의 다채로운 흐름을 주체적으로 읽어내는 데에도 도움이 된다»고 주장한다. 그는 또 이인상 회화가 중국 안휘파(安徽派) 영향을 받았다는 통념에 대해서도 실증적 근거가 부족하다고 강조한다. 회화를 소개한 1권은 1천16쪽, 서예를 모은 2권은 1천288쪽으로 총 2천304쪽 분량이다. 가격은 권당 10만원. (세종=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과학벨트)의 기초연구 성과를 사업화하는 세종시 장영실과학기술지원센터가 19일 문을 열었다. 이날 열린 개소식에는 이춘희 시장, 서금택 시의회 의장, 최교진 교육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정병선 연구개발정책실장, 지역주민 등 150여명이 참석했다.IT/과학 본문배너 세종시 조치원읍 옛 세종시청 용지에 자리한 센터는 지하 2층·지상 10층, 건물면적 1만749㎡ 규모로 건립했다. ‘사이언스 비즈(SB) 플라자’란 이름의 사업으로 2016년 12월 착공해 지난 7월 31일에 준공했다. 재계 관계자는 «이 부회장은 최 회장이 보아오포럼 이사직을 추천해 물려줄 만큼 각별히 아끼는 재계 후배라고 알고 있다»고 말했다. 재계에서는 최 회장이 2007년 북한을 방문한 경험이 있는 만큼 방북이 처음인 이 부회장에게 경험담을 들려주지 않았겠냐는 관측이 나온다.(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유럽연합(EU)의 행정부 격인 집행위원회는 18일 독일의 자동차 제조업체인 BMW와 다임러, 폴크스바겐 그룹이 자동차 배기가스를 줄이는 기술을 경쟁적으로 개발하거나 출시하지 않기로 불법 담합한 의혹이 있다며 이에 대한 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앞서 이달 7일 테헤란에서 열린 러시아·이란·터키 정상회의에서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은 이들립에서 휴전을 시행하자고 제안했으나,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은 대테러전이 우선순위라며 휴전을 거부했다. 차우쇼을루 장관은 터키정부가 여전히 휴전 합의를 도출하고자 노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들립에서 대(對)테러전에 기꺼이 협력하겠다고 말해, 러시아·시리아군의 제한적인 군사작전은 용인한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청주=연합뉴스) 유의주 기자 = 산림청은 19일 충북 청주시 국립상당산성자연휴양림에서 전 직원을 대상으로 ‘제1회 드론 활용 경진대회’를 개최했다. 이번 대회는 드론(무인비행장치)을 산림 분야에 활용해 업무 효율성을 높이고 직원들의 드론 운용 능력을 향상하기 위해 마련됐다. 대회 경진 과제는 드론을 산림사업 현장과 접목할 수 있도록 산림 병해충 예찰, 산불 화선 탐지 등으로 구성됐다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가수 션과 배우 정혜영 부부가 전 세계 가난으로 고통받는 어린이들을 위한 자선 바자회를 연다고 소속사 송고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이 격화하면서 북한의 비핵화를 위한 중국의 노력이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송고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남북정상회담 개최에 이어 예정된 북미정상회담을 계기로 한반도 안보 환경이 화해 무드로 급변할 조짐을 보이자 군이 그간 설계해 놓은 군사력 건설 방향을 고칠지, 아니면 그대로 밀고 나갈지 고민에 빠졌다. 특히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통해 ‘완전한 비핵화’라는 대타협을 이룰 경우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 대응에 초점이 맞춰져 있는 우리 군의 ’3축체계’의 대폭 수정이 불가피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국방부가 애초 완성된 ‘국방개혁2.0안’을 11일 청와대에 보고해 재가를 받을 계획이었으나, 토론식의 보고로 방향을 튼 것도 이런 고민이 반영된 결과로 풀이된다. 남북정상회담을 계기로 변화 조짐이 있는 남북관계를 반영해 국방부가 수립한 개혁안이 수정될 여지를 고려한 것이다. ‘국방개혁2.0안’에 포함된 ‘공세적 작전개념 수립’을 비롯한 한국형 미사일방어체계(KAMD)·킬체인(Kill Chain)·대량응징보복(KMPR)을 통틀어 지칭하는 ’3축체계’ 또는 ’3K체계’ 분야에서 토론이 집중될 전망이다. 공세적 작전개념 수립이나 3축체계 모두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을 겨냥한 우리 군의 새로운 군사력 건설 방향이었다. 송영무 국방장관이 부임 직후 들고나온 공세적 작전개념은 유사시 최단 시간 내 최소 희생으로 전쟁을 종결한다는 방향에서 만들어지고 있다. 북한이 가질 수 없는 첨단 전력을 확보해 북한이 최소 한 달 이상 전쟁을 지속할 수 없을 정도의 새로운 작전개념을 만들겠다는 것이다. 송 장관은 작년 12월 8일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열린 전군 주요지휘관 격려 오찬에서 «한국형 3축 체계를 조기에 구축하고 유사시 최단 시간 내 최소 희생으로 전쟁을 종결할 수 있는 새로운 작전수행 개념을 발전시키겠다»고 보고한 바 있다. 올해 들어 북한이 유화적인 태도를 보이면서 한반도 안보 국면이 새로운 양상으로 전개되자 송 장관은 공개적으로 공세적 작전개념을 거론하지 않고 있다. 군내에서는 이 작전개념 수립 작업이 보류된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KAMD는 북한이 보유한 2천여 기의 각종 미사일과 새로 개발한 중장거리 탄도미사일,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등을 발사했을 때 탐지, 추적해 요격하는 작전개념이다. 지상의 패트리엇(PAC-2·PAC-3) 미사일과 중거리 대공유도무기(철매-2)를 비롯한 이지스 구축함의 대공미사일(SM-2), 앞으로 개발할 장거리 지대공유도무기(L-SAM) 등으로 구성된다. PAC-3는 하층방어체계를 담당하는 미사일로 마하 3.5~5의 속도로 고도 30㎞에서 ‘직접 타격(hit-to-kill)’이 가능하다. 명중률 90%로 공중에서 요격된 미사일로 인한 파편 피해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철매-2는 올해부터 실전에 배치될 예정이다. 또 L-SAM은 현재 탐색개발에 들어갔다. 철매-2보다 사거리가 4배가량 늘어난 10여 발을 개발하는 데 필요한 총사업비는 9천700억원에 이른다. 경기도 오산에 구축된 탄도유도탄 작전통제소(AMD-cell)와 주한미군의 패트리엇 요격체계 통제소(TMD-cell)를 연결해 유사시 주한미군 전력도 가세한다. 현재 주한미군 제35 방공포여단에는 PAC-2, PAC-3 미사일을 갖춘 패트리엇 2개 대대가 배치되어 있다. 킬체인은 북한의 미사일을 탐지 추적하는 작전개념이다. 고고도 무인정찰기 글로벌호크와 오는 2023년까지 5기를 확보할 군 정찰위성이 이 개념을 구현하는 대표적인 전력이다. 2023년까지 킬체인과 KAMD 구축을 위한 예산만 16조5천억원이 필요하다.

틀린 말들은 아니다. 그러나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우리 자신을 보호할 수 있는 국력을 스스로 갖춰야 한다는 점이다. 외교 관계로는 우리를 지키는 데 한계가 있기 때문이다. 한국처럼 작은 나라가 어떻게 그것이 가능하냐고 반문하는 사람들이 있다. 그렇지만 13세기 몽골은 인구 100만 명 안팎의 작은 나라이면서도 유럽까지 정복했다. 만주족이 인구 1억 명의 중원을 흡수하고 청 제국을 건설했는데, 그 당시 그들의 인구는 100만 명이 안 됐다. (영암=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밭일 마치고 마을로 돌아가다가 참변을 당한 ‘영암 버스사고’ 피해 할머니들이 산업재해를 인정받았다. 송고 (영암=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밭일 마치고 마을로 돌아가다가 참변을 당한 ‘영암 버스사고’ 피해 할머니들이 산업재해를 인정받았다. 송고 (영암=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밭일 마치고 마을로 돌아가다가 참변을 당한 ‘영암 버스사고’ 피해 할머니들이 산업재해를 인정받았다. 송고(서울=연합뉴스) 홍정규 기자 = 오렌지라이프[079440]는 블록체인(분산원장) 플랫폼을 자체 개발, 다음달부터 모바일 보험증권 발급에 도입한다고 19일 밝혔다. 오픈소스 기반의 이 플랫폼은 계약 조건을 블록체인에 기록, 조건이 충족되면 자동으로 계약이 실행되는 ‘스마트 계약’을 손쉽게 개발·배포할 수 있고, 개인정보 분리 보관·파기가 가능하도록 구현됐다고 설명했다. 또 블록체인 네트워크 참여자(노드) 권한 관리가 쉽고, 최신 컨테이너 가상화 기술 ‘도커’를 적용했다. 오렌지라이프는 모바일 보험증권 정보를 블록체인에 저장해 위·변조를 막고 진본 여부를 확인할 계획이다. 이 플랫폼을 통한 전자문서 확대, 금융권 공동인증과의 연계 등도 추진한다. –임시정부의 이념적 지향은. ▲ 민주주의다. 임시정부가 출범하면서 민주공화제가 확립됐고, 그것이 한국 민주주의의 뿌리가 됐다. 1944년 마지막으로 개헌한 임시정부의 헌법인 대한민국 임시헌장 서문에는 대한민국의 정신을 ‘자유, 평등, 진보’라고 규정하고 있다. 이것이야말로 한국 독립운동이 지향한 기본 가치다. 독립운동가들이 꿈꾸었던 ‘자유, 평등, 진보’가 과연 오늘날 대한민국에서 제대로 이루어지고 있는가, 그들이 목숨을 바쳐가면서까지 이루려고 했던 세상, 더 많은 사람이 자유롭고, 더 많은 사람이 평등하게 사는 세상을 만드는데 우리 후손들이 얼마나 기여하고 있는가 생각해야 한다. Computer-delivered IELTS will not replace paper-based IELTS but rather offer a choice in delivery and more availability.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오는 송고’친중국 대통령’ 재선 유력…»중국경제 의존 심해질 듯»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옛 국군기무사령부에서 부대원들에게 사이버 댓글공작을 지시한 혐의(직권남용 권리행사 방해)로 기소된 영관장교 송고 김 위원장은 «오늘 문재인 대통령이 평양시민 앞에서 뜻깊은 말씀을 하시게 됨을 알려드린다»면서 «오늘의 이 순간 역시 역사에 훌륭한 화폭으로 기록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나와 문재인 대통령은 북남관계 발전과 평화 번영의 여정에서 또 하나의 새로운 이정표가 될 소중한 결실을 만들어냈다»면서 «평양시민 여러분. 문재인 대통령에 다시 한번 뜨겁고 열렬한 박수를 보내주시기 바란다»는 말로 박수를 유도했다. 소개를 받은 문 대통령은 자리에서 일어나 오른손을 흔들어 화답했다. 김 위원장과 악수한 문 대통령은 연단에 서서 준비한 인사말을 읽어 내려갔다.조병옥 군수 «원점에서 새 출발»(음성=연합뉴스) 심규석 기자 = 충북 음성군이 설성문화제와 청결고추축제, 인삼축제 등 그동안 해오던 축제를 전면 정비한다.1930년대 초 첫 채굴…한때 전국 은 생산량 60% 차지은값 상승 타고 최대 호황 누리다 경영난으로 폐광 본사 소재지 시카고 청년 지원 위해 200만弗 쾌척…내년부터 세계로 확대 (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미국 시카고에 본사를 둔 세계 최대 패스트푸드 체인 ‘맥도날드’가 청년 취업 문제 해결에 힘을 보태기로 했다. 22일(현지시간) 경제전문매체 ‘시카고 비즈니스’와 USA투데이 등에 따르면 맥도날드는 고용 장벽에 마주한 시카고 지역 청년들의 취업 준비를 돕기 위해 총 200만 달러(약 22억 원)를 지원할 계획이다. 맥도날드는 ‘청년 기회’(Youth Opportunity) 이니셔티브로 이름 붙은 이 프로그램을 내년부터 전세계로 확대, 2025년까지 총 200만 청년의 취업 기회를 제고한다는 목표다. 맥도날드의 시카고 청년 취업 지원금 200만 달러 가운데 100만 달러는 도시 남부와 서부 저소득층 밀집지역 청년들의 직업 훈련을 돕는 지역 사회단체들이 나눠 받게 된다. 젊은 노동자들이 전문 기술을 익혀 양질의 일자리를 가질 수 있도록 한다는 취지다. 나머지 100만 달러는 시카고 시립대학들과 함께 새로운 견습생 프로그램 ‘시카고 지역 미래를 위한 기술’(Skills for Chicagoland’s Future)을 운영하기 위한 자금으로 투입된다. 기초 수준 기술직 직원을 찾는 고용주와 연수생을 연결시켜주는 프로그램이다. 맥도날드는 이 파일럿 프로그램을 통해 시카고 청년 4천 명의 고용 장벽을 낮출 수 있다고 기대했다. 올 가을부터 40명의 학생에게 비즈니스 준학사 학위 과정을 제공할 예정이며, 학위 수여자들은 맥도날드를 비롯한 레스토랑의 관리직을 보장받는다. 맥도날드는 «유럽 프랜차이즈점들과 함께 2025년까지 총 4만3천 명에게 견습생 프로그램을 제공할 예정»이라면서 이와 별도로 맥도날드 프랜차이즈이자 라틴 아메리카 최대의 패스트푸드 레스토랑 운영 기업인 ‘아르코스 도라도스’(Arcos Dorados)가 기존 프로그램을 통해 최대 18만 명의 청년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부연했다. 유엔 국제노동기구(ILO) 고용정책국장 석티 다스굽타는 «전 세계적으로 6천400만 명이 실업 상태»라며 «청년 취업 문제는 엄청난 일이고, 국가 전체에 영향을 미친다. 맥도날드의 새로운 이니셔티브는 사회·경제적 혜택이 상대적으로 적은 지역의 청년들에게 특히 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평했다.

(이스탄불·카이로=연합뉴스) 하채림 노재현 특파원 = 시리아에서 러시아 군용기가 이스라엘군의 작전 여파로 격추되는 돌발상황이 벌어져 복잡한 시리아 전선에 미칠 영향에 국제사회의 이목이 쏠린다. 이번 사태로 러시아, 이스라엘의 긴장감이 고조됐지만 양국 정상이 전화통화를 하는 등 자제하는 모습을 보여 사태가 확산되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18일(다마스쿠스 현지시간) 러시아 국방부에 따르면 시리아에서 러시아 군용기 일류신(IL)-20이 시리아 방공미사일 S-200을 맞고 격추됐다. 시리아군이 이스라엘 전투기 작전을 차단하려다 아군 군용기를 맞춘 것이다. 러시아 정부는 오발의 주체인 시리아군이 아니라 이스라엘에 모든 책임을 돌리면서, 이스라엘군의 행위를 ‘적대적 도발’로 규정했다. 더 나아가 세르게이 쇼이구 국방장관은 «우리는 그러한 행위에 무대응으로 넘어가지 않을 것»이라고 말해 보복 조처를 시사했다. 러시아의 강경한 어조에 이스라엘은 이례적으로 작전의 경과를 밝히며 수습에 애쓰는 모습이다.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에게 전화를 걸어 러시아 군용기 추락을 위로했다고 타임스오브이스라엘 등 이스라엘 언론이 전했다. 네타냐후 총리는 러시아 군인들의 사망에 슬픔을 나타내고 이번 사태의 책임이 시리아에 있다고 주장했다. 앞서 이스라엘군은 이날 성명을 내고 러시아 군용기 승무원의 죽음에 ‘비통’함을 표현했다. 또 17일 밤 시리아 서부 라타키아에 있는 무기 제조시설이 이란의 뜻에 따라 레바논 무장정파 헤즈볼라로 수송을 앞두고 있었고, 이스라엘군은 이를 저지하려고 전투기를 보내 공습을 단행했다고 설명했다. 이스라엘이 공습 사실과 동기를 이처럼 소상하게 공개하는 것은 매우 이례적이다. 구호가 난무하는 소란스러운 길을 따라 야스쿠니신사 영내에 들어서자 군복을 차고 장총을 든 노인들이 거수경례를 하고 있었다. 자신을 92살이라고 밝힌 한 노인은 엄숙한 표정으로 행인들을 꾸짖었다. 평화헌법을 지키려는 사람들을 ‘평화 바보’라고 욕하던 그는 «당장 헌법을 뜯어고쳐라»고 소리를 질렀다. 군복을 입은 한무리의 남성들은 참배객들 바로 옆에서 무리를 짓고 서서 아베 총리가 직접 야스쿠니신사에 참배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남성들은 «아베 총리는 여기 와서 정정당당히 앞에 서서 만약 전쟁이 일어난다면 다시는 지지 않겠다고 결의를 맹세해야 한다»고 외쳤다. 이날 기자가 야스쿠니신사에 간 오전 11시께 참배를 위해 줄을 선 사람들은 600~700명이나 됐다. 한 줄에 10여 명씩 늘어선 참배객들이 만든 줄은 100m를 훌쩍 넘겼다. 신사 내에는 군복을 입고 일장기를 흔들며 개헌과 전쟁을 외치는 우익들이 활보했지만, 대부분의 참배객은 일본 어느 유원지를 가도 쉽게 볼 수 있을 법한 평범한 시민들이었다. 극우들의 외침이 ‘보통’ 일본인들 사이에도 스며든 것이다. 26일 미국 인간생물학 저널(American Journal of Human Biology) 5월호 논문에 따르면 순천향의대 생리학교실 이정범 교수팀은 한국에 연수, 학업차 방문한 아프리카인 41명(평균 나이 29.6세)과 한국인 36명(평균 나이 28.5세)을 대상으로 무더위에 노출됐을 때의 체온, 땀 배출량 등의 땀샘 운동성 반응을 비교했다. 조사에 참여한 아프리카인의 국적은 나이지리아, 탄자니아, 세네갈, 가나, 케냐, 차드 등이었다. 연구팀은 조사 참여자 모두에게 섭씨 43도의 뜨거운 물에 30분 동안 다리를 담그는 반신욕을 하게 한 다음 체온을 측정했다. 뜨거운 물에 담그기 전의 평균 체온은 한국인이 36.34도, 아프리카인이 36.14도였다. 하지만 뜨거운 물에 담그고 나자 한국인의 체온은 0.69도 상승한 평균 37.03도까지 올랐지만, 아프리카인은 이보다 낮은 0.42도가 올라 36.56도에 머물렀다. 피부 온도도 체온만큼은 아니지만 뜨거운 물에 담그기 전후 모두 아프리카인이 한국인보다 낮았다. 또 아프리카인은 한국인보다 땀이 발생하기까지 걸리는 시간이 더 길었고, 땀 분비량과 전신의 땀 손실량도 적었다. 연구팀은 이런 결과가 열대지역에 사는 아프리카인이 평균 체온과 안정 시 기초대사량(BMR)이 한국인보다 낮기 때문으로 봤다. 이게 땀샘의 땀 분비 활동(sudomotor activity)을 줄이는 원인이 됐다는 설명이다. 이 중에서도 기초대사량은 생명을 지키는 데 필요한 최소한의 에너지로, 평균 체온을 유지하는 역할을 한다. 외국의 한 연구는 더운 날씨에 사는 사람이 추운 날씨에 사는 사람보다 더 적은 기초대사량을 보인다고 보고한 바 있다. 또 다른 연구는 기초대사량이 적은 게 더운 환경에서 낮은 체온과 내열성 모두를 유지하는 데 유리하다고 밝히기도 했다. 온열질환 전문 생리학자인 이정범 교수는 «열을 받아 맺힌 땀이 피부에서 떨어진다는 것은 열이 있는 상황에 잘 적응하지 못했음을 의미한다»면서 «아프리카 사람들이 체온이 낮고, 땀 분비량이 상대적으로 적은 건 열순응(heat acclimatization)을 통한 효율적인 땀 분비 반응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교수는 폭염에 건강을 지키는 요령으로 야외활동 후 찬물에 10분 이상 배꼽 아랫부분을 담그라고 권고했다. 이를 통해 몸에 쌓인 ‘축열’을 밖으로 내보낼 수 있다는 것이다. 또 더위로 갈증이 유발되기 전부터 물을 마셔야만 온열질환을 예방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북미 협상국면, 작년보다 훨씬 부드러울 듯 올해도 북핵, 북한 문제가 가장 주목된다. 지난해에는 북미 간에 극도의 긴장이 연출됐지만, 올해는 지난 6월 북미 첫 정상회담 이후 협상 국면이 지속되고 있는 상황에서 양측 모두 ‘절제’된 모습 속에서 상대의 양보를 압박하는 장으로 활용할 것으로 관측된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 간의 싱가포르 첫 정상회담 이후 미국은 비핵화를 위한 실질적 조치를, 북한은 종전선언과 제재완화 등을 요구하면서 북미협상은 진전을 보지 못하고 있다. 유엔 안보리의 대북제재와 관련, 북한의 실질적 조치가 있을 때까지 제재를 지속해야 한다는 미국과 제재완화 및 해제를 요구하는 북한, 중국, 러시아 간의 치열한 신경전이 벌어질 수도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유엔총회 연설에서 «미국은 엄청난 힘과 인내가 있지만 미국과 동맹을 방어해야만 한다면 우리는 북한을 완전히 파괴하는 것 외에 다른 선택이 없을 것»이라며 초강경 발언을 쏟아냈고, 이에 북측 대표로 참석한 리용호 외무상은 «미국이 선전포고한 이상 미국 전략폭격기들이 설사 우리 영공 계선을 채 넘어서지 않는다고 해도 임의의 시각에 쏘아 떨굴 권리를 포함해 모든 자위적 대응권리를 보유하게 될 것»이라고 위협했다. 북측은 올해 유엔총회 수석대표로 리용호 외무상을 등록했으며, 일반토의 연설은 29일로 잡혀있다. 북미정상회담 이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유엔총회 참석 가능성과 이를 계기로 한 종전선언 여부가 주목을 받아왔지만 현재로서는 이번 유엔총회 개막 기간 실현 가능성은 쉽지 않다.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특사단을 이끌고 평양에 다녀온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지난 6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이달 말 유엔총회 방문과 관련한 논의가 있었느냐’는 질문에 «9월 유엔총회에서 남북미 정상회담은 실현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밝힌 바 있다. 다만 문 대통령은 18∼20일 평양을 방문해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정상회담을 할 예정이고, 김정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낸 친서에서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를 요청했고, 이미 조율하는 과정에 있다고 백악관이 지난 10일 밝힌 바 있어 유엔 무대에서의 남북미 정상외교에 대한 기대는 여전히 가시지 않고 있다. 문 대통령도 평양에서의 남북 정상회담 논의 결과를 토대로 유엔총회 무대에서 일반토의 연설, 한미정상회담 등을 통해 북미 간 협상 진전을 촉진하는 외교전을 펼칠 것으로 전망된다. 산업화와 민주화 중 한국의 진짜 실력은 민주화다. 민주화야말로 순수 우리 실력으로 이룬 과업이다. 한국인의 민주화 의지, 독재에 무릎 꿇지 않는 용기는 민주주의가 덜 여문 아시아 국가들에 모범 사례다. 개발도상국에서 민주화가 진행되면 경제 성장 속도가 떨어진다. 개발독재를 지속할 수 없기 때문이다. 그러면 등장하는 게 고성장이 가능했던 권위주의 시절에 대한 향수다. 민주 정부에는 경제 실력이 없다는 프레임이 씌워진다. 독재로 달성한 산업화는 진짜 실력이 아니다. 지금 한국이 산업을 고도화하지 못하는 건 그 증거이기도 하다.▲ 경향신문 = 아파트 따라 가격 뛰는 다가구주택 ‘세금 사각’ ▲ 서울신문 = «경기 이미 하강»… 성장 엔진은 규제 혁신 ▲ 세계일보 = 일자리 사라진 조선소 폐허로 변한 주변 동네 ▲ 조선일보 = 공무원 확 늘리고 통계조작… 그 정책의 비극 ▲ 중앙일보 = 하위 20% 식당소득 한 달 113만원 줄었다 ▲ 한겨레 = 얼굴뼈 부러졌는데…달려올 보건교사가 없었다 ▲ 한국일보 = 문정인 «김정은, 美 중간선거 전 트럼프에 큰 선물 줄 수도» ▲ 디지털타임스 = 서울 집값 25%↑… 세계 부동산 狂風 ▲ 매일경제 = G2에 낀 韓 ‘미들파워연합’으로 활로 ▲ 서울경제 = 밥그릇싸움에 산으로 간 건물안전법 ▲ 전자신문 = 삼성SDI, 폴더블 스마트폰 핵심소재 OCA 개발 ▲ 파이낸셜뉴스 = 대출받아 투자보다 ‘투기’ 열올린 기업들 ▲ 한국경제 = 공급 후 방치 ’2기 신도시 실패’서 배워라 ▲ 건설경제 = 건설산업 ‘집중 저격’ ‘이재명 리스크’ 확산 ▲ 매일일보 = 공공ㆍ민간건설 분양원가 공개 ‘도미노’ ▲ 신아일보 = 국회에 ‘평양行 공개초청장’ 날린 靑 ▲ 아시아타임즈 = 추석 코앞인데 휘발유 값 연일 ‘고공행진’ ▲ 아시아투데이 = 트럼프의 반색… 北美대화 새 국면 ▲ 아주경제 = 韓ㆍ인니, 인프라ㆍ방산 협력 확대 ▲ 에너지경제 = ‘新북방의 땅’ 야말 LNG 수출량 급증 ▲ 이데일리 = 청년 일자리 없어 난리 中企 일손 못구해 비명 ▲ 일간투데이 = ‘메르스’ 만난 항공사들 «추석장사 어쩌나» ▲ 전국매일 = 경기지역 아파트 경매시장도 과열 ▲ 경기신문 = «서울 집값 잡으려 왜 우리가 희생»… 성난 민심 ▲ 경기일보 = «난민 오면 떠나겠다» 안산시민의 분노 ▲ 경인일보 = 종합병원 무산 ‘알짜배기 부지’ 십수년째 방치 ▲ 기호일보 = 오리ㆍ괭이갈매기 삶의 터전, 거침없는 개발에 제 모습 잃어 ▲ 인천일보 = ‘경제특구 인천’ … 남북 정상회담 때 못 박자 ▲ 일간경기 = «과천, 베드타운 안돼» ▲ 중부일보 = 아파트값 올리기 ‘담합’ 극성 ▲ 중앙신문 = 아파트값 들썩이자 경매시장 ‘과열’ ▲ 현대일보 = 수도권 산단 공시지가 너무 올랐다 ▲ 강원도민일보 = ’70년 침묵 깨는 침목’ 동해선 철도는 희망이다 ▲ 강원일보 = 메르스 음압격리병실 3년간 절반 확보 그쳤다 ▲ 경남도민일보 = 경부울, 김해신공항 재검토 ‘마지막 승부수’ ▲ 경남매일 = «교육청 조직이 당선자 전리품» ▲ 경남신문 = 주력산업 경쟁력 키우고 미래산업 잠재력 깨운다 ▲ 경남일보 = 진주성, 역사를 만나다 ▲ 경북매일 = 경기지수마다 ‘뚝’… 기업 투자도 ‘뚝’ ▲ 경북연합일보 = 道, 원전해체산업 4대 전략 추진 ▲ 경북일보 = 지자체 인구 늘리기 부작용 많다 ▲ 경상일보 = 울산 시민신문고위원회 본격 활동 ▲ 국제신문 = 만덕터널 20년 묵은 체증 풀린다 ▲ 대경일보 = 포항 송도 해양산업 신도시로 종합개발사업 청사진 나왔다 ▲ 대구신문 = 대구시 ‘청년수당’ 도입 ▲ 대구일보 = 2030년의 대구 4부도심ㆍ5성장거점 ▲ 매일신문 = 원로 예술인 유품, 고물상에 팔릴 판 ▲ 부산일보 = 백사장이 사라진다 ▲ 영남일보 = 黨政 지방분권 고삐…기대반 우려반 ▲ 울산매일 = 메르스 확진 환자와 비행기 동승 ‘일상관찰자’ 울산에도 5명 있다 ▲ 울산신문 = 조금이라도 싼 이자에 밤 새운 서민들 ▲ 울산제일일보 = 울산 경제자유구역 지정 ‘청신호’ ▲ 창원일보 = «경남 발전 여ㆍ야 힘 모아야» ▲ 광남일보 = 광주음악산업진흥센터 ‘주먹구구 운영’ 왜 이러나 사업 잇단 파행… 문화수도 ‘먹칠’ ▲ 광주매일 = 도시철도 2호선 ‘좁혀지지 않는 간극’ ▲ 광주일보 = 한전공대 설립 비용 지자체에 손벌리기? 한전, 글로벌 기업 인재양성 적극 투자를 ▲ 남도일보 = 광주시의회, 의원실 냉방기 구입 예산 집행부에 떠넘기나 ▲ 전남매일 = 도시철도 2호선 공론화 결국 무산 ‘수렁 속으로’ ▲ 전라일보 = 경기불황 장기화 ‘개인 도산’ 다시 증가 ▲ 전북도민일보 = 전북 ‘금융+농생명’ 공공기관 유치 총력 ▲ 전북일보 = 고창-부안 ‘해역 확보’ 총력전 ▲ 호남매일 = 광주 도시철도 2호선 공론화위 무산…장기화 우려 ▲ 금강일보 = ‘메르스 포비아’ … 3년 전과 다를까 ▲ 대전일보 = 與 세종시 행정수도 명문화 강력 의지 ▲ 동양일보 = 세종 ‘KTX세종역’ 신설 여당에 공식건의 ▲ 중도일보 = 국회세종의사당, 집권당 힘 받았다 ▲ 중부매일 = 세종시 ‘KTX역’ 공식 건의…충청권 갈등 ‘격발’ ▲ 충청일보 = 충청 광역단체장 중하위권 ▲ 충청투데이 = «민주당이 만든 세종시… 완성까지 최선» ▲ 제민일보 = 지표 악화…제주경제 ‘경고등’ ▲ 제주매일 = 내장객 60% 급감…제주골프산업 ‘휘청’ ▲ 제주신문 = 14개 분야에 4조 9016억원 투자 ▲ 제주新보 = 2022년까지 4조9016억 투자 ▲ 제주일보 = 道 교통체계 개편 2라운드 ‘시험대’ ▲ 한라일보 = 민선7기 14개분야 115개 정책공약 확정

— 오월천은 노래 가사에 비틀스, 건즈앤로지스 등 전설적인 록밴드를 많이 언급하고 있어요. ‘OAOA’의 가사에는 ‘로큰롤이 영원할 거라 믿어’라는 대목도 있고요. 록이라는 장르에 대한 사랑이 느껴집니다. 대만에선 록 음악이 아직 주류인가요? ▲ (아신) 대만에선 특정한 장르가 인기를 얻진 않아요. 음악 팬들은 다양한 장르를 골고루, 평균적으로 좋아하죠. 또 중화권에서는 가수들이 록 장르를 들고나와 프로모션하는 경우가 많아요. (서울=연합뉴스) 이동경 기자 = 베네수엘라가 초인플레이션과 생필품 부족난 등 극심한 경제위기를 타개하기 위해 취한 극단의 경제 개혁 조치가 재앙적 결과를 나을 조짐이다. 니콜라스 마두로 정권은 지난달 연간 인플레이션이 100만%에 달할 것이라는 우려 속에서 자국 통화인 볼리바르를 10만대 1로 액면절하하고 최저임금을 3천% 인상하는 등 개혁을 단행했다. 미국 워싱턴포스트는 그러나 이러한 근시안적인 개혁은 물가 급등, 매장 폐쇄, 직원 해고와 산업 무력화 등으로 나타나고 있다고 수도 카라카스 현지 취재를 통해 분석한 내용을 16일 보도했다. 마두로가 지난달 개혁 조치를 발표한 뒤 카라카스의 맥도날드 매장에서 ‘빅 맥’ 1개 가격은 3.6달러에 팔리고 있다. 이번에 인상된 최저임금의 5분의 1 수준이다. 베네수엘라 현지 패스트푸드 체인의 한 업주는 직원 1천800명의 3분의 1을 해고하고, 85개 매장 중 15개 매장은 문을 닫아야 할 판이이라고 털어놨다. 만성적인 재료 부족에다가 직원 월급 급등과 제품가 폭등에 따른 불가피한 조치라는 것이다. 이 업주는 «앞으로 어떤 일이 벌어질지 모른다. 하루하루가 폭풍 전야 같다»고 우려했다. 지난달 베네수엘라에서 문을 닫은 맥도날드 매장이 몇 개인지 파악조차 어렵다고 워싱턴포스트는 전했다. 정부는 임금 인상을 보전하려고 제품 가격을 올리면 기업 관리자들을 처벌할 것이라고 으름장을 놓으면서 가격을 통제하고 있지만 이러한 ‘채찍’이 제대로 말을 듣지 않는 정황들이 보인다고 워싱턴포스트는 전했다. 이미 지난 몇주간 130명이 넘는 기업 매니저와 피고용자들이 가격을 올리는 등 ‘투기 혐의’로 정부 당국에 체포됐다. 그러나 정부가 가격을 통제하는 주요 식료품인 닭과 달걀은 슈퍼마켓 선반에 보이지 않는다. 수지가 맞지 않으니 농가에서 대량 생산하기를 꺼리기 때문이다. 현지 컨설팅업체인 에코아날리티카는 지난 8월 베네수엘라의 월간 인플레는 225%로 ‘기록적’이라고 보고했다. 패스트푸드점과 마찬가지로 상공계 각 분야의 사업장들이 최근 며칠간 문을 닫는 곳이 속출했고, 고용주들은 사람을 줄이는 것을 고민하고 있다. Media Contacts: Sanaz Marbley/Devon Zahm JMPR Public Relations, Inc. (818) 992-4353 smarbley@jmpr.com dzahm@jmpr.com ▲ 행정공제회는 19일 서울시 용산구 행정공제회 대회의실에서 한경호 신임 이사장이 취임식을 갖고 본격적인 업무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이날 한 이사장은 «회원 서비스 혁신, 경영 혁신, 윤리 혁신, 조직문화 혁신을 통해 회원 신뢰 기반을 보다 강화하고, 지속적인 자산운용 성과 창출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며 «임기 내 자산 규모 15조 원, 지급준비율 97%, 운용수익률 5.5%, 회원만족도 95점 달성 등 세계 일류 투자기관으로 도약하기 위해 매진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회원들이 행정공제회에 적립하는 기금은 지역주민을 위해 현장에서 발로 뛰며 쌓아온 금자탑과 같은 것이며, 공제회는 이 금자탑을 지키고 키워야 할 막중한 책임과 소명이 있다»면서 «CEO로서 임직원들이 역량을 발휘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고 그 열매는 회원들에게 돌려드리는 선순환 시스템을 만드는데 혼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한 이사장은 1984년 기술고시로 공직 입문 후 경상남도 기획관, 사천시 부시장, 국무총리실 행정자치과장, 행정안전부 윤리복무관, 지방분권지원단장, 정부청사관리소장, 세종특별자치시 행정부시장, 경상남도 도지사권한대행(행정부지사) 등을 역임했다. (연합뉴스) 송고 샤오저는 쉬 씨에게 100여 건의 정보를 제공하는 대가로, 4만5천 위안화(약 735만원)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리고 방송에서는 쉬 씨가 1977년 1월생이고 본명이 쉬리팅(許莉婷)이란 인물로 대만 국방부 군사정보국의 첩보요원이라며 그의 신상을 공개했다.(서울=연합뉴스) 성연재 기자 = 낚시 인구가 700만 명을 돌파하면서 등산을 제치고 국민 스포츠 1위 자리를 차지했다는 소식이다. 또 최근에는 낚시 종류의 하나인 루어낚시의 인구도 폭증하고 있다. 루어낚시는 가짜 미끼를 이용해 물고기를 유인하는 낚시의 한 방법이다. 특히 징그러운 생미끼를 사용해야 하는 어려움이 없다는 장점이 있어 인기를 얻고 있다.(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경남 창원시는 지난 1일부터 10일까지 열린 제56회 진해 군항제에 국내외 관광객 310만명이 찾았다고 11일 밝혔다. 지난해 290만명보다 20만명이 늘었다.